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1.4℃
  • 구름조금부산 6.0℃
  • 구름많음고창 -1.0℃
  • 흐림제주 3.2℃
  • 맑음강화 -2.4℃
  • 구름조금보은 -1.0℃
  • 구름조금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1.9℃
  • 구름조금경주시 4.1℃
  • 구름조금거제 6.4℃
기상청 제공

정치


윤재옥, "이재명 재정확대 주장은 조삼모사만도 못해"

  • 등록 2023.11.03 09:48:48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확장 재정을 강조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해 "어제 국가 재정 공백을 주장한 이 대표의 기자회견은 현 경제 상황에 대한 민주당의 진단이 위험할 정도로 왜곡돼 있다는 사실을 보여줬다"며 "고물가와 고금리로 인한 민생 어려움을 이야기하며 재정을 확대하자는 주장은 모순투성이"라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고물가 현상은 코로나 팬데믹 당시 각국의 확장 재정 정책으로 비롯되고, 고물가에 대응하기 위해 각국이 고금리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언급한 뒤 "이런 상황에서 확장 재정을 펼치는 건 물가 상승을 더욱 부추길 뿐"이라고 했다.

 

또 "하루빨리 고물가 현상을 끝낼 방안을 찾을 생각은 하지 않고 국민 고통을 이유로 세금을 더 풀자고 하는 것은 조삼모사만도 못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연구·개발(R&D) 예산 감축을 지적하는 것에 대해선 "지금의 R&D 예산 구조조정은 문재인 정부 당시 예산 확대에만 급급해 초래된 비효율을 바로잡으려는 것"이라며 "야당은 이견을 밝히더라도, 정부에서 R&D 예산을 불필요한 사족처럼 여겨 무리하게 잘라냈다는 식의 사실 왜곡을 해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재정 만능주의와 정략적 예산 증액 기조를 버리지 않는다면 올해 예산심사도 큰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말만 화려하지, 사실은 국민에게 더 큰 부담을 지울 뿐인 사이비 경제학을 지난 정부에 이어서 또 실행에 옮길 순 없다"며 "정부의 건전재정 기조를 무너뜨리려 하지 말고 가능한 범위 내에서 합리적인 제안을 해달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