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9 (금)

  • 맑음동두천 11.1℃
  • 구름조금강릉 11.2℃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2.7℃
  • 연무대구 13.1℃
  • 구름많음울산 15.3℃
  • 맑음광주 13.4℃
  • 구름많음부산 16.3℃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4.4℃
  • 맑음강화 10.6℃
  • 구름조금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2.4℃
  • 구름조금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5.1℃
  • 구름많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미세먼지 저감 위한 '한강숲 조성 사업' 시행

  • 등록 2019.02.07 08:55:35

[TV서울=최형주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울창한 숲을 조성하는 한강숲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조성되는 한강숲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책으로 도로변 먼지와 분진을 막기 위하여 완충지대에 먼지 흡착능력이 뛰어난 수종을 주로 식재하는 완충숲 개념과 그늘목을 식재해 나무 그늘 쉼터를 조성하여 시민 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한 이용숲 개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6개의 한강공원에 전문가 자문과 실시설계를 시행한 후 지역별 특성을 살려 특색있는 테마를 살린 한강숲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이촌한강공원 등 6개소의 한강공원에 84,000주의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먼저 이촌한강공원은 동작대교에서 한강대교 인근에 기존의 대나무 녹지를 확장해 12,500주의 수목을 식재, 사계절 푸른 녹음을 즐길 수 있는 댓바람 숲을 조성한다.


광나루한강공원은 광진교에서 서울시계 인근 이팝나무 등 31,200주를 식재한다. 꽃내음이 있는 꽃그늘 자전거길 명소를 만들기 위해 광나루 자전거도로변에 이팝나무 꽃길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촌~망원한강공원을 잇는 5㎞ 구간에는 미루나무 1,000주를 식재해 고즈넉한 강변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미루나무를 테마로한 산책길을 조성할 예정이며, 반포한강공원은 세빛섬 주변으로 10,800주의 수목을 식재해 시민들에게 이용편의를 제공 뿐 아니라, 그늘목을 식재해 나무 그늘 쉼터인 세빛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양화한강공원은 선유교 주변으로 10,300주의 수목을 식재하여 올림픽도로의 소음, 먼지 등 차폐를 위해 완충 녹지를 조성하고, 난지한강공원은 야구장 주변으로 8,200주의 그늘목을 식재해 이용시민들의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한강숲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45억 원을 투입해 6월 말까지 완공해 시민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TV서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 오늘도 엄마는 눈물겹다! 큰딸 유선과 사돈 주현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그녀의 속 사정은?!

[TV서울=신예은 기자] 친정엄마 김해숙이 가슴을 찡하게 울릴 예정이다. 오는 30일 방송될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는 친정엄마 김해숙의 짠한 모멘트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앞서 박선자는 큰딸 강미선의 육아와 가사를 돕는가 하면 사돈집에 음식까지 만들어 주며 워킹맘인 딸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특히 자신의 가게 일이 바쁜 와중에도 전화 한 통이면 손녀의 하원까지 돕는 특급 딸 사랑으로 뜨거운 모성애를 선보였다. 그러나 4회 말미, 박선자가 돌보고 있던 때 손녀딸 정다빈이 다치게 된 상황은 강미선과의 갈등으로 번지게 되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런 가운데 어색한 듯 딸을 멀찌감치 바라보는 박선자의 모습이 포착돼 안타까움과 호기심을 동시에 유발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한껏 시무룩한 표정으로 눈물을 흘리고 있는 박선자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저절로 아리게 만든다. 이어 침울하게 고개를 숙이고 있는 강미선과 이마에 밴드를 붙이고 있는 딸 정다빈의 상황은 이들에게 발생했던 사건이 예삿일이 아니었음을 짐작케 한다. 여기에 평소 며느리 편에 섰던 강미선네 시아버지 정대철의 극과 극






[TV서울] ‘출신지‧부모 빽’대신 직무 중심의 공정한 채용 시작된다 [TV서울=이현숙 기자]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강서병,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이 발의한 ‘채용절차공정화법(채용절차의 공정화의 관한 법률)’이 4년 만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에 통과된 ‘채용절차공정화법’은 한정애의원이 2015년 19대 국회에서 발의한 이후 임기만료로 폐기되자 2016년 20대 국회에서 재발의한 것으로, 채용 시 활용하는 기초심사자료에 출신지역, 부모의 직업과 재산, 키‧체중 등의 신체적 조건 등을 기재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최근 채용비리, 고용세습이 문제시되며 특정 조건을 명시하도록 하는 채용은 명백한 차별 행위로 구직자들의 공정한 취업 기회를 빼앗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취업준비생이나 구직자들은 여전히 출신지‧부모 직업 등으로 인한 차별 경험과 이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한정애의원은 이러한 차별을 금지하는 ‘채용절차공정화법’을 마련하였고, 직무 중심의 공정한 채용 절차를 적극 논의한 끝에 이번 법이 본회의를 통과하게 된 것이다. 통과된 ‘채용절차공정화법(대안)’에는 법을 위반하는 부당한 채용 청탁을 금지하고, 채용과 관련해 금전이나 향응 또는 재산상의 이익을 제공하거나 수수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