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7.7℃
  • 박무서울 16.5℃
  • 박무대전 14.3℃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5.0℃
  • 박무광주 16.6℃
  • 맑음부산 18.9℃
  • 흐림고창 14.0℃
  • 흐림제주 21.3℃
  • 흐림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3.0℃
  • 구름조금거제 16.9℃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개막전부터 결승골 도운 손흥민…토트넘, 사우샘프턴에 4-1 완승

  • 등록 2022.08.07 11:06:53

 

[TV서울=신예은 기자] 손흥민(30)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새 시즌 개막전부터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소속팀 토트넘의 대승에 일조했다.

토트넘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EPL 1라운드에서 사우샘프턴에 4-1로 크게 이겼다.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1-1로 팽팽하던 전반 31분 센터백 에릭 다이어의 역전 결승골을 도우며 시즌 첫 공격포인트를 작성했다.

지난 시즌 EPL에서 23골을 폭발,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오르며 아시아 축구의 새 역사를 쓴 손흥민은 새 시즌 시작부터 도움을 올리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1골 1도움을 올린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토트넘에서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지난 시즌을 4위로 마친 토트넘은 올 시즌 더 높은 순위를 욕심내기에 충분한 경기 내용을 보여줬다.

손흥민은 왼쪽에 배치됐다. 해리 케인이 중앙, 쿨루세브스키가 오른쪽에서 손흥민과 함께 '공격 3각 편대'를 구성했다.

 

로드리고 벤탄쿠르,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중원을 책임졌다. 좌우 윙백으로는 라이언 세세뇽과 에메르송이 배치됐고,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 벤 데이비스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위고 로리스가 꼈다.

 

토트넘은 전반 12분 만에 먼저 실점했다.

사우샘프턴 무사 제네포가 왼쪽에서 에메르송의 슬라이딩 태클을 피하며 띄운 크로스를 골지역 정면의 제임 워드프라우스가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해 득점했다.

 

실점 뒤 공격의 고삐를 더욱 죈 토트넘은 10분도 안 돼 동점골을 뽑았다.

전반 21분 세세뇽이 머리로 득점했다. 쿨루세브스키가 오른쪽에서 세세뇽의 머리를 겨냥해 올린 왼발 크로스가 일품이었다.

 

역전골은 손흥민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전반 31분 왼쪽에서 올린 손흥민의 크로스를 문전의 다이어가 다이빙하며 방향만 바꾸는 헤더로 마무리해 승부를 뒤집었다.

 

손흥민은 전반 45분 직접 득점을 올릴 기회를 잡았으나 수비수를 2명이나 제치고 골 지역 정면에서 날린 오른발 슈팅이 골대 위로 솟구쳐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전 초반 사우샘프턴이 기세를 높였으나 문전에서 예리하지 못했고, 결국 토트넘이 또 한 번 골 맛을 봤다. 후반 16분 에메르송이 골 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땅볼 슈팅을 사우샘프턴 수비수 모하메드 살리수가 걷어낸다는 것이 문전으로 향해 자책골이 됐다.

 

불과 2분 뒤에는 에메르송의 패스를 받은 쿨루세브스키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을 반대편 골대에 꽂아 토트넘이 4-1까지 달아나며 승리를 예감케 했다.

 

여유가 생기자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베테랑 왼쪽 풀백 이반 페리시치, 센터백 클레망 랑글레, 미드필더 이브 비수마 등 이적생들을 대거 교체 투입하며 테스트에 나섰다.

 

새 공격수 히샤를리송은 지난 시즌 에버턴에서 받은 징계 때문에 이날 출전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서울병무청, 하반기 ‘My job idea 경진대회’ 우수 제안자 시상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주영)은 지난 9월 28일 하반기‘My job idea 경진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직원들을 시상하고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에는 14건의 제안이 접수됐고, 자체 서면 심사를 통해 7명(최우수상 1명, 우수상 2명, 장려상 4명)을 선정해 시상했다. ‘My job idea 경진대회’는 직원 누구나 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씨앗 아이디어를 발굴한 후, 해당 부서원들 간에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개선방향과 효과성 등을 검토해 양질의 숙성제안으로 출원하는 제도이다. 이번 대회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QR코드를 활용한 병역판정검사 고객서비스 실현’제안은 병역판정검사통지서 등 수검자에게 교부되는 각종 자료에 ‘과목별⋅질환별 구비서류’와 ‘자주 묻는 질의⋅응답’등 수검자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QR코드에 삽입해 편리하게 조회 할 수 있도록 해 수검자들의 편의 증진 및 병무행정 신뢰도를 제고 하고자 출원됐다. 출원 제안은 국민신문고에 등록해 2차로 공무원 제안 심사를 거쳐 최종 채택 여부가 결정되며, 채택 후에는 병무행정 업무에 적용될 예정이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제안






정치

더보기
김영주 국회부의장, ‘중대재해처벌법 무력화 안된다’ 긴급 좌담회 열어 [TV서울=이천용 기자] 김영주 국회부의장(사진·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은 지난 9월 28일 국회 본청 316호 제1의원간담회의실에서 ‘중대재해처벌법 무력화 안된다!’라는 주제로 전문가 초청 긴급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임상혁 녹색병원 원장이 사회를 맡고, 유성규 노동건강연대 운영위원, 강태선 서울사이버대학교 안전관리학과 교수, 박미진 노동환경건강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권오성 성신여대 법학과 교수가 참석했다. 먼저, 김영주 부의장을 포함해 참석자들은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사망한 노동자들을 기리는 묵념을 올렸다. 김영주 부의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고용노동부에서 중대재해법 처벌 대상을 최고경영책임자에서 최고안전책임자로 위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처벌대상자 범위를 시행령에 명시할 수 있는지 법제처에 문의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정부여당의 시행령 개정을 통한 중대재해처벌법 무력화 시도에 깊은 유감을 드러냈다. 또한, “문재인 정부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근무하며 부처 내 산재를 전담하는 국과 인력이 마땅치않아 아쉬웠다”며 “재작년 국회에 복귀하자마자 독립된 정부기관으로 산업안전보건청을 설치해, 전문성을 갖춘 행정력을 바탕으로 안전하고 건강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