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4.0℃
  • 서울 24.4℃
  • 흐림대전 25.9℃
  • 구름조금대구 24.4℃
  • 구름조금울산 26.3℃
  • 흐림광주 25.8℃
  • 흐림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9.8℃
  • 흐림강화 23.6℃
  • 흐림보은 23.8℃
  • 흐림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6.2℃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송파구, 경찰서와 손잡고 위기가정 집중 지원

  • 등록 2019.07.05 14:04:02

 

[TV서울=이천용 기자] 송파구는 7월부터 서울송파경찰서(서장 김병수)와 손잡고 ‘송파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구청과 경찰이 협조체계를 구축해 지역에서 발생하는 각종 가정 및 사회 문제에 대해 신속한 상담과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기관이다.

 

송파구는 최근 가정 내 폭력, 학대, 정신질환 등으로 인한 피해사례가 다양해지고 심각해짐에 따라 이들을 효과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하여 통합지원센터를 운영하게 됐다.

 

‘송파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오는 8일 구청 7층에 문을 열고 운영을 시작한다. 송파구 통합사례관리사, 송파경찰서 학대예방경찰관(APO), 서울시 상담전문인력 등 6명이 상시 배치된다.

 

센터에서는 112로 접수된 가정폭력 신고전화를 대상으로 복지 및 치안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1차적으로 상담원이 모니터링 및 초기 상담을 진행한 후 즉시 개입이 필요한 경우, 사전동의자에 한해 가정방문 및 통합사례관리를 실시한다.

사안에 따라 서울아동보호전문기관, 송파구정신건강복지센터 등 7개 연계기관과 합동으로 위기상황 해소를 위한 공적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112를 통하지 않은 직접 신고도 가능하다. ‘송파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로 전화(02-2147-2254~9)하면 된다. 월요일~금요일, 오전 9시부터 6시까지 운영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행복한 가정은 미리 누리는 천국이다’라는 말이 있듯이 가정의 행복은 건강한 사회를 위한 밑거름이 된다”며 “앞으로 서울송파경찰서와 긴밀하게 협조하며 가정폭력, 학대 등으로 고통 받는 구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센터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고] 광복, 알을 깨다

오는 8월 15일은 제75주년을 맞이하는 광복절이다. 일제 강점기 자주독립을 위해 36년 동안 민족의 운명을 짊어지고 일신을 바친 선열들의 숭고한 넋을 기리고 그날의 기쁨을 경축하는 특별한 날이다. 광복절 노래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우리 민족에게 75년 전 그날은 ‘바닷물도 춤을 추는’ 특별한 날이다. 그리고 우리는 기쁜 마음과 동시에 역사적으로 오늘의 광복이 어떠한 희생으로 이루어졌는지 경건한 마음으로 기억해야 한다. 우리의 광복은 강대국들의 도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즉 제2차 세계대전에서 연합국이 승리를 거두었기 때문에 전범국들인 일본, 독일, 이탈리아에 의해 부당하게 점령되거나 주권을 박탈당했던 나라들이 다 같이 주권을 회복하게 됐는데, 그러한 세계사적 흐름 속에서 우리도 독립국이 될 수 있었다. 그래서 우리의 독립은 마치 연합국이 승리했기 때문에 거저 얻어진 뜻밖의 행운처럼 인식될 수 있다. 대한민국이 그 당시 독립 주권국가로 탄생하게 되는 국제법적 근거가 있다면 그것은 바로 카이로선언이다. 이 선언 특별조항에 ‘현재 한국민이 노예 상태 아래 놓여 있음을 유의해 앞으로 한국을 자유독립국가로 할 결의를 가진다’고 명시해 처음으로 한국의 독립이 국제






정치

더보기
국회 행안위, 집중호우‧태풍대처 현장 점검 [TV서울=김용숙 기자] 여야 국회의원들이 집중호우로 인한 심각한 재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현장에서 함께 머리를 맞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위원장 서영교)는 10일 오전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를 방문, 정부로부터 현안보고를 받고 집중호우 현황 및 피해 대처 상황을 확인·점검했다. 50일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기록적인 장마와 집중호우로 인해 전국적으로 수해 피해가 발생하고 이재민이 7,000명에 육박하는 등 많은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게 됨에 따라, 재난 대응 및 안전 관리를 주관하는 행정안전위원회가 국회 차원의 대응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이날 현안보고에는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을 비롯해 김민석‧김영배‧양기대‧오영환‧이해식 위원(더불어민주당), 박완수‧김형동‧이명수 위원(미래통합당), 이은주 위원(정의당) 등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 10명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정문호 소방청장, 송민헌 경찰청 차장이 출석했다. 또한 효율적 회의를 위해 서울상황센터와 중앙재난안전상황실(세종), 소방상황실(세종), 경찰청 치안상황실(서울)을 화상으로 연결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