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9℃
  • 구름많음강릉 25.9℃
  • 구름조금서울 28.0℃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3.3℃
  • 맑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5.3℃
  • 맑음고창 21.9℃
  • 맑음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3.9℃
  • 맑음보은 20.7℃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24.3℃
  • 구름조금경주시 21.9℃
  • 맑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트롯신이 떴다', 노래 바꿔 부르기 랜선킹 무대 대공개

  • 등록 2020.05.27 15:31:25

 

[TV서울=신예은 기자]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트롯신들의 ‘노래 바꿔 부르기’ 무대에서 대미를 장식할 김연자, 진성의 마지막 무대가 대공개된다.

매주 무대가 공개될 때마다 색다른 매력으로 큰 화제를 낳았던 트로트 전설들의 ‘노래 바꿔 부르기’ 랜선킹 무대가 이번 주 마지막을 앞두고 있다. 주현미의 ‘추억으로 가는 당신’을 부르게 된 김연자와 장윤정의 ‘첫사랑’을 부르게 된 진성이 마지막 주자로 나선다.

특히, 20대 때부터 함께 활동해온 절친 주현미의 노래를 부르게 된 김연자는 평소의 카리스마 넘치던 모습과 다르게 긴장한 모습을 엿보였다. 무대 직전까지 부담감을 숨기지 못하던 김연자는 돌연 대기실을 이탈해 버리기까지 해 궁금증을 안겨주었다.

한편, 장윤정의 노래를 남자 버전으로 재탄생시켜야 하는 진성은 연습 때부터 큰 어려움을 겪어 지켜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심지어 진성은 공연 당일 무대 위에 서자 극도의 긴장감으로 바위마냥(?) 뻣뻣하게 굳어 원곡자인 장윤정조차 마음 을 졸이게 했다.

하지만 노래가 시작되자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진성표 ‘첫사랑’ 무대를 완벽하게 꾸며 랜선 관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이에, 진성이 무대를 내려간 뒤에도 “진성 짱!” 을 외치는 관객들의 함성이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소름 끼치는 ‘트롯神’ 들의 ‘노래 바꿔 부르기’ 무대, 그 화려한 막을 내릴 진성과 김연자의 무대는 27일 수요일 밤 10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치

더보기
野, “김경수 구속은 꼬리자르기일 뿐… 몸통 밝혀야”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유죄 확정판결을 받고 교도소에 재수감되는 것과 관련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은 김경수 한 사람이 저지를 수 있는 수준의 일이 아니며, 김경수 구속은 꼬리자르기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 일당의 댓글 활동은 김경수 당시 의원에게 직접 보고됐다”며 “당시 문재인 후보 부인 김정숙씨는 ‘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일명 ‘경인선’ 회원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경인선에 가자’고 외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공작, 여론조작으로 대통령직을 도둑질해 가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범죄이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보는 것이 일반 국민의 상식”이라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권력에 의해 은폐되어 있는 진실을 반드시 밝혀 국민의 주권을 되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제 진짜 몸통을 찾기 위한 여정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 허익범 특검 활동을 연장해야 하는 이유”라며 “반드시 몸통을 찾아내어 법과 정의의 심판대 위에 세우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이날 SNS를 통해 "김 전 지사의 재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