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4 (화)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4.6℃
  • 구름많음울산 4.8℃
  • 구름많음광주 5.0℃
  • 구름조금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3.1℃
  • 구름조금제주 4.6℃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1.9℃
  • 구름많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4.5℃
  • 구름많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문화

[TV서울] 불타는 청춘 새 친구 이기찬, 히트곡 메들리로 마성의 매력 뽐내

  • 등록 2019.11.06 14:48:24

 

[TV서울=박양지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 가수이자 만능 엔터테이너인 이기찬의 숨겨진 매력이 공개됐다.
‘불청’의 막내 새 친구로 합류한 이기찬은 김부용이 알려준 형, 누나들을 위한 맞춤 조언을 하나씩 수행하며 서서히 적응해갔다. 촬영 당일 감기에 걸려 고생을 하자 청춘들은 기찬을 위해 손수 약을 챙겨주고 이부자리까지 펴주는 등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강경헌은 쉬고 있는 청춘들을 위해 조지 윈스턴의 ‘Thanksgiving’ 피아노 연주를 선보였다. 자고 있던 도균은 연주 소리에 홀린 듯이 일어나 본인의 기타를 가지고 경헌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즉흥 연주를 펼쳐 청춘들의 놀라움을 샀다.

한편, 청춘들은 새 친구 기찬에게도 노래를 청했다. 기찬은 ‘하나와 경헌을 위한 곡’이라며 본인의 노래 ‘미인’을 피아노 연주와 함께 불렀다. 기찬은 감기에 걸려 컨디션이 좋지 않은 목 상태에도 흔들림 없는 보컬 실력으로 직속 선배인 부용의 즉석 코러스까지 유도했다.

 

이어 히트곡인 ‘please’와 ‘또 한 번 사랑은 가고’를 청춘들에게 연달아 선사해 청춘들의 귀를 호강시켰다. 기찬의 노래를 들은 부용이 “두성으로 하니까 잘 울린다”라고 말하자, 기찬은 본인의 창법은 마성(?)이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또한, 도균은 기찬에게 내시경 밴드의 드럼이자 솔로 가수인 최재훈을 아냐고 묻자, 기찬은 ‘동료 가수들을 잘 챙겨준 좋은 형’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찬은 당시 비슷한 시기에 활동했던 이지훈, 김수근, 양파 ‘고교 가수 4인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어 90년대 말, 가요계를 떠올리던 부용과 기찬은 가요 순위 프로그램이 끝나면 모든 가수가 함께 회식을 즐겼다고 회상했다. 또 당시 1등 가수가 감당해야 했던(?) 특별한 룰을 공개하며, 부용이 1등 하기 싫어했던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새 친구 이기찬의 감미로운 히트곡 메들리와 90년대 가요계 비하인드 스토리는 지난(5일) 화요일 밤 방송된 11시 10분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치

더보기
서울시의회, 민주공화정 서랍展 개최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와 사단법인 조소앙선생기념사업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새로운 백년, 지켜야 할 약속’ 민주공화정 서랍展이 15일부터 21일까지 서울시청 지하 시민청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101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임시정부 임시헌장, 임시의정원 문서 등 역사적 자료를 공개·전시해 대한민국 민주공화정의 시작을 돌아보고 자치분권 실현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자 하는 의미로 기획됐다. 전시회는 역사적 자료 및 조소앙 선생을 비롯한 임시정부 요인들의 어록 등을 통해 일제강점기 선조들이 이루고자 했던 민주공화정에 대한 염원을 살펴보고, 광복 이후 헌정사 속에서 민주주의와 지방자치가 걸어온 발자취를 대한민국 역대 헌법개정안, 김대중 대통령 사료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번 행사에 대해 김정태 서울시의회 지방분권TF단장(더불어민주당, 영등포2)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부터 시작된 지방분권의 역사가 오늘날에는 오히려 퇴보한 것이 현실”이라며 “민주공화정 전시를 통해 선조들이 생각했던 민주주의와 민주주의의 꽃인 지방의회의 발전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행사 첫날인 15일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