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1.7℃
  • 구름많음대전 22.3℃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1.3℃
  • 흐림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19.7℃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18.5℃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사회

[이경수 칼럼] 국민은 알 필요 없다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 등록 2019.03.19 11:11:14

국민은 알 필요없다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3월 임시국회가 어렵사리 열렸지만 여야는 선거제 개정안을 두고 마주 달리는 기차와 같이 끝없는 대립의 구도로 치닫고 있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평당, 정의당 등 4당은 국회의원 정수를 300명으로 하되, 지역구 의원수를 225인으로 하고 비례대표 의원을 75인으로 하자는⌜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내 놓았다. 이에 반해 자유한국당은 비례대표제를 폐지하고 국회의원 정원을 270명으로 10% 감축하는 안을 제시하였다. 이렇게 되자 민주당을 비롯한 야 3당은 선거제 개정안을 패스트 트랙(신속 처리 안건)으로 상정하겠다고 자유한국당을 압박하고 있다.


이 제도에 가장 관심을 보이고 있는 정당은 정의당이다. 정의당은 역대 선거에서 당 지지율에 비해 지역구 출신이 적기 때문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당의 사활적 목표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국회 선거법 개정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인식에 큰 문제마저 내비치고 있다. 심 의원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할 경우 비례대표 의원을 어떤 방식으로 배분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너무 복잡해서 국민은 산식을 알 필요가 없다”라고 언급하였다.


한 마디로 기가 차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사표를 줄여 국민의 의사를 충분히 반영할 수 있다는 장점이 분명 존재한다. 그러나 선거라는 제도는 사표 방지도 중요하지만 등가성 원칙도 중요하다.

예를 들어 비례대표를 늘리고 지역구를 축소할 경우 인구비례로 볼 때 농어촌 선거구는 최대 5개 시군이 하나의 선거구로 합쳐져 도농 간 면적 비례는 더욱 심각한 불균형을 초래할 것이다.


원래 비례대표제란 지역구 선거에서 충분히 담아낼 수 없는 전문가들을 국회에 보내 전문성을 높이자는 취지이다. 그러나 사실상 비례대표 의원들을 보면 전문가 집단은 소수이고, 대부분이 당 대표의 측근이나 불법 자금의 충원 통로로 악용된 사례들이 허다하다. 과거 친박연대 양정례 사건 등이 대표적이다. 전문가 충원이 목적이라면 차라리 지역구 공천 과정에서 충분히 반영하면 된다. 비례대표 의원 숫자를 늘려야 할 이유가 별로 없다는 말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 지금 당장이야 300명으로 한정한다고 하더라도, 지역구 의원들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다음번에는 이러저러한 이유를 들어 반드시 국회의원 정수를 늘리자고 나설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그렇게 슬금슬금 국회의원 숫자가 늘어날 것이다. 그게 국회라는 이익집단의 속성이다.

이번에 제안된 4당의 선거법 개정안에는 석패율 제도도 일부 도입된다고 한다. 지역구에서 낙선해도 비례대표로 다시 구제받게 하는 제도이다. 천년만년 국회의원 하겠다는 욕심이다.


물론 자유한국당 개정안처럼 비례대표제를 아예 없애자는 것도 무리가 있다. 비례대표제의 도입 목적이 분명 존재하기 때문이다.

예로부터 선거제도의 개정은 늘 100% 만족하는 법이 없었다. 그러나 국민은 알 필요 없다는 제도를 도입한다는데, 유권자의 한 사람으로써 모욕감마저 느낀다. 국민 무서운 줄 모르는 것 같다.

 


[TV서울] 서울시의회, ‘2019 대한민국 의회·행정 박람회’ 참여

[TV서울=이천용 기자]서울시의회는 4일부터 6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19 대한민국 의회·행정 박람회’에 참여해 서울시의회 의정활동을 홍보하고 타 지방의회 및 주민들과 소통하는 기회를 갖는다. 대한민국 의회·행정박람회는 민선 7기 1주년을 기념해 ‘지방의회의 가치를 드높이고 지방분권시대를 열다!’라는 주제로, 전국 지방의회가 각 지역 의정활동을 홍보하고 서로 벤치마킹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서울시의회는 홍보 전시 부스를 운영하며, 제10대 서울시의회의 입법 활동, 상임위원회 주요 활동, 지방분권 및 자정노력이 담긴 다양한 의정활동을 홍보하고, 시민 참여 형 홍보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홍보 이벤트는 △지방의회 용어 및 서울시 조례 관련 정보를 맞추는 룰렛 퀴즈, △서울시의원에게 바라는 메시지를 포스트 잇에 써서 나무에 매다는 희망 트리, △서울시의회 캐릭터인 해통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는 해통이 포토보드 3가지로 운영된다. 이번 박람회에는 서울시의회를 비롯해 경기도의회, 인천시의회, 강원도의회, 전북도의회, 광주시의회, 제주시의회 등 7개 시·도의회와 53개 시·군·구의회 및 공공기관이 참여하며, 각 지방의회 전시

[TV서울] 서초구, 2019 양재천 천천투어 여름휴가철 특별운영

[TV서울=변윤수기자]서초구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2019 양재천 천천투어’를 오는 7월 8일부터 8월 30일까지 2개월간 특별운영 한다. 양재천 천천투어는 ‘하천에서 천천히 즐기는 투어’라는 의미로,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가까운 양재천에서 잠시나마 자연을 만끽하고 하천보전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도록 서초구에서 마련한 체험행사이다. 지난 5월과 6월 두 달간 운영을 통해 언론 및 참여자들로부터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얻었던 양재천 천천투어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7~8월 특별운영 되며, 운영기간 중 매주 월~금요일 오전 10시부터 11시,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1일 2회 진행된다. 참여대상은 5세 이상 누구나 가능하며 회당 12명 내외로 운영돼 참여자들에게 아름다운 양재천 풍경을 선사하고 특별한 추억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참여자들은 14인승 전기셔틀카를 타고 양재천을 따라 이동하며 생태하천으로 완벽히 복원된 양재천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하며, 도심 속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뗏목을 체험한다. 뗏목체험은 서초구 양재천 천천투어에서만 경험 할 수 있는 특별체험으로 눈여겨볼 만한 점이다. 여름휴가철 특별운영 되는 양재천






[TV서울] 서울시의회, ‘2019 대한민국 의회·행정 박람회’ 참여 [TV서울=이천용 기자]서울시의회는 4일부터 6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19 대한민국 의회·행정 박람회’에 참여해 서울시의회 의정활동을 홍보하고 타 지방의회 및 주민들과 소통하는 기회를 갖는다. 대한민국 의회·행정박람회는 민선 7기 1주년을 기념해 ‘지방의회의 가치를 드높이고 지방분권시대를 열다!’라는 주제로, 전국 지방의회가 각 지역 의정활동을 홍보하고 서로 벤치마킹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서울시의회는 홍보 전시 부스를 운영하며, 제10대 서울시의회의 입법 활동, 상임위원회 주요 활동, 지방분권 및 자정노력이 담긴 다양한 의정활동을 홍보하고, 시민 참여 형 홍보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홍보 이벤트는 △지방의회 용어 및 서울시 조례 관련 정보를 맞추는 룰렛 퀴즈, △서울시의원에게 바라는 메시지를 포스트 잇에 써서 나무에 매다는 희망 트리, △서울시의회 캐릭터인 해통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는 해통이 포토보드 3가지로 운영된다. 이번 박람회에는 서울시의회를 비롯해 경기도의회, 인천시의회, 강원도의회, 전북도의회, 광주시의회, 제주시의회 등 7개 시·도의회와 53개 시·군·구의회 및 공공기관이 참여하며, 각 지방의회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