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23.9℃
  • 맑음강릉 29.3℃
  • 연무서울 23.9℃
  • 맑음대전 26.1℃
  • 맑음대구 28.6℃
  • 맑음울산 28.2℃
  • 맑음광주 27.3℃
  • 연무부산 25.6℃
  • 맑음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3.2℃
  • 흐림강화 18.2℃
  • 맑음보은 26.2℃
  • 맑음금산 27.7℃
  • 구름조금강진군 27.4℃
  • 맑음경주시 30.4℃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문화

도봉구, ‘코로나 아웃, 온라인 희망 콘서트’ 개최

  • 등록 2020.05.04 09:28:07

 

[TV서울=변윤수 기자] 도봉구가 5월 11일까지 코로나19로 지친 구민들에게 음악으로 전하는 ‘코로나 아웃, 온라인 희망 콘서트’를 개최한다.

 

도봉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위축된 구민들에게 희망의 에너지를 전하기 위해 펼쳐지는 이번 공연은 도봉구민회관 대강당에서 관객 없이 공연하며, 도봉구청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실시간 라이브 공연으로 중계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공연은 지난 4월 29일 도봉구 거리예술단의 ‘7080 포크, 팝, 트로트 공연’을 시작으로, 5월 6일 '아름다운 클래식 - 도봉구민, 여러분! 수고 하셨습니다', 5월 7일 '인문학 콘서트 - 도봉의 인물을 말하다', 5월 8일 '뮤직토크 콘서트', 마지막 5월 11일 도봉구립교향악단의 ‘뮤지컬, 드라마 OST 공연’으로 이어진다.

 

이뿐 아니라 도봉구는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공연의 기회가 적었던 지역문화예술인들에게 무대와 더불어 경제적 지원을 위해 마을극장(흰고무신)에 5월 29일까지 ‘온라인 상설 공연장’을 운영한다. 공연 영상은 도봉구 홈페이지에서 매일 시청할 수 있다.

 

한편, 도봉구는 도봉구립교향악단과 도봉구립소년소녀합창단을 시작으로 ‘예술로(路) 희망을’ 아트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공연은 온라인 콘서트로, 지난 4월 24일부터 5월 30일까지 매주 목요일부터 토요일 오후 3시에 도봉문예지 유튜브와 도봉구청 홈페이지에서 영상을 확인 할 수 있다.

 

도봉구립소년소녀합창단의 응원영상은 각자의 집에서 촬영한 영상들을 취합해 제작했다. 이들은 함께 했던 지난 날, 또 다시 함께 할 앞으로의 날을 소망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곡 ‘풍선’을 선곡해, 코로나로 지친 구민들과 봉사자들에게 위로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코로나로 인해 침체된 지역 예술이 하루빨리 위기를 극복하고 안정화되길 바란다“며 ”‘코로나 아웃, 희망 콘서트' 와 '예술로(路) 희망을' 등 온라인 콘서트가 따뜻한 음악으로, 지친 구민들의 정서적 피로감을 조금이나마 달래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혼수선공’, 소방관 겪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사연 생생 소개

[TV서울=신예은 기자] ‘영혼수선공’이 생명의 위험을 감수한 채 불 속으로 뛰어들고도 자기 몫을 다 해내지 못했다는 죄책감으로 괴로워하는 소방관의 사연을 소개했다. 트라우마를 안고 있는 이들의 이야기가 안방극장에 뭉클함을 선사했다. 절친이자 라이벌인 신하균과 태인호는 소방관 치료 방법을 둘러싸고 날카롭게 대립해 향후 전개될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 17-18회에서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응급실로 실려 온 백소방관(오륭 분)의 치료를 두고 갈등을 빚는 이시준(신하균 분)과 인동혁(태인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영혼수선공’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음처방극이다. 백소방관은 열 달 전 중학생 수련원 화재 현장에 진입해 구조 활동을 펼쳤지만, 아이들을 구조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에서 비롯된 외상후스트레스장애를 앓고 있다. 눈앞에 아이들이 쓰러져 있고, 연기가 나는 것 같은 플래시백 증상을 겪는 백소방관은 병동에 화재 경보를 울려 은강병원을 들썩이게 했다. 시준은 자신이 사고 현장이 아닌 병원에 있다






정치

더보기
강기윤 의원,‘탈원전피해보상특별법’ 대표 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강기윤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경남 창원시 성산구)이 지난 3일 제21대 국회의 제1호 법안으로 ‘탈원전피해보상특별법안’을 대표 발의해 국회에 제출했다. 강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고리 1호기 폐로를 시작으로 신한울 3·4호기 등 신규 원전 6기 건설 중단과 노후 원전 10기의 수명연장 금지를 통하여 탈원전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처럼 과도하고 급격한 탈원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 등 관련 사업자와 그 근로자, 해당 지역 일대의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피해는 날로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전 사업이 핵심 수익원이던 두산중공업은 신한울 원전 3·4호기 등 신규 원전의 건설이 백지화되며 7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기회를 놓쳤을 뿐만 아니라,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2.5% 줄어든 877억원, 당기순손실은 4,952억원을 기록하는 등 경영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강기윤 의원은 원전 건설허가 등이 보류되거나 취소되는 등의 경우에 발생하는 손실을 국가가 보상함으로써 두산중공업과 같은 사업자와 그 소속 근로자, 또 지역주민 등을 보호하기 위해 ‘원자력발전소 가동 중단 등에 따른 피해조사 및 보상에 관한 특별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