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9.3℃
  • 맑음제주 14.0℃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10.9℃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지구 빠르게 뜨거워져… 아태 탄소중립 위해 속도내야"

  • 등록 2021.10.07 11:06:08

 

[TV서울=변윤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에 보낸 영상축사에서 "아태 지역은 2019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홍수·가뭄 등 자연재해 40%가 발생하는 등 기후위기에 취약한 지역"이라며 "지구가 예상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뜨거워지고 있다"며 "탄소중립을 향한 아태(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행동도 더 빨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를 겪으며 우리는 자연과의 공존이 얼마나 절실한지 깨닫고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최우선 당면과제는 기후위기 극복"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지난해 2050 탄소중립을 선언했고 다음 달에는 더 높아진 '2030 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발표할 계획"이라며 "정부는 2025년까지 520억 달러를 투입하는 그린뉴딜을 통해 산업계의 탄소중립 노력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은 저탄소 경제 전환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그린 공적개발원조(ODA)를 확대할 것"이라며 "2023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를 유치해 세계가 함께 탄소중립의 길을 나아가는 데 기여하려 한다"고 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