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맑음동두천 -1.4℃
  • 구름많음강릉 5.8℃
  • 맑음서울 3.2℃
  • 박무대전 0.1℃
  • 박무대구 1.3℃
  • 맑음울산 7.0℃
  • 박무광주 3.7℃
  • 구름조금부산 8.3℃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9.1℃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0.9℃
  • 구름조금경주시 0.4℃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전국대도시시장협, “지방연구원 설립 기준 완화 필요”

  • 등록 2021.10.07 14:40:33

 

[TV서울=나재희 기자]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회장 윤화섭 안산시장) 대표단은 7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인구 50만 이상, 100만 이하 대도시에 지방연구원을 설립할 수 있도록 관계 법령을 개정해줄 것을 건의했다.

 

현행 ‘지방자치단체 출연 연구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은 지방연구원 설립 자격 요건을 인구 100만 이상 도시로 제한하고 있다.

 

이에 안산시를 비롯한 인구 50만∼100만 도시들은 지역 실정에 맞는 정책 개발과 지역 현안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지방연구원 설립 기준을 ‘100만 이상’에서 ‘50만 이상’으로 하향 조정할 것을 국회와 정부 등에 건의해왔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 현안 및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 중앙정부에 적극적으로 정책을 건의하겠다”며 “지역 특성을 반영한 적극적인 연구 활동을 담당할 지방연구원은 궁극적으로는 지역 균형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안부 장관 방문에는 박상돈 천안시장, 장덕천 부천시장, 은수미 성남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허성곤 김해시장 등이 함께했다.

 

한편, 인구 50만 이상 도시 협의체인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는 지난 2003년 설립됐으며, 현재 전국 16개 시가 가입해 있다.

 







정치

더보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도시개발사업 제도 개선 법안’ 의결 [TV서울=김용숙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이헌승)는 6일 전체회의를 열어 도시개발사업 제도 개선을 위한 「도시개발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8건을 처리하였다. 이번에 의결된 ‘도시개발법’ 개정안은 민·관공동출자법인이 도시개발사업을 시행하려는 경우 민간참여자의 이익을 합리적으로 제한하고 도시개발사업의 절차적 투명성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민간참여자의 이윤율을 적정 수준으로 제한하기 위해 그 상한을 사업의 특성과 민간참여자의 기여 정도 등을 고려하여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했다. 또한, 민간참여자에 대한 공모 절차와 사업 협약 내용 등에 대해 지정권자의 승인을 거쳐 국토교통부장관의 보고를 거치도록 규정하였으며, 협약에서 정해진 이윤율을 초과하는 개발이익을 주민의 생활편의증진 등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하도록 했다. 그리고, 국토교통부장관이 민·관공동출자법인이 시행하는 도시개발사업의 민간참여자 선정과 운영실태 등에 대하여 지정권자에게 보고를 하게 하거나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하고, 검사의 결과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명할 수 있도록 하여 국토교통부장관의 관리·감독 권한을 강화했다. 한편, 주택법 개정안은분양가상한제 및 분양가격 공시의무가 적용되는 공공택지의 범위를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