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7 (일)

  • 흐림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36.4℃
  • 흐림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33.9℃
  • 구름많음대구 35.6℃
  • 구름조금울산 34.5℃
  • 구름많음광주 33.2℃
  • 구름조금부산 31.0℃
  • 구름많음고창 32.9℃
  • 구름많음제주 34.2℃
  • 흐림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2.0℃
  • 구름많음금산 33.0℃
  • 구름많음강진군 32.5℃
  • 구름많음경주시 36.9℃
  • 구름조금거제 30.4℃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보훈청, '스포츠와 보훈의 만남’

  • 등록 2022.07.26 17:14:33

 

[TV서울=변윤수 기자] 국가보훈처 서울지방보훈청(청장 이승우)은 (사)두드림스포츠 주최로 서울시 중구 소재 이화여자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전국여자체육교사모임 ‘여벤져스’ 2분기 하계 기획연수를 23일과 24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보훈과 스포츠의 만남’이라는 테마로 모인 기획 연수의 취지에 맞추어 1886년 설립된 한국 최초의 여성교육기관이자 유관순 열사의 모교로 유명한 이화여고에서 전국 지역 체육 교사 35명과 함께 진행했다.

 

2022 개정교육과정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로 연수의 문을 열었고, 이어 부명고등학교 교사가 ‘스포츠와 보훈의 만남’과 관련하여 보훈처와 그동안 협업한 사례를 발표, 이를 학교 현장에 다각도로 적용한 사례를 나눴다. 이어, 현 종로구청 이배영 감독과 조석환 전 세계선수권 복싱 메달리스트가 참석해, 각 역도와 복싱 종목의 실습 강의를 준비했다.

 

특히 이배영 감독은 서울보훈청이 6.25전쟁 72주년 계기로 추진한 리멤버1952온림픽에 참여한 사례 등을 전하며, 스포츠의 역사에 담긴 보훈의식 의미를 확산 공유에 의미를 더했다.

 

행사를 준비한 부명고 안국희 교사는 “이번 연수는 스포츠와 보훈의 만남이라는 의미를 확산하고 공유하는 장으로 준비했다”며 “장소 뿐 아니라, 실습 연수 종목도 보훈의 역사와 관계가 있던 ‘복싱, 역도’ 등의 프로그램을 준비해, 전국 체육교사분들께서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동안 보훈처와 함께한 여러 사례들에 대한 유의미한 결과물을 발표하고 수업 사례 공유를 통해 뜻깊은 연수를 진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프로그램을 다른 교사분들과 함께 확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소통시간에서는 체육교사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포천노곡초 강다운 교사는 스포츠·체육에 대한 획기적인 접근이 신선했다는 의견을 전하는가 하면, 상주여고 하소형 교사는 “멋진 연결고리를 찾은 것 같아 이번 연수가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또한 이화여고 이의진 교사는 “스포츠는 또 하나의 독립운동이었다’라는 소감과 함께 ‘이번 프로그램을 수업 과정에 접목해 보고 싶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서울보훈청은 “전국에 계신 체육 교사분들께서 보훈의 역사와 밀접한 스포츠(체육)에 대해 많은 공감과 관심을 가져주어 감사드린다”며 “이번 과정을 통해 이번 사례가 더 확산되어, ‘보훈의식’이 학교 체육교과 등에서 다양한 각도로 접목돼 학생들에게 전달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與 내홍에 野 다시 강공모드…정기국회 앞 가팔라지는 대치전선 [TV서울=나재희 기자] 내달 정기국회를 앞두고 여야 간 전선이 격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 내홍과 지지율 급락이라는 악재에 맞닥뜨린 여권을 겨냥해 거야(巨野) 더불어민주당은 연일 파상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내분을 수습하는 동시에 전임 정권의 각종 의혹을 고리로 대야(對野) 공세 수위를 높이며 반등의 동력을 마련하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어 여야 간 대치는 가팔라지는 양상이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을 정조준하고 있다. 먼저 대통령 관저 공사의 일부를 김 여사와 관련된 업체가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이번 주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국정조사 요구서의 경우 재적의원 4분의 1(75명) 이상이 동의하면 제출할 수 있고, 국정조사가 이뤄지기 위한 특위 계획서는 재적 과반 출석, 과반수 찬성이 있어야 한다. 민주당이 현재 국회 과반 의석수를 갖고 있는 만큼 단순히 산술적으로만 놓고 보면 단독으로도 국조를 밀어붙일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국정조사 실시는 그간 여야 합의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실제 실시 여부는 대여 압박 및 협상 카드로 남겨놓을 전망이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무속인으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