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5.8℃
  • 구름조금강릉 9.8℃
  • 구름많음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4.3℃
  • 구름조금대구 7.1℃
  • 맑음울산 9.7℃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9.8℃
  • 흐림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1.8℃
  • 흐림강화 4.9℃
  • 구름많음보은 1.9℃
  • 구름많음금산 2.3℃
  • 흐림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동작구, 아동양육시설 생일상 지원 사업 추진

  • 등록 2020.01.17 08:56:48

 

[TV서울=변윤수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12월까지 관내 아동양육시설 아이들에게 사랑의 생일잔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2017년 시작해 3년째를 맞는 이번 사업은 지역 내 아동과 주민간의 정서적 유대감 및 친밀감을 형성하고 지역사회 공동체문화의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올해 대상 아동은 ▲서울성로원(노량진1동), ▲시온원(상도1동), ▲청운보육원(상도3동) 등 3개 시설 149명이며, 생일잔치 비용을 전액 구비로 지원한다.

 

동작구 관계자는 “동별로 자원봉사 단체 등 사업에 함께할 지역주민을 모집하여, 동별 여건에 따라 매월 또는 분기별로 시설에 방문해 직접 생일상을 차려주고 선물을 전달하는 등 생일잔치를 진행한다”며 “해당 시설이 위치한 동 주민센터별 자체 시행계획을 별도 수립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운영결과 235명의 지역주민들이 참여해 3개 시설 아동 148명의 생일잔치를 지원했다.

 

한편 동작구는 생활 속 작은 기부문화사업인 ‘행복나눔 음식점’의 모금액을 활용, 취약계층 아동의 생일 파티를 지원하는 ‘사랑나눔 음식점’ 사업을 하여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빕스(대방점), 아웃백(신대방점), 쿠우쿠우(보래매공원점)의 협조로 아동 7명과 그 가족, 친구들을 초대해 생일을 기념했으며, 올해에는 15개 동별 1명씩 추천 받아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박주일 동작구 아동청소년과장은 “이번 생일상 지원 사업으로 아이들이 이웃과 함께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최고의 날이 되었으면 한다”며 “함께 해주실 주민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통합신당, 당명 ‘미래통합당’ 확정

[TV서울=이천용 기자] 통합신당준비위원회(이하 통준위)가 13일 오후 국회 의통합신당 새 당명을 '미래통합당'으로 확정했다.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는 한국당 체제를 확대 개편하기로 했으며, 당의 상징색도 한국당의 빨강색에 변화를 준 분홍으로 정했다. 박형준 통준위 공동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명을 미래통합당으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정당법상 신설 합당은 기존 정당들의 명칭과 다른 새 이름을 써야 한다. 통합이라는 가치와 연대라는 의미를 담아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며 “새로운 정당이 중도와 보수가 통합한 정당이라는 것을 알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왜 공천관리위원 확대와 관련해선 “공관위를 보강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으나 얼마나 더 늘릴지는 아직 확정되진 않았다”며 “더 늘어날 수도 있고 안늘어날 수도 있지만 추가한다면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공정성과 사회적 평판, 전문성 갖는 사람만 인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당 중심의 인원으로 지도부를 구성한 것에 대해선 "새 지도부로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선거가 얼마 안남은 상황에서 전면교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이라며 "한국당과 새로 추






정치

더보기
통합신당, 당명 ‘미래통합당’ 확정 [TV서울=이천용 기자] 통합신당준비위원회(이하 통준위)가 13일 오후 국회 의통합신당 새 당명을 '미래통합당'으로 확정했다.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는 한국당 체제를 확대 개편하기로 했으며, 당의 상징색도 한국당의 빨강색에 변화를 준 분홍으로 정했다. 박형준 통준위 공동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명을 미래통합당으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정당법상 신설 합당은 기존 정당들의 명칭과 다른 새 이름을 써야 한다. 통합이라는 가치와 연대라는 의미를 담아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며 “새로운 정당이 중도와 보수가 통합한 정당이라는 것을 알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왜 공천관리위원 확대와 관련해선 “공관위를 보강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으나 얼마나 더 늘릴지는 아직 확정되진 않았다”며 “더 늘어날 수도 있고 안늘어날 수도 있지만 추가한다면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공정성과 사회적 평판, 전문성 갖는 사람만 인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당 중심의 인원으로 지도부를 구성한 것에 대해선 "새 지도부로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선거가 얼마 안남은 상황에서 전면교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이라며 "한국당과 새로 추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