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1℃
  • 맑음강릉 27.5℃
  • 구름많음서울 26.8℃
  • 맑음대전 28.2℃
  • 맑음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7.8℃
  • 맑음광주 28.4℃
  • 맑음부산 28.2℃
  • 맑음고창 27.7℃
  • 흐림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7.7℃
  • 맑음보은 27.2℃
  • 맑음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6.1℃
  • 맑음경주시 30.1℃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문화

[TV서울] 서울시,‘2019년 정조대왕 능행차’대규모 행렬단 시민참여 확대

  • 등록 2019.08.26 11:31:51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조선시대 문예부흥을 이끌었던 성군 정조대왕의 애민사상과 효(孝)정신을 되새겨보는 ‘2019년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행사’에 직접 참여할 시민 행렬 참가자를 모집한다.

 

‘2019년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행사’는 1795년 정조대왕이 어머니 혜경궁 홍씨와 함께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를 참배하기 위해 가던 을묘년 원행을 재현하는 행사로 10월 5일에 서울 창덕궁을 출발해 시흥행궁을 지나 10월 6일에 수원의 화성행궁, 화성 융릉까지 59Km 구간에 걸쳐 진행되는 서울시, 경기도, 수원시, 화성시가 함께하는 대규모 행렬 행사이다.

 

서울시는 기존에는 주요 배역을 위주로 시민공모를 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단순히 관람이 아닌 직접 참여를 통해 역사와 축제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시민들의 직접 참여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참여할 수 있는 행렬은 ‘본행렬’과, 본행렬에 참여하지 않지만 짧은 구간을 체험할 수 있는 특별행렬인 ‘축제행렬’, ‘체전행렬’이다.
 
본행렬에 참가할 경우 정조대왕의 능행차 강북 구간(창덕궁~세종대로사거리~노들섬)을 걷게 되는데 8km 이상의 장거리이므로 충분한 체력을 갖춘 시민들의 참여가 요구된다.
   
본행렬에 참가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시민들은 세종대로에서 서울역까지 짧은 구간(1.8Km)에서 특별행사로 진행되는 ‘축제행렬’과 ‘전국체전 100주년 성공기원 체전행렬’에 참여하면 된다. 특별행렬은 본행렬과 달리 비교적 자유스러운 분위기에서 도포, 유생복 등을 입고 참여하는 행사로 가족단위나 외국인 관광객들의 참여도 가능하다.

 

행렬단 모집 또한 세 부문으로 나누어 본행렬 140명, 축제행렬 100명, 체전행렬 100명으로 진행된다. 본행렬과 축제행렬은 7월 30일부터 시작해 모집 중으로 9월 11일까지 접수가 가능하다. 체전행렬은 8월 27일부터 9월 11일까지 모집 예정이다. 정조의 효 정신을 되새기는 의미와 함께, 전통의상을 착용하고 도심 한복판에서 행차의 주인공이 되어 보는 쏠쏠한 재미를 더할 것이다.

 

이밖에 정조대왕과 혜경궁 홍씨 등 주요 배역 모집도 7월 30일부터 진행 중으로 역사적 주요 인물이 되어 보고 싶다면, 9월 6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참여 방법은 ‘2019 정조대왕 능행차’ 홈페이지(www.kingjeongjo-parade.kr)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2019 정조대왕 능행차’ 서울시 운영사무국(02-786-0610)으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수원시와 화성시는 각 재단(수원문화재단 www.swcf.or.kr, 화성시문화재단 www.hcf.or.kr) 홈페이지에서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 등을 확인할 수 있다.


[TV서울] 서울시,‘2019년 정조대왕 능행차’대규모 행렬단 시민참여 확대

[TV서울=변윤수 기자]서울시는 조선시대 문예부흥을 이끌었던 성군 정조대왕의 애민사상과 효(孝)정신을 되새겨보는 ‘2019년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행사’에 직접 참여할 시민 행렬 참가자를 모집한다. ‘2019년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행사’는 1795년 정조대왕이 어머니 혜경궁 홍씨와 함께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를 참배하기 위해 가던 을묘년 원행을 재현하는 행사로 10월 5일에 서울 창덕궁을 출발해 시흥행궁을 지나 10월 6일에 수원의 화성행궁, 화성 융릉까지 59Km 구간에 걸쳐 진행되는 서울시, 경기도, 수원시, 화성시가 함께하는 대규모 행렬 행사이다. 서울시는 기존에는 주요 배역을 위주로 시민공모를 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단순히 관람이 아닌 직접 참여를 통해 역사와 축제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시민들의 직접 참여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참여할 수 있는 행렬은 ‘본행렬’과, 본행렬에 참여하지 않지만 짧은 구간을 체험할 수 있는 특별행렬인 ‘축제행렬’, ‘체전행렬’이다. 본행렬에 참가할 경우 정조대왕의 능행차 강북 구간(창덕궁~세종대로사거리~노들섬)을 걷게 되는데 8km 이상의 장거리이므로 충분한 체력을 갖춘 시민들의 참여가 요구된다. 본행렬에 참가하






[TV서울] 김경영 시의원, 제289회 임시회서 5분 자유발언 실시 [TV서울=관리자 기자]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김경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2)은 지난 23일 서울시의회 제 28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서울시 장애인 일자리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장애인 일자리 사업의 방향 전환을 촉구하는 5분 자유발언을 실시했다. 김경영 시의원은 “장애가 있다는 이유로 장애인들이 비장애인들에 비해 취업률이 낮고 저임금과 열악한 근로조건에 놓여 있다”며 “공공의 적극적 개입이 필요한 장애인 일자리 문제에 있어 서울시는 무거운 책임감과 높은 관심을 가져야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의원은 많은 서울특별시 산하 공공기관이 장애인 의무고용율을 지키지 못하고 있는 점과 단기사업에만 머물고 있는 현재의 서울시 장애인 일자리 사업의 문제를 지적하며 장애인들에게 고용안정성을 보장해주지 못하는 서울시의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계속해서 “장애인 편의시설 모니터링단 사업과 같이 장애인들에게 소득과 자신감 모두를 제공할 수 있음에도 고용노동부의 반복 체험 제한 강화라는 지침을 이유로 대다수의 장애인 근로자의 실질적 근무기간은 1년에 그치고 있다”며 “지침이 아닌 장애인들에게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