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동두천 19.2℃
  • 흐림강릉 18.2℃
  • 서울 19.2℃
  • 대전 19.4℃
  • 흐림대구 20.6℃
  • 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3.9℃
  • 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2.4℃
  • 제주 24.8℃
  • 흐림강화 19.3℃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공연

[열창팔도노래자랑] 초대가수 장계현 - '나의 20년'

  • 등록 2020.03.05 15:29:48

 

[TV서울=변윤수 기자] TV서울과 가요 전문채널 아이넷방송이 공동으로 기획한 열창팔도노래자랑이 영등포아트홀 대공연장에서 열렸다.


“박원순 전 시장의 성폭력 4년간 지속돼”

[TV서울=이천용 기자] 최근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던 전 비서 A씨 측은 13일 오후 2시 한국여성의전화 지하 2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피해자 A씨가 직접 참석하지는 않았으나, A씨의 법륜 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를 비롯해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 관계자들이 참석해 A씨의 입장을 대신 전했다. 한국여성의전화 대표는 기자회견의 취지에 대해 “죽음으로 사건이 무마되거나 피해사실 말하기가 금지되선 안된다”며 “피해자가 존재하는 사건이고, 피해자 목소리 듣기 위하 마련된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성추행이 4년간 지속된 사건”이라며 “시장에 대해 절대 거부하거나 저항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업무시간 뿐만 아니라 퇴근 시간 이후에도 권력과 위력에 의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했다. 아울러 “불필요한 신체접촉, 속옷차림 사진 전송, 텔레그램을 통한 음란 문자 발송 등 점차 수위가 높아졌고,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니 단순 실수로 받아들이라고 했다”며 “피해자가 부서를 옮긴 뒤에도 성폭력 피해가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