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맑음동두천 18.5℃
  • 흐림강릉 19.8℃
  • 맑음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20.7℃
  • 구름조금대구 22.4℃
  • 맑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0.1℃
  • 맑음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17.1℃
  • 구름조금제주 21.8℃
  • 맑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20.2℃
  • 구름많음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1.5℃
  • 맑음경주시 23.1℃
  • 맑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배우 정일우, 거침없이 MC 도전 1미터짜리 농어 먹는 수달 먹방 생중계 꿀성대 내레이션까지

만약 드라마가 아닌 MC로 정일우가 변신한다면...
상상은 현실이 된다.

  • 등록 2019.10.07 16:05:35

 

 

[TV서울=신예은 기자] "거침없이 하이킥" 등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정일우의 MC 데뷔가 화제다. 정일우가 빼어난 MC 실력을 선보인 작품은 "야생탐사프로젝트-와일드맵"으로 KBS가 가을 개편부터 시작하는 신설 프로그램이다.

정일우는 도시 하천에 천연기념물 수달이 산다는 제보를 받고 안산시를 찾는다. 평소 천변을 따라 산책하는 주민들에게 종종 모습을 보인다는 수달, 녀석을 만나기 위해 정일우는 하천변 조그만 오두막을 선택한다. 주로 밤에 활동하는 수달을 기다리기 위해서다. 특별한 준비도 했다. 먼저 하천에 원격무인카메라를 설치하고, 그 잠복과정을 SNS로 생중계하기로 했다. 수달에 대한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해 전문가도 초대했다. 처음 시도하는 MC 진행, 출발은 순조로웠다. 그러나 점점 시간이 흐르자 생각지 못한 야생모기의 공격은 계속되고, 좁은 공간에서 장시간 쪼그린 채 앉아있으니 발은 점점 저려온다. 고난의 연속이다. 그러나 정일우는 그런 잠복과정을 거침없이 생중계하며 수달을 기다린다. 댓글을 통해 들어온 네티즌들의 궁금증은 전문가와 함께 해소했다. 방송 중간 중간에는 예능감각 뛰어난 진행까지 선보였다. 배우 정일우가 아닌 MC 진행자로서의 새로운 면모가 드러났다.
그리고 늦은 밤 정일우 앞에 비밀스럽게 그 모습을 드러낸 수달, 녀석은 1m가 넘는 농어를 사냥해 야식을 즐기기 시작한다. 수달의 생생한 먹방 장면은 정일우가 원격으로 조종하는 카메라에 포착된다. 아울러 녀석의 몸짓과 행동은 정일우의 목소리를 통해 네티즌들에게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배우 정일우의 성공적인 MC 데뷔였고, 잠복 과정을 함께 했던 네티즌들에게는 한반도의 야생을 생생히 체험할 수 있었던 경이로운 시간이었다.

배우 정일우가 MC 실력을 뽐낸 "야생탐사프로젝트-와일드맵"은 네티즌과 소통하는 양방향 자연다큐쇼다. 내레이션 또한 정일우가 맡았다. 중저음부터 감미로운 미성까지 연기 활동을 통해 훈련된 정일우의 발성이 프로그램에 또 다른 색깔과 멋을 입혔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야생탐사프로젝트-와일드맵"은 총 4부작으로 오늘 10일(목) 밤 10시에 KBS 1TV로 첫 방송된다.


[TV서울] [속보] 조국 법무부 장관, 전격 사퇴

[TV서울=이천용기자]14일 오후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취임 35일만에 그리고 검찰 특수부 축소·폐지를 골자로 한 검찰개혁 방안을 직접 발표한지 3시간여 만에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 라는 제목의 A4 용지 4장 분량의 사퇴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 장관은 입장문에서 더는 가족 일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해 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개혁과 관련해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라며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 등은 오랜 소신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께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지난 10월 8일 장관 취임 한 달을 맞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했다.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도 본격화






[TV서울] [속보] 조국 법무부 장관, 전격 사퇴 [TV서울=이천용기자]14일 오후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취임 35일만에 그리고 검찰 특수부 축소·폐지를 골자로 한 검찰개혁 방안을 직접 발표한지 3시간여 만에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 라는 제목의 A4 용지 4장 분량의 사퇴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 장관은 입장문에서 더는 가족 일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해 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개혁과 관련해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라며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 등은 오랜 소신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께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지난 10월 8일 장관 취임 한 달을 맞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했다.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도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