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6.8℃
  • 흐림강릉 11.1℃
  • 서울 7.5℃
  • 대전 7.5℃
  • 대구 5.1℃
  • 울산 12.9℃
  • 광주 10.9℃
  • 부산 12.7℃
  • 흐림고창 10.8℃
  • 흐림제주 14.8℃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10.3℃
  • 흐림강진군 12.2℃
  • 흐림경주시 4.9℃
  • 흐림거제 13.8℃
기상청 제공

정치

박병석 국회의장 "한국, 백신 인력양성 허브 최적" WHO총장 "강력 후보국"

  • 등록 2021.11.24 09:57:11

 

[TV서울=나재희 기자] 스위스를 공식 방문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은 23일(현지시간)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을 만나 한국의 WHO 글로벌 백신·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유치를 지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이날 수도 제네바에 위치한 WHO를 방문, 테워드로스 사무총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한국은 WHO가 추진하는 '글로벌 백신·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를 세우기에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WHO는 현재 중·저소득층의 백신 생산 역량 확충을 위해 백신·바이오 관련 전문 인력을 양성할 허브 건설을 추진 중이다. 늦어도 내년 초 허브를 세울 국가를 선정·발표하겠다는 것이 WHO의 구상이다.

우리 정부 역시 WHO의 인력 양성 허브 유치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6일 리처드 해쳇 감염병혁신연합(CEPI) 대표를 접견한 자리에서 "한국은 개도국의 백신 전문 인력 양성에 기여하기 위해 WHO의 글로벌 백신 바이오 인력 양성 허브를 유치하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박 의장은 "한국은 백신 개발·생산과 관련한 교육 인프라가 갖춰져 있다"며 "(이미) 세계적 바이오 생산국의 지위를 가지고 있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바이오 인력 양성과 관련한 해외 협업 경험도 풍부하다"며 "WHO의 글로벌 백신 전략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도 (인력양성 허브국으로) 한국을 지정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그러자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한국은 인력 양성과 관련해 충분한 역량이 있다고 판단된다"며 "한국은 (허브) 최종 국가로 선정될 강력한 후보국"이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WHO는 앞으로도 더욱 한국과의 협력이 증대되길 강력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지원 필요성을 언급, "대북 인도적 지원은 안보 및 정치 상황과 관계없어야 한다"며 "한국은 인도적 지원 차원의 보건 협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과 WHO의 보건 협력 관계 증진을 위해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이) 가급적 빨리 북한을 방문했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에 테워드로스 의장은 "보건이 평화로 가는 가교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남북한을 동시에 방문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이날 30분으로 잡혀 있던 면담은 보건 협력 및 대북 인도 지원에 대한 대화가 이어지며 당초 예정 시간의 두 배가 넘는 70여분간 진행됐다.

 

박병석 의장은 24일에는 한국 국회의장으로는 처음으로 스위스 연방 하원의장을 만난다. 25일에는 가이 라이더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을 만나 저개발 국가의 노동권 증진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일영 의원,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TV서울=나재희 기자] 법률 개정으로 인해 안전 규제 사각지대에 처한 자가용 화물차의 안전 수검 의무를 부여하는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화물차 운송사업법)이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 기획재정위원회)는 30일(화), 청소 목적의 자가용 화물자동차 또한 일반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의 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화물차 운수사업법’을 발의했다. 현행법상 청소 목적 자가용 화물자동차 대다수가 운전자 관리 및 자동차 검사 수검 의무에서 배제되어 있다. 이에 따라 청소 목적 자가용 화물자동차의 경우 운전자 및 자동차에 대한 관리 감독이 미흡하여 규제 사각지대가 존재한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정일영 의원은 금번 개정안을 통해 청소용 화물자동차의 경우에도 일반 화물자동차 운송사업 허가를 득할수 있도록 하고, 그 대신 일반 화물자동차와 동등한 수준의 안전 관련 규제를 받도록 하는 해결책을 제안한 것이다. 이를 통해 교통사고 예방에 기여하여 일반국민이 더욱 안전한 도로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취지이다. 이에 대해 정일영 의원은“화물차 교통사고는 대형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화물차 검사 수검 의무를 위반할 경우 사업

서울시, 시민과 함께 ‘체납자 은닉재산’ 찾는다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가 악의적․고의적 재산 은닉 체납자를 찾아나서기 위해 시민과 함께 발벗고 나선다. 서울시에 따르면, 고액체납자에 대해 체납자 본인의 재산 확인 시 압류, 공매, 추심 등의 직접 체납처분 외에도 명단공개, 출국금지, 신용정보제공 등의 행정제재 실시, 가족 및 관련자 추적 조사에도 불구하고 현재 시 38세금징수과에서 관리하고 있는 체납자는 모두 2만5천명이고 이들의 체납액은 1조9천억원에 달한다. 38세금징수과에서 직접 징수를 담당하고 있는 조사관은 25명으로, 조사관 1명이 1천명씩 담당해 관리하고 있다. 담당 체납자 거주여건, 경제활동 등 실태조사를 위해 매일 2명씩 방문한다고 가정하면 2년을 매일같이 꼬박 근무해야만 가능한 것으로 이마저도 체납자가 주민등록지에 실제 거주하고 있는 경우에 한한다. 시 관계자는 “서울시는 가상자산 압류, 교정기관 수감자 영치금 압류 등 신(新) 징수기법을 활용한 징수활동을 펼치고 있지만 체납자들의 재산은닉 수법이 날로 지능적이고 교묘해지고 있어 그 어느때보다 시민의 협력과 참여가 절실한 실정”이라며 “2014년부터 ‘체납자 은닉재산 신고센터’를 설치․운영중으로, 지금까지 총 76건의 신고를 접수,






정치

더보기
정일영 의원,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TV서울=나재희 기자] 법률 개정으로 인해 안전 규제 사각지대에 처한 자가용 화물차의 안전 수검 의무를 부여하는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화물차 운송사업법)이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 기획재정위원회)는 30일(화), 청소 목적의 자가용 화물자동차 또한 일반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의 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화물차 운수사업법’을 발의했다. 현행법상 청소 목적 자가용 화물자동차 대다수가 운전자 관리 및 자동차 검사 수검 의무에서 배제되어 있다. 이에 따라 청소 목적 자가용 화물자동차의 경우 운전자 및 자동차에 대한 관리 감독이 미흡하여 규제 사각지대가 존재한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정일영 의원은 금번 개정안을 통해 청소용 화물자동차의 경우에도 일반 화물자동차 운송사업 허가를 득할수 있도록 하고, 그 대신 일반 화물자동차와 동등한 수준의 안전 관련 규제를 받도록 하는 해결책을 제안한 것이다. 이를 통해 교통사고 예방에 기여하여 일반국민이 더욱 안전한 도로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취지이다. 이에 대해 정일영 의원은“화물차 교통사고는 대형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화물차 검사 수검 의무를 위반할 경우 사업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