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6 (일)

  • 구름많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21.1℃
  • 박무서울 19.1℃
  • 구름조금대전 18.8℃
  • 박무대구 18.8℃
  • 맑음울산 17.9℃
  • 박무광주 17.8℃
  • 맑음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8.7℃
  • 맑음제주 19.5℃
  • 구름많음강화 17.7℃
  • 맑음보은 15.9℃
  • 구름조금금산 15.8℃
  • 맑음강진군 16.7℃
  • 구름조금경주시 16.6℃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김경영 시의원, 어버이날 맞아 따뜻한 효심 담은 ‘감사버스킹’ 참석

  • 등록 2021.05.12 13:57:24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경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2)은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서초구 방배동 뒷벌공원에서 어버이날을 기념해 어르신들께 효심을 전하는 ‘5월 어버이께 드리는 감사버스킹’ 행사에 참석했다.

 

서초구 비영리단체 ‘오렌지피플’ 봉사단이 주최하고 서울시가 후원한 이번 행사는 서울시 ‘건강생태계 조성사업’의 일환으로써 어르신들을 비롯한 지역주민의 건강을 살핌과 동시에 어버이 은혜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마련된 자리였다. 김경영 시의원은 행사에 참여해 어르신들의 건강을 기원하고 효심어린 감사를 표했다.

 

서울시 건강생태계 조성사업은 동 단위 지역주민들이 직접 주도해 건강 의제를 발굴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건강돌봄 활동을 통해 지속가능한 지역 건강공동체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날 감사버스킹에는 50여 명의 어르신들이 참석한 가운데 어르신 건강 체조와 효심을 담은 기타 연주, 마술 공연, 색소폰 연주 등으로 다채롭게 채워졌다. 또한 방배카페골목상우회와 기업들의 후원으로 마련된 KF94 방역마스크와 선물꾸러미를 전달하고, 건강 설문지를 통해 어르신들의 건강 상태와 안부를 살폈다.

 

행사를 추죄한 오렌지피플 권영만 단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르신들이 바깥출입도 마음 편히 못해 우울하신 분들이 많다고 들었는데 마침 어버이날을 맞아 어르신들을 모시고 잠시나마 즐겁게 해드리고 싶은 마음에 행사를 주최하게 됐다”며 “행사를 통해 밝게 웃으시는 어르신들의 모습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경영 시의원은 “오늘 행사는 오렌지피플 봉사단원들과 함께 어르신들을 내 부모, 내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정성껏 준비했는데, 참여하신 모든 분들이 크게 즐거워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감사버스킹을 통해 어르신들의 건강을 살펴보고, 동시에 어버이날을 기념해 감사의 마음을 직접 전할 수 있어 더욱 뜻깊은 자리였다”고 말했다.


김영주 의원, 호국보훈의 달 맞이해 고엽제후유의증환자 ‘사후등록가능법’ 대표발의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의원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고엽제후유(의)증환자가 사망한 후에도 유가족이 대신 고인이 고엽제후유(의)증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고엽제후유의증 등 환자지원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고엽제라는 용어는 일반적으로 월남전에서 군사목적으로 사용된 ‘다이옥신’이 포함된 제초제를 통칭하는 의미로 사용되며, ‘다이옥신’은 국제암연구소에서 인간에게 암을 일으키는 물질로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월남전에 1964년 7월 18일부터 1973년 3월 23일까지 연인원 32만여 명의 군인을 월남전에 파병했다. 1991년 호주에 거주하던 월남전 파병 경력이 있는 교민이 고엽제로 인한 피해보상을 받게 되면서 사회문제로 급부상하게 됐다. 현재 고엽제후유(의)증 환자는 전국적으로 8만7천여명, 이중 5만1천여명(59%)가 장애등급 판정을 받았다. 그동안 고엽제후유(의)증환자는 고엽제 관련 질병으로 사망했더라도, 유가족이 환자가 ‘사망 후’에는 법적 근거가 등록신청을 할 수 없었다. 이와 다르게 고엽제후유증 환자의 유족의 경우 환자가 ‘등록 전 사망’

서울병무청, 종로산업정보학교 재학생 대상 ‘청춘디딤돌 병역진로설계’ 행사 진행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임재하) 병역진로설계지원센터에서는 4일 종로산업정보학교 레저스포츠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청춘디딤돌 병역진로설계’ 단체 방문상담 행사를 개최해, 병역과 진로에 대한 궁금증 해소에 도움을 주었다. 사전에 직업선호도 검사를 실시한 학생들은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개인에게 적합한 군 특기와 군 복무에 대해 전문상담관의 1:1 맞춤 상담을 받았다. 또한 테마별 전시·체험관을 둘러보며 입영 전부터 전역 후까지 병역이행과정에 대한 병무행정에 대한 이해를 높였고, 군수품 전시, 군복 체험, 레이저 사격 및 전차 시뮬레이션, 드론 VR 등 군 장비 모의체험 등을 통해 미리 가보는 군 생활을 경험할 수 있었다. 행사를 통해 병역진로설계 서비스를 받은 한 학생은 “군 생활에 관한 정보를 얻고 진로와 연계된 군 특기를 추천받을 수 있어서 아주 유익한 시간이었으며, 사격·전차 시뮬레이터·VR드론 등 다양한 군 장비 체험을 해볼 수 있어서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병역진로설계지원센터는 입영을 앞둔 청년들에게 적성에 맞는 군 특기를 설계, 군생활 정보제공,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상시 제공하는 복합공간으로, 수도권 지역 병역의무자들에게 상시 병






정치

더보기
김영주 의원, 호국보훈의 달 맞이해 고엽제후유의증환자 ‘사후등록가능법’ 대표발의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의원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고엽제후유(의)증환자가 사망한 후에도 유가족이 대신 고인이 고엽제후유(의)증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고엽제후유의증 등 환자지원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고엽제라는 용어는 일반적으로 월남전에서 군사목적으로 사용된 ‘다이옥신’이 포함된 제초제를 통칭하는 의미로 사용되며, ‘다이옥신’은 국제암연구소에서 인간에게 암을 일으키는 물질로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월남전에 1964년 7월 18일부터 1973년 3월 23일까지 연인원 32만여 명의 군인을 월남전에 파병했다. 1991년 호주에 거주하던 월남전 파병 경력이 있는 교민이 고엽제로 인한 피해보상을 받게 되면서 사회문제로 급부상하게 됐다. 현재 고엽제후유(의)증 환자는 전국적으로 8만7천여명, 이중 5만1천여명(59%)가 장애등급 판정을 받았다. 그동안 고엽제후유(의)증환자는 고엽제 관련 질병으로 사망했더라도, 유가족이 환자가 ‘사망 후’에는 법적 근거가 등록신청을 할 수 없었다. 이와 다르게 고엽제후유증 환자의 유족의 경우 환자가 ‘등록 전 사망’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