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일)

  • 맑음동두천 2.4℃
  • 흐림강릉 3.9℃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6.9℃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8.5℃
  • 맑음광주 8.6℃
  • 흐림부산 9.4℃
  • 구름조금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11.7℃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동영상

[영상] 진성준, “대기업들 이익 나도 걱정이네”

“코로나 양극화 극복 위한 새로운 사회적 합의 여는 단초”
“코로나 극복 위한 상생협력법 2월 임시국회서 제정하자”

  • 등록 2021.01.13 14:34:25

 

[TV서울=변윤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낙연 당대표의 ‘코로나 이익공유제’ 제안을 크게 환영하고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 11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코로나로 많은 이득을 얻는 계층이나 업종이 코로나의 이익을 일부 사회에 기여해 피해가 큰 쪽을 돕는 다양한 방식을 우리 사회도 논의할만하다”며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강제하기보다는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며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 대표의 제안에 대해 진 의원은 “코로나 양극화 극복을 위한 새로운 사회적 합의를 여는 단초”라며 “소득이나 매출이 늘어난 부문에는 사회적 기여를 의무화하고 이를 재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문에 과감하게 지원하는 『코로나 극복을 위한 상생협력법』을 오는 2월 임시국회에서 제정하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진성준 의원의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제도화한 『코로나 극복을 위한 상생협력법』을 제정해야 합니다.

 

이낙연 당대표의 ‘코로나 이익공유제’ 제안을 크게 환영하고 적극 지지합니다.

 

이낙연 대표는 1월 1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는 고통이지만 코로나로 호황을 누리는 쪽도 있습니다. 유럽은 코로나 호황계층을 코로나 승자로 부르며 사회적 책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많은 이득을 얻는 계층이나 업종이 코로나의 이익을 일부 사회에 기여해 피해가 큰 쪽을 돕는 다양한 방식을 우리 사회도 논의할만하다”면서, “일부 선진 외국이 도입한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강제하기보다는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며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세계의 석학들은 1929년 대공황보다 더 심각한 미증유의 위기를 극복하려면 당장의 재정 확대와 양적 완화도 중요하지만, 전통적인 방식을 넘어선 경제와 사회의 새로운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 대표님의 제안이 코로나 양극화 극복을 위한 새로운 사회적 합의를 여는 단초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조금 더 과감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걸핏하면 사회주의냐고 시비를 거는 야당과 수구언론이 있기는 하지만, 그것이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입법하지 못할 이유가 될 수는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 음성: 클로바더빙)

 

이미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1월 5일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코로나가 주는 고통의 무게는 결코 평등하지 않습니다. 정부는 이 고통의 무게를 함께 나누는 것에 최고의 우선순위를 두겠습니다."라고 강력한 의지를 밝히신 바 있습니다.

 

소득이나 매출이 늘어난 부문에는 사회적 기여를 의무화하고 이를 재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문에 과감하게 지원하는 『코로나 극복을 위한 상생협력법』을 오는 2월 임시국회에서 제정하면 좋겠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나경원 예비후보, 영등포 찾아 민심 들어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장선거 출마를 선언한 후 공식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민의힘 나경원 예비후보가 23일 영등포를 찾아 지역 발전 및 현안에 대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나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4시 영등포구의회를 방문해 국민의힘 박용찬 영등포을 당협위원장, 장순원 부의장, 권영식·김재진·이규선·이용주·최봉희 의원을 만나 여의도재개발, 올림픽대로역사문화특화경관지구 해제 등 영등포구 발전과 관련된 현안에 대해 의견을 들었다. 이어 나 예비후보는 대림동 중앙시장을 찾아 강문구 상인회장을 비롯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격려한 뒤 전국귀환동포연합회를 방문해 박성규 회장 등 중국동포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나경원 예비후보는 ”영등포는 서남권의 중심지인데 예전의 영화를 못찾고 있는 듯한 아쉬움이 있다“며 ”영등포가 서울 서남권 중심발전축의 명예를 되찾을 수 있도록 정책을 펴겠다“고 밝혔다. 또, “많은 사람들이 대림동이 치안과 코로나19로 인해 위험한 곳이라고 오해하고 있다”며 대림동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불식하고, 지역주민들과 많은 중국동포들이 꿈과 희망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정치

더보기
나경원 예비후보, 영등포 찾아 민심 들어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장선거 출마를 선언한 후 공식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민의힘 나경원 예비후보가 23일 영등포를 찾아 지역 발전 및 현안에 대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나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4시 영등포구의회를 방문해 국민의힘 박용찬 영등포을 당협위원장, 장순원 부의장, 권영식·김재진·이규선·이용주·최봉희 의원을 만나 여의도재개발, 올림픽대로역사문화특화경관지구 해제 등 영등포구 발전과 관련된 현안에 대해 의견을 들었다. 이어 나 예비후보는 대림동 중앙시장을 찾아 강문구 상인회장을 비롯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격려한 뒤 전국귀환동포연합회를 방문해 박성규 회장 등 중국동포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나경원 예비후보는 ”영등포는 서남권의 중심지인데 예전의 영화를 못찾고 있는 듯한 아쉬움이 있다“며 ”영등포가 서울 서남권 중심발전축의 명예를 되찾을 수 있도록 정책을 펴겠다“고 밝혔다. 또, “많은 사람들이 대림동이 치안과 코로나19로 인해 위험한 곳이라고 오해하고 있다”며 대림동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불식하고, 지역주민들과 많은 중국동포들이 꿈과 희망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