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흐림동두천 15.9℃
  • 흐림강릉 21.7℃
  • 구름조금서울 16.7℃
  • 흐림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20.6℃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8.7℃
  • 박무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7.8℃
  • 안개제주 17.8℃
  • 맑음강화 16.4℃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8.3℃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본 어게인, 장기용·진세연·이수혁, 카메라 밖 현실 미소 포착

  • 등록 2020.03.27 13:48:07

 

 

[TV서울=신예은 기자]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이 카메라 밖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 촬영 중 웃음꽃이 만발한 장기용(공지철/천종범 역), 진세연(정하은/정사빈 역), 이수혁(차형빈/김수혁 역)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하고 있다.

세 배우는 각각 1980년대와 현세 두 시대 속에서 두 명의 인물을 연기한다. 환생을 통해 1인 2역에 도전하는 만큼 보는 재미도 매력도 두 배로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이들은 훈훈함으로 가득한 현장 분위기 속에서 더욱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는 후문.사진 속에는 장기용이 촬영 전부터 진형욱 감독과 의견을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또 극 중 파격적인 장발 헤어와 쓸쓸한 눈빛을 보인 80년대 공지철과 달리 현세의 의대생 공지철에게서는 특유의 소년미가 어우러져 다채로운 매력을 기대케 한다.진세연 역시 헤어스타일과 의상에서 아날로그와 세련미를 오가는 확연한 차이가 보인다. 그러나 정하은, 정사빈 두 인물 모두 진세연표 사랑스러움으로 중무장,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다운 밝은 에너지가 보는 이들마저 기분 좋게 물들이고 있다.

이수혁도 설레는 미소를 짓는 80년대 형사 차형빈, 각 잡힌 쓰리피스 슈트를 차려입은 검사 김수혁의 분위기가 대조돼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그와 장기용이 나란히 서 있는 투샷은 서로 다른 분위기와 남다른 피지컬로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한다.‘본 어게인’ 제작진은 “비슷한 또래의 배우들이다보니 금방 친해진 것 같다”며 “세 배우의 케미도 좋고 캐릭터 간 싱크로율이나 서로 호흡 역시 더할 나위 없이 좋다”고 전해 첫 방송을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로 오는 4월 20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