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
  • 구름조금강릉 9.1℃
  • 구름많음서울 6.9℃
  • 구름조금대전 2.6℃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6.3℃
  • 구름조금광주 3.8℃
  • 구름조금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9.1℃
  • 구름조금강화 7.0℃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1.9℃
  • 구름많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 초·중학생 학부모 70%, “거리두기 3단계 전까지 2/3 등교해야”

  • 등록 2021.02.24 10:35:01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 학부모 10명 중 7명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최고인 3단계로 격상하지 않는 한 전교생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도록 등교 원칙을 완화해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은 24일, “지난 18일과 19일 서울시 거주 초·중학교 학부모 16만1,203명과 교사 1만72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초등학생 학부모의 74.2%, 예비 중1 학생 학부모 76.3%, 나머지 중학생 학부모 70.7%가 거리두기 3단계 전까지 전교생의 3분의 2가 등교하자는 의견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교육부 거리두기 별 학사 운영 방침에 따르면 거리두기 1단계는 등교 밀집도 3분의 2를 원칙으로 하나 조정이 가능하고, 1.5단계는 밀집도 3분의 2 이하를 준수하도록 하고 있다.

 

2단계 시에는 밀집도는 3분의 1이 원칙(고교는 3분의 2 이하)이나 최대 3분의 2까지 등교시킬 수 있고, 2.5단계에서는 유·초·중·고 모두 등교 밀집도 3분의 1 이하를 준수해야 한다.

 

그리고 3단계 상향 시 원격 수업으로 전환된다.

 

한편, 초등학교 교사의 57.1%, 중학교 교사의 51.7%도 등교 원칙 완화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