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15.7℃
  • 구름조금강릉 18.7℃
  • 구름많음서울 18.7℃
  • 흐림대전 18.6℃
  • 구름많음대구 17.8℃
  • 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18.4℃
  • 구름조금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6.4℃
  • 제주 22.2℃
  • 흐림강화 18.3℃
  • 구름많음보은 14.2℃
  • 흐림금산 15.4℃
  • 구름조금강진군 17.5℃
  • 구름많음경주시 16.9℃
  • 구름조금거제 19.0℃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자전거 인증제 합격자 따릉이 이용요금 감면

  • 등록 2021.09.23 14:58:11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자전거 안전교육을 이수하고 자전거 이용자의 운전능력을 평가하는 ‘자전거 교통안전교육 인증제’를 통과한 사람들에 대해 따릉이 이용요금 일일권 30%, 정기권 15% 감면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인증 유효기간 및 요금감면 기간은 인증일로부터 2년으로, 합격자는 따릉이앱 회원가입 후 앱에서 일일권 또는 정기권 구매 시 자동적으로 할인 적용된다. 6,7월 인증제 합격자의 경우 8월부터 감면 소급적용된다.

 

앞서 시는 자전거 안전교육의 효과성을 높이고, 올바르고 안전한 자전거 이용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자전거 교통안전교육 인증제’를 지난 6월 새롭게 도입했다. 자전거 인증제(필기 및 실기평가)에 응시하기 위해서는 서울시(자치구) 또는 서울시·행정안전부 등록 민간 자전거단체에서 올해부터 주최하는 자전거 안전교육(이론 및 실습)을 이수해야 한다.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 따른 방역지침 조정(9.3)에 따라 시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소규모 인원 대상, 교육방식 분리(이론 비대면교육, 실습 야외 대면교육) 등 방안을 마련해 제한적으로나마 교육을 시행한다.

 

코로나19 국면에서 비대면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률 증가로 안전교육의 필요성이 더욱 커짐에 따라 현행 4단계 하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자전거 안전교육을 추진한다.

 

대면이 필수적인 인증제는 사람 간 1.5m 이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대규모 공간이 확보된 장소(강서‧마포)에서 시행하거나, 응시인원을 팀별로 나누어 시간차 진행(송파)하는 등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도입했다.

 

강서구의 경우 교통안전 전문기관인 도로교통공단의 협조 하에 강서운전면허시험장에서 개최되며, 넓은 공간을 비롯해 인증제 시행에 적합한 조건과 환경을 갖추고 있어 보다 원활하고 안정적으로 시험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인증제 장소는 추후 거리두기 단계 격하시 시민 편의성 제고를 위해 확대될 예정이다.

 

인증제 및 각종 자전거 관련 교육은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서울시 평생학습포털’ 사이트에 게시된 일정을 참고하여 신청할 수 있으며, 비용은 무료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평생학습포털(https://sll.seoul.go.kr/ > 몽땅1번지 > 서울시 강좌정보) 또는 서울시 자전거 공식블로그 (https://blog.naver.com/2seoulbike)에서 확인 가능하다.

 

배덕환 서울시 자전거정책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서 비대면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률 증가 등을 고려해 방역수칙 엄수 하에 자전거 안전교육 및 인증제를 조정 시행한다”며 “인증제 합격자 따릉이 요금 감면으로 자전거 안전교육 및 인증제에 대한 관심 및 참여를 높이고, 안전한 자전거 이용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찰, ‘지하도상가 입찰 억대 로비’ 전·현직 서울시의원 수사

[TV서울=이천용 기자] 경찰이 서울 주요 역사의 지하도상가 운영권 재입찰 청탁과 함께 상인회 대표 등으로부터 억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전·현직 서울시의원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24일 “서울시의회 A의원과 전직 서울시의원 B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며 “이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지하도상가 상인회 관계자 등도 함께 입건됐다”고 밝혔다. B씨는 지난 2019년 6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3차례에 걸쳐 영등포역·고속터미널역·강남역 지하도상가 상인회 대표들로부터 1억3천500만원을 받은 뒤 서울시의회에서 지하도상가 운영 관련 상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A의원에게 3,400만원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2019년 6월경 지인인 영등포역 지하도상가 상인회 대표 C씨에게 현직 시의원의 도움을 받아 내년 상가 운영권 재입찰이 수의계약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금품을 요구한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B씨의 말과 달리 지난해 진행된 영등포역과 강남역 지하도 상가 재입찰 성과가 부진해짐에 따라 강남역 지하도상가 상인회 대표 D씨가 지난해 5월 B씨 등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






정치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