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6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종합


갈등 봉합?…"美, 이스라엘과 오늘 라파 공격 관련 화상회의"

  • 등록 2024.04.01 18:13:10

 

[TV서울=이현숙 기자]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 공격 계획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미국과 이스라엘이 1일(현지시간) 이를 논의하기 위한 화상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미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가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복수의 미국과 이스라엘 정부 당국자들에 따르면 이날 화상회의에는 미국 측에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미 국방부 대표단, 국무부 및 정보기관 당국자들이 참석한다.

이스라엘 측에서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최측근인 론 더머 전략 담당 장관과 자히 하네그비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당초 이스라엘은 라파 지상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에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할 예정이었으나, 지난주 미국의 기권 속에 이뤄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가자지구 휴전 촉구 결의 채택에 반발하며 이를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이후 이스라엘이 미국 측에 회의 일정을 다시 잡자고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이스라엘 정부는 이에 대해 "네타냐후 총리는 대표단의 워싱턴행을 승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 논의 자체는 부인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화상으로 라파 문제를 논의하는 것은 이미 대표단 파견을 한 차례 취소했던 네타냐후 총리가 체면을 지키면서도 백악관과 대화를 이어갈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이스라엘 고위 당국자들은 평가했다.

한 이스라엘 당국자는 이번 화상회의에 이은 두 번째 대면 회담이 이르면 다음 주 중에 열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상회의 진행 계획에 대해 백악관과 이스라엘 총리실은 답변을 거부했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 소탕을 위해 팔레스타인 피란민이 140만명 가량 몰려있는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에 지상 공격을 준비 중이다.

 

이에 미국은 대규모 민간인 피해를 우려하며 반대 입장을 밝혔으나 이스라엘이 공격 의지를 고수해 양측은 갈등을 빚어왔다.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에서도 "이스라엘군의 라파 지상전 및 민간인 대피, 인도적 구호 준비가 됐다. 라파 작전 없이는 하마스를 이길 수 없다"며 라파 공격 의지를 재확인했다.


인천항 자유무역지역 추가 지정 추진…축구장 266개 면적

[TV서울=김상철 본부장] 인천항 일대 축구장 266개 크기 땅을 자유무역지역으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이달 중 해양수산부에 인천항 자유무역지역 추가 지정을 위한 기본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해수부는 기본계획을 토대로 관련 기관의 의견을 수렴하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자유무역지역 심의위원회를 열어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추가 지정 대상지는 인천 신항 한진·선광 컨테이너터미널(95만7천㎡)과 신항 배후단지 1-1단계 2구역(94만2천㎡)으로 총면적은 축구장 266개 크기인 190만㎡다. 이는 기존 인천항 자유무역지역 전체 면적인 내항과 남항 인천컨테이너터미널(ICT) 등지 196만㎡와 비슷한 규모다. 앞서 해수부는 지역 정치권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자유무역지역 확대 요구가 계속되자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타당성을 검토하고 업계의 의견을 들었다. 인천해수청은 인천항을 수도권 관문 수입 항만에서 화물 수출 항만으로 육성하려면 자유무역지역 확대로 고부가가치 제조업체를 유치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되면 자유로운 제조·물류 유통과 무역 활동이 보장되고 관세 유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일정 규모 이상의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