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29 (수)

  • 구름많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3.4℃
  • 구름조금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1.8℃
  • 구름많음광주 3.2℃
  • 맑음부산 4.1℃
  • 구름많음고창 2.5℃
  • 구름많음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4.3℃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1.0℃
  • 구름많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다시 뭉친 '스우파2' 주역들…"이제 시장 가도 알아봐 주시죠"

  • 등록 2023.11.17 17:11:10

 

[TV서울=변윤수 기자] 도파민 솟는 춤 싸움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던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시즌2의 주역들이 다시 한 자리에 모였다.

댄스 크루 원밀리언의 수장으로 출연했던 리아킴은 17일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진행된 '스우파2' 종영 기자간담회에서 "요즘에는 스스로 기대되는 생활을 하고 있다"고 환한 미소를 지었다.

그는 "전에는 '춤추시는 그 분 아니에요?'라고 알아봤는데, 요즘에는 시장에 가도 나이 있으신 분들이 알아봐 주신다"며 "댄서들이 더욱 다양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스우파'가 발판 역할을 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종영한 '스우파2'는 당당한 자신감과 이를 뒷받침하는 실력을 뽐내는 출연진의 '걸크러시 매력'으로 화제가 됐다.

 

출연진은 각종 미션에서 입이 절로 벌어지는 춤 실력으로 시선을 붙들고, 정정당당한 스포츠맨십으로 시청자들을 경쟁에 더욱 몰입하게 만들었다.

리아킴은 "메가크루 미션 영상 클립이 지금 조회수 1천25만 회를 기록하고 있는데 이렇게 열정을 쏟아낸 작업물이 대중에게 큰 공감을 얻고 있다는 사실이 굉장히 뿌듯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출연을 망설였는데, 자칫하면 인생에서 경험할 수 있는 큰 축복을 하나 놓쳤을 뻔했다"며 "도전으로 얻은 행복과 만족감이 너무 커서 다른 댄서들에게도 출연을 꼭 추천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연출을 맡은 김지은 PD는 "살아있는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며 "출연한 댄서들처럼 이렇게 한 분야에서 열심히 열정을 쏟아낼 수 있는 분들이 있을까 싶었다. 같이 일하면서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스우파2'가 사랑받을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서사 때문이었던 것 같다"고 짚었다.

 

"'예능 보면서 이렇게 운 건 처음'이라는 피드백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사이가 좋지 않았던 미나명과 리아킴이 방송을 통해 화해하게 되는 서사는 꾸밈없는 '찐'이었어요. 저와 스태프들도 촬영장에서 지켜보면서 많이 울었습니다."

'스우파'에 출연한 원밀리언, 베베, 딥앤댑, 잼리퍼블릭, 레이디바운스, 마네퀸, 츠바킬, 울플러 등 8개 크루는 오는 12월 전국 순회 콘서트로 다시 한번 팬들을 만난다. 순회 콘서트는 12월 1일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대구, 인천, 수원, 광주 등 전국 6개 지역에서 개최된다.

최종 우승을 거머쥔 댄스크루 베베의 리더 바다는 "'스우파'는 제 인생의 큰 터닝포인트였다"며 "촬영하면서 느낀 행복한 에너지와 텐션(긴장감)을 콘서트에서도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글로벌 크루 잼리퍼블릭의 리더 커스틴은 "방송을 통해 너무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아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TV로 봤던 모습을 현장에서 보게 되면 느낌이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8개 크루를 한 무대에서 볼 수 있는 것도, 잼리퍼블릭 멤버 전원의 한 무대에 서는 것도 아마 마지막 기회일 것 같다. 많은 응원과 지지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尹대통령, "상대방 선의에 기댄 평화는 꿈과 허상에 불과"

[TV서울=이천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전체회의 개회사에서 "진정한 평화는 압도적이고 강력한 힘과 나 자신을 지키기 위해 언제든 그러한 힘을 사용할 것이라는 단호한 의지에 의해 구축되는 것"이라며 "상대방의 선의에 기댄 평화는 꿈과 허상에 불과하다는 것을 인류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이 최근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하고 비무장지대(DMZ) 감시초소(GP)에 병력과 중화기를 투입하는 등 대남 안보 위협을 증가시키고 있는 가운데 9·19 군사합의가 유명무실해진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정권 옹위 세력을 결집시키는 수단"이라며 "북한 정권이 핵을 포기하지 못하는 것은 핵 포기가 궁극적으로 독재 권력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정권은 핵과 미사일로 대한민국의 현대화된 비핵 군사력을 상쇄하려고 하며, 핵무력 사용 위협을 가해 우리 국민의 안보 의지를 무력화하고 동맹과 공조를 와해시키려 한다. 이는 터무니없는 것"이라며 “한미 동맹을 기반으로 대북 억지력을 한층 더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尹대통령, "상대방 선의에 기댄 평화는 꿈과 허상에 불과" [TV서울=이천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전체회의 개회사에서 "진정한 평화는 압도적이고 강력한 힘과 나 자신을 지키기 위해 언제든 그러한 힘을 사용할 것이라는 단호한 의지에 의해 구축되는 것"이라며 "상대방의 선의에 기댄 평화는 꿈과 허상에 불과하다는 것을 인류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이 최근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하고 비무장지대(DMZ) 감시초소(GP)에 병력과 중화기를 투입하는 등 대남 안보 위협을 증가시키고 있는 가운데 9·19 군사합의가 유명무실해진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정권 옹위 세력을 결집시키는 수단"이라며 "북한 정권이 핵을 포기하지 못하는 것은 핵 포기가 궁극적으로 독재 권력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정권은 핵과 미사일로 대한민국의 현대화된 비핵 군사력을 상쇄하려고 하며, 핵무력 사용 위협을 가해 우리 국민의 안보 의지를 무력화하고 동맹과 공조를 와해시키려 한다. 이는 터무니없는 것"이라며 “한미 동맹을 기반으로 대북 억지력을 한층 더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