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0.2℃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2.3℃
  • 맑음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1.9℃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종합


현지매체 "파키스탄 총선서 수감된 칸 전 총리 진영 앞서"

  • 등록 2024.02.09 11:24:06

 

[TV서울=이현숙 기자] 8일(현지시간) 치러진 파키스탄 총선 개표에서 수감된 임란 칸 전 총리가 이끄는 파키스탄정의운동(PTI) 진영이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현지 TV 매체들이 9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자체 집계를 통해 PTI 출신 인사들이 대거 포함된 무소속 후보들이 대부분의 지역구에서 앞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총선에는 칸 전 총리가 부패죄로 수감중이어서 출마할 수 없었다. PTI 측은 당국에 의해 정당 상징 사용을 금지당해 후보들을 무소속으로 대거 출마시켰다.

선관위는 투표 종료 11시간여가 흐른 9일 새벽 4시 30분 직후 첫 공식 결과로 PTI 후보 2명이 연방하원 의석을 차지했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북서부 카이버 파크툰크와주 주도 페샤와르에서는 PTI 지지자 수백명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자신들이 지지한 PTI 후보들이 승리했다며 자축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파키스탄 '실세' 군부의 지원을 받아 총선에서 승리할 것으로 점쳐진 파키스탄무슬림연맹-나와즈(PML-N)는 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PML-N은 세차례 총리를 지낸 나와즈 샤리프가 이끌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는 유권자들이 임기 5년의 연방하원 의원 266명을 직접 뽑는다.

여성과 종교 소수자 몫으로 배당된 하원 의석 70석은 5% 이상 득표한 정당들이 득표율에 따라 나눠 가진다. 아울러 펀자브주 등 4개주 의회 선거로 치러졌다.

 

선관위의 공식 결과 발표가 지연되면서 결과 조작설까지 나왔다.

선관위 측은 "인터넷 문제로" 지연됐다고 해명했다.

PTI 측은 선관위에 투표결과가 조작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구하며 조작될 경우 결과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총선 투표는 전날 오전 8시 시작돼 오후 5시 종료됐으나 일부 투표소에서는 종료 후에도 투표가 허용되기도 했다.

한편 파키스탄 군은 8일 총선 당일 투표를 방해하려는 무장괴한들의 공격이 최소한 51곳에서 발생, 최소한 12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군은 사망자 중 10명이 치안담당 병력이었고 부상자도 39명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무장괴한 공격은 주로 북서부 카이버 파크툰크와주와 남서부 발루치스탄주에서 발생했다고 군은 설명했다.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