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4.6℃
  • 흐림제주 3.1℃
  • 구름조금강화 -7.7℃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정치

李 "이재명의 민주당 만들겠다"

  • 등록 2021.11.20 12:49:54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0일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충남 논산 화지시장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여러분이 미래 운명을 통째로 맡겼는데 충분히 받아 안지 못했다. 저도 민주당이라는 큰 그릇 속에 점점 갇혔던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들은 왜 이재명이 후보가 된 다음에 저렇게 굼뜨게 됐을까. 왜 처음과 달라졌을까 생각하는 것 같다"면서 "또 민주당은 국민들보다 자기들을 먼저 생각하고 배불러서 더는 움직이기 싫어한다는 느낌을 받은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바다에 온몸을 던지는 심정으로 다 버리고 내년 대선을 이겨서 이 나라가 후퇴하지 않도록, 다시 적폐 세력에게 돌아가지 않도록 하겠다. 낮은 자세로 다 버리고 새로 시작해야겠다"며 "덩치만 크고 할 일 제대로 못 챙기는 선대위와 당. 역시 다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지키는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단결된 힘'이라고 말했다"며 "몽골 군인 10만 명이 유럽과 아시아를 휩쓴 힘이 뭐겠느냐. 빠른 속도, 거기에 더해 단결된 힘"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결된 3명은 흩어진 1만 명을 언젠가 이길 수 있다. 비록 소수일지라도 여러분이 열 명을 설득하고, 그 열 명이 다른 열 명을 설득하는 실천이 일상화하면 가짜뉴스를 왜 못 막겠느냐"라고도 했다. 이어 "두꺼운 보호복 다 벗어 던지고 다시 시작하겠다"며 "날렵하게, 가볍게 국민이 원하는 곳을 향하겠다. 여러분이 도와달라"고 했다.

 

이 후보는 "김대중 전 대통령은 '여러분이 할 수 있는 것을 할 수 있는 공간에서 해 주십시오'라고 했다"며 "말이 아니라 행동해야 한다. 정말 할 수 있는 게 없다면 담벼락에 고함이라도 쳐야 한다. 친구에게 카톡으로 말이라도 한번 해주고, 기사에 댓글 공감이라도 한번 눌러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이재명의 민주당은 부정과 야합하지 않겠다. 통합의 이름으로 봉합하지 않겠다"며 "부정부패와 타협하는 것이 마치 통합인 것처럼 얘기하는 이 적폐를 깨끗이 청산해서 살아있는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도 자성과 함께 당과 선대위의 쇄신을 촉구했다. 지지율이 정체를 거듭하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격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상황에서 한발 물러서 자성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됐다.

 

그는 "왜 국민의 신뢰를 잃었는지 저 자신부터 먼저 돌아본다"며 "욕설 등 구설수에 해명보다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가 먼저여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장동 의혹도 '내가 깨끗하면 됐지' 하는 생각에 많은 수익을 시민들께 돌려 드렸다는 부분만 강조했지, 부당이득에 대한 국민의 허탈한 마음을 읽는 데에 부족했다"며 "'이재명다움으로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을 끌어내고 새 시대를 준비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오히려 이재명이 민주당화되었다'는 지적에는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부족함이 많은 분을 아프게 해드렸다"며 "죄송합니다.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민주당은 날렵한 도전자의 모습으로 국민 지지 속에 5년 전 대선 승리를 거머쥐었고 지선과 총선을 휩쓸었지만, 이제는 고인 물 심지어 게으른 기득권이 되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며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려는 우리의 노력은 너무 부족했고 더뎠다"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은 거대 여당으로서 부동산, 소상공인 보상, 사회경제 개혁 등에서 방향키를 제대로 잡지 못했다"며 "국민의 요구, 시대적 과제에 기민하게 반응하지 못했다. 당내 인사들의 흠결은 감싸기에 급급했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당의 변방에서 정치를 해왔던 저이지만, 당의 대선후보로서 그 책임을 피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려운 국민의 삶과 역사 퇴행의 위태로움을 생각하면 이제 변명, 고집, 좌고우면은 사치"라며 "저부터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그 마음으로 돌아가 새로 시작하겠다. 저의 이 절박한 마음처럼 우리 민주당도 확 바뀌면 좋겠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 파업 장기화 속 대리점연합회-택배노조 협상 나서

[TV서울=변윤수 기자]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의 파업이 3주째로 접어들며 장기화하는 가운데 대리점연합회와 노조가 협상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사태 해결 여부가 주목된다. 18일 택배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회와 택배노조는 표준계약서 부속합의서와 택배요금 인상분 사용처 등 최근 파업 쟁점들에 대해 협상을 벌이고 있다. 이번 파업이 시작된 이후 양측이 대화 테이블에 앉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져 설 전 협상이 타결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런 가운데 CJ대한통운 사측은 재차 노조에 파업 중단과 작업 복귀를 촉구하며 "서비스 정상화를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택배현장에서 법과 원칙에 기반을 둔 합리적인 관계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대리점연합회와 노조가 원만하게 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동시에 "합법적인 대체배송을 방해하거나 쟁의권 없는 조합원의 불법 파업 등으로 일반 택배 기사와 대리점의 피해가 확산하지 않도록 법과 원칙에 따라 현장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이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해 마련된 사회적 합의에 따라 인상된 택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