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7.1℃
  • 맑음강릉 26.2℃
  • 맑음서울 26.8℃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2.5℃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4.4℃
  • 제주 20.2℃
  • 맑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5.8℃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4.1℃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광진구, 폭염피해 선제대응

  • 등록 2019.05.13 17:27:41

 

[TV서울=변윤수 기자]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여름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운 날씨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광진구(구청장 김선갑)는 5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약 4개월 간 폭염대책 추진 기간으로 정하고 폭염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선제 대응에 나선다.

 

우선 구는 폭염 주의보·경보 등 특보 발령 시 4개반 15명으로 이루어진 폭염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폭염대책 종합 상황실은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폭염 피해에 따른 상황 조치를 취한다.

 

또 한파쉼터를 그늘막으로 전환해 20개소를 운영하고, 접이식 그늘막은 10개 늘려 총 64개를 설치할 예정이다.

 

광진구는 독거노인, 만성질환자 등 폭염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도 강화한다. 우선 각 동별 담당방문간호사를 배치하고 동복지플래너와 자원봉사자와 함께 집중방문을 통한 건강 모니터링를 실시한다.

 

더불어 지역 경로당과 주민센터, 복지 시설 등 96개소에 어르신 무더위 쉼터를 마련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고, 폭염특보 발령시 3시간 연장 운영을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급상자와 쿨매트, 쿨토시 등 냉방용품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질병보건통합시스템을 통해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해 발생현황을 매일 보고하고, 주요 노숙인 발견지역을 순찰하며 상담을 통한 보호시설 입소 및 귀가 유도와 구호물품 지급을 추진해 거리 노숙인을 보호할 예정이다.

 

공사장 현장에서도 온열질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폭염시 건축 공사장에 휴식시간 및 작업중지 권고를 안내하고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그늘막 등 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무더위가 예상되는 만큼 미리 폭염 피해가 없도록 꼼꼼하게 살필 예정”이라며 “특히 혼자 사시는 어르신들이 시원하고 안전한 여름을 보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