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1.9℃
  • 연무서울 9.8℃
  • 맑음대전 12.4℃
  • 박무대구 7.9℃
  • 흐림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11.5℃
  • 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10.2℃
  • 흐림제주 11.5℃
  • 맑음강화 8.6℃
  • 맑음보은 9.7℃
  • 구름많음금산 9.3℃
  • 구름많음강진군 10.5℃
  • 흐림경주시 8.0℃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가수 정정아, 전국지역신문협회 홍보대사 위촉

  • 등록 2019.07.08 15:19:25

 

[TV서울=변윤수 기자] KBS가요무대 100회 이상을 출연하고 최근 '당신 때문에', '왕대포'로 대중들로 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가수 정정아씨가 지난 6월 28일 사단법인 전국지역신문협회 주최로 개최된 '제16회 지역신문의 날' 기념식에서 협회 홍보대사로 선정되어 김용숙 중앙회장으로부터 위촉장을 받았다.

앞으로 가수 정정아씨는 협회에서 주최하는 각종 문화.예술축제 행사에 출연하게 된다. 한편 사단법인 전국지역신문협회는 전국 시·도·군·구에서 발행하는 320여 지역신문사가 회원사로 가입되어 있다.


금천구, 지적측량에서 등기촉탁까지 한 번에 처리

[TV서울=신예은 기자] 금천구가 지적민원 1회 방문으로 측량 신청부터 지적공부 정리와 등기까지 한 번에 해결하는 ‘토지분할! 한번에 ‘원큐’ 처리 서비스’를 1월부터 시행한다. 금천구는 본격적인 서비스를 위해 1월 22일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토지분할! 한번에 ‘원큐’ 처리’는 민원인이 토지분할을 위한 지적측량접수부터 토지이동에 따른 등기촉탁까지 한 번에 처리함으로써 민원인의 1회 방문으로 모든 절차가 완료되는 서비스다. 기존에는 토지분할을 위해서 △지적측량업체에 분할측량 접수 △지적측량수행자의 분할측량 △구청 검사측량 △민원인 토지이동 신청에 의한 지적공부 정리 △토지표시변경 등기촉탁의 절차를 거쳐야 토지분할이 완료됐다. 민원인은 토지분할을 위해 구청과 한국국토정보공사에 각각 방문했고, 처리기간도 약 13일이 소요돼 토지이용에 불편함이 많았다. 금천구와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민원인이 토지분할을 위한 분할측량 의뢰 시 토지이동신청서를 함께 접수해 처리하고, 분할측량과 성과검사측량을 동시에 실시해 민원처리 절차를 간소화했다. 이에 따라 민원인은 토지분할 신청 시 한국국토정보공사에만 1회 방문접수하면 등기촉탁까

문희상 국회의장, “‘한반도 평화정착, 비핵화 과정에 대한 지지 감사”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3일 오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아이너 헤보고르 옌센(Einar Hebogard Jensen) 주한덴마크대사를 만나, “한반도 평화정착, 비핵화 과정을 (덴마크가) 한결같이 지지해주고, 국제사회를 통해 중요한 역할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옌센 대사의 교착상태에 있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질문에 김대중 대통령의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는 말을 인용하며 “현재 한반도 프로세스가 교착상태에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염원하고, 실행계획을 짜고 교류를 하는 노력이 있었다. 우리는 아직 시작에 불과하다. 갑자기 되기는 어렵지만, 여러 작업들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한국전쟁이 벌어지고 70년이 지났다. 어려울 때 많이 도와주신 분들을 잊지 않고 있다”면서 “병원선 파견 등 (한국전쟁 때) 덴마크가 해준 많은 지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옌센 대사는 “덴마크는 한반도 평화정착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지난 몇 년간 남북관계에 있어 대단한 성취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성취를 (대단한 성취라고) 깨닫는 사람이 많지 않아 안타깝다”고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한반도 평화정착, 비핵화 과정에 대한 지지 감사”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3일 오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아이너 헤보고르 옌센(Einar Hebogard Jensen) 주한덴마크대사를 만나, “한반도 평화정착, 비핵화 과정을 (덴마크가) 한결같이 지지해주고, 국제사회를 통해 중요한 역할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옌센 대사의 교착상태에 있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질문에 김대중 대통령의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는 말을 인용하며 “현재 한반도 프로세스가 교착상태에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염원하고, 실행계획을 짜고 교류를 하는 노력이 있었다. 우리는 아직 시작에 불과하다. 갑자기 되기는 어렵지만, 여러 작업들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한국전쟁이 벌어지고 70년이 지났다. 어려울 때 많이 도와주신 분들을 잊지 않고 있다”면서 “병원선 파견 등 (한국전쟁 때) 덴마크가 해준 많은 지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옌센 대사는 “덴마크는 한반도 평화정착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지난 몇 년간 남북관계에 있어 대단한 성취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성취를 (대단한 성취라고) 깨닫는 사람이 많지 않아 안타깝다”고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