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종합


소녀상 뺏긴 카셀대 학생들 "내가 소녀상이다" 가면시위

  • 등록 2023.09.18 07:59:59

 

[TV서울=이현숙 기자] 독일 카셀 주립대에서 총학생회 주도로 평화의 소녀상 '누진'을 세웠다가 기습 철거당한카셀대 학생들과 시민들이 "내가 누진이다", "누진을 구하라"면서 소녀상 가면을 쓰고 시위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지난 2일(현지시간) 독일 카셀중앙역 앞. 카셀시가 주최하는 시민축제인 박물관의 밤을 맞은 이날 카셀대 학생들과 시민 50여명이 소녀상 가면을 쓰고 한 줄로 섰다.

'누진은 어디에(Where is Nujin?)', '누진을 구하라(Save Nujin)'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같은 내용의 피켓을 든 이들은 "누진을 구하라"라고 거듭 외쳤다.

빼앗긴 평화의 소녀상을 되찾기 위해 스스로 소녀상으로 분한 이들은 중앙역에서 시작해 쾨니히스 플라츠와 시청 등 2시간여 동안 도심을 행진하며 게릴라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번 행사를 공동기획한 카셀대 미대 코리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카셀대에 학생들이 세운 평화의 소녀상이 기습철거된데 충격을 받아 미대 내에서 소녀상에 관한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퍼포먼스에는 워크숍에 참여한 학생들과, 총학생회, 매주 수요일 소녀상 누진이 있던 자리에서 집회하는 시민과 재독한인들이 모두 참여했다"고 말했다.

카셀대 졸업생인 이단 작가는 워크숍에서 '브이포벤데타'에서 브이(V)와 같이 가면을 쓰고 소녀상으로 분할 것을 제안했고, 참가자들은 소녀상의 모습을 한 종이 가면을 함께 제작해 착용했다.

이단 작가는 "평화의 소녀상이 기습 철거됐는데, 너무 화제가 되지 않아 우리 모두가 소녀상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참여함으로써 정보가 확대될 수 있도록 퍼포먼스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카셀대 학생들은 앞으로도 학교 안팎에서 여러 형태로 게릴라 퍼포먼스(https://www.savenujin.com/)를 이어 나가기로 했다. 워크숍 말미에는 각자 작업한 관련 작품을 전시할 계획이다.

 

코리는 "시민들이 퍼포먼스를 보더니 같이 다가와 걷기도 하고, 가면이 멋있어 보인다면서 달라고 하고, 무슨 이야기인지 궁금해해서 설명해주면, 학교 측의 부당한 조처가 이해되지 않는다며 공감해줘서 많은 힘을 얻었다"면서 "소녀상을 통해 한국의 역사뿐 아니라 지금도 우크라이나나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여성을 상대로 벌어지고 있는 전쟁범죄에 대해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카셀대 총학생회는 지난해 7월 세계적인 국제현대미술전시회 카셀 도큐멘타와 동반해 총학생회 본관 앞 신축공원에 평화의 소녀상을 영구설치했다. 독일 대학 캠퍼스 내 첫 설치 사례로, 총학생회는 이를 위해 학생 의회에서 소녀상 영구존치 결의안을 통과시켰고, 부지 사용에 대해 대학 측의 허가를 받았다.

카셀대 측은 이후 도큐멘타가 끝나 전시허가 기간이 만료됐다는 이유로 소녀상의 철거를 요구하다가 학생들이 거부하자 지난 3월 9일 아무런 예고 없이 소녀상을 기습 철거했다.


"이란 군기지에 큰 피해 흔적 없어"…위성사진 포착

[TV서울=이현숙 기자] 이스라엘이 19일(현지시간) 보복 공격을 감행한 이란 이스파한 공군 기지에 현재로서 큰 피해 정황이 없는 모습이 위성 사진에 포착됐다고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다. 이날 이란 현지시각 오전 10시 18분께 민간 위성 업체 움브라 스페이스가 촬영한 합성개구레이더(SAR) 위성 이미지에 따르면 이번 이스라엘의 공격지 중 하나로 알려진 이스파한 공군 기지 일대에는 폭격으로 인해 땅이 파인 흔적이나 무너진 건물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불에 탄 흔적이 있는지 등은 SAR 이미지로는 볼 수 없어 추가 위성 사진을 통한 확인이 필요하다고 CNN은 덧붙였다. 앞서 이란 현지 매체들은 이날 오전 4시께 이란 중부 이스파한시 상공에서 드론 3기가 목격돼 이란 방공체계가 이를 모두 격추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미국과 이스라엘 내부 소식통들은 외신에 이스라엘군의 공격이라고 확인했다.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은 이스파한 군 기지에 설치된 군용 레이더 등이 공격 표적 중 하나였으나, 유일한 피해는 몇몇 사무실 건물의 유리창이 깨진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스라엘이 이번 공격에 사용한 무기와 정확한 피해 정도가 아직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이날 이라크에서는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