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10 (금)

  • 맑음동두천 4.0℃
  • 구름많음강릉 13.6℃
  • 맑음서울 4.1℃
  • 구름조금대전 8.0℃
  • 구름많음대구 12.1℃
  • 구름조금울산 14.1℃
  • 구름많음광주 9.3℃
  • 흐림부산 14.4℃
  • 구름조금고창 8.8℃
  • 구름많음제주 14.0℃
  • 맑음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7.2℃
  • 구름조금금산 7.0℃
  • 구름많음강진군 10.5℃
  • 구름많음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행정학회 제1회 협치포럼, '안철수 의원' 초청 세미나

  • 등록 2023.01.18 09:51:58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제1회 협치포럼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초청 세미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아르헨서 확인된 '테일러노믹스'..."5월부터 텐트 치고 기다려"

[TV서울=이현숙 기자] "사실은 5월 31일부터 텐트 생활을 했다. 그가 올지도 모른다는 루머가 돌기 시작했을 때부터다" 걸어 다니는 기업, '테일러노믹스'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킨 인기 절정의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9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에서 '에라스 투어' 첫 공연을 펼친다. 아르헨티나의 스위프트 팬들은 그가 방문할지도 모른다는 소문이 돌자 확정도 되기 전에 서로 뭉쳐서 리베르 플레이트 축구팀 구장 근처에서 텐트 생활을 하기 시작했다. 미카엘라(27)는 팬들이 텐트 생활 규칙까지 만들어가면서 5개월 이상 자리를 지켰다고 설명했다. 텐트에 번호까지 붙여가면서 철저하게 관리를 했는데, 자신이 속한 텐트 1번은 총 28명의 팬이 월 40시간씩 돌아가면서 자리를 지켰다고 했다. 올해 스물 세살인 아테나스는 "(그동안) 모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6월 6일부터 텐트 생활을 했다고 말했는데 사실은 5월 31일부터 시작했다"면서 "이미 다른 유명 가수 방문 때 알게 된 친구들과 텐트 생활을 한 적이 있어서 이번이 두 번째인데 사정에 따라 월 40시간만 채우면 되었기 때문에 어렵지는 않았다"고 했다. 9일 오전, 당일 공연 때문에 텐트는 이미 철수됐고 길바닥에

국가 AI 사업기금 14억 횡령한 업체 적발…감사원 수사요청

[TV서울=변윤수 기자]정부의 정보통신진흥기금이 투입된 인공지능(AI) 데이터 사업을 수행하는 업체가 사업 기금을 횡령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능정보화사업 추진 실태' 감사에서 사업을 수행한 업체의 횡령 사실을 포착하고 업체 대표 이사 등 3명을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전날 대검찰청에 수사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 감사원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2월까지 실시한 해당 감사에서 과기부가 정보통신진흥기금 등을 투입해 추진하는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중 '가축 행동 영상 AI 데이터 구축 사업' 집행 과정에서 문제가 있음을 포착했다. 감사원은 가축 행동 영상 AI 데이터 구축 사업의 데이터가 매우 부실해서 사업비 집행 과정을 심층적으로 조사했다. 이 사업에는 정보통신진흥기금 38억원 등 총 44억원이 투입됐다. 감사원 조사 결과, 이 사업을 수행한 업체는 농가를 대상으로 영상 데이터를 수집하는 비용을 지불한 것처럼 가장하고 실제로는 해당 사업비를 횡령했다. 구체적으로 업체 대표 A씨, A씨의 장인이자 업체 사내이사인 B씨, 축산 농가를 섭외하고 농가에 CCTV 설치비 등을 집행하는






정치

더보기
홍익표 "與 필리버스터 철회 꼼수, 방송장악 의도 분명해져“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이 전날 본회의에서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위한 무제한 토론)를 철회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은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탄핵소추안이 발의되자 필리버스터를 황급히 철회하는 꼼수로 탄핵안 처리를 방해했다"며 "이 소동으로 여당의 노란봉투법 반대가 진정성 없는 정치쇼라는 것만 들키고, 방송 장악과 언론 파괴를 하겠다는 노골적 의도만 분명해졌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힘의 꼼수로 문제 인사들에 대한 탄핵을 잠시 미뤘는지는 몰라도 결코 막을 순 없다"며 "민주당은 국회의장에게 탄핵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본회의를 열어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했다. 또, "본회의가 열리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원칙과 기준대로 법률이 정할 절차 요건을 모두 준수해 법을 위반한 공직자들이 합당한 처벌을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전날 본회의를 통과한 노란봉투법(노동조합 및 노동관계법 개정안)과 방송3법(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한국교육방송공사법 개정안)과 관련해 "정부·여당은 법안 논의 과정에서 반대만 일삼는 무능과 무책임으로 일관하다 법이 통과되니 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