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0.1℃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많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6.3℃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3.1℃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2.2℃
  • 구름많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5.6℃
기상청 제공

정치


양향자, "與와 정책적 연대 열려있어"

  • 등록 2023.11.23 17:26:06

 

[TV서울=나재희 기자] '신당 한국의희망을 창당한 양향자 의원이 23일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초청으로 강연에 나섰다.

 

양 의원은 삼성전자에 고졸 사원으로 입사해 메모리사업부 상무까지 오른 인물로, 2016년 당시 문재인 민주당 대표 영입으로 정치에 입문해 2020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당선됐다.

 

지난 6월 '진영논리와 부패에 빠진 나쁜 정치, 낡은 정치, 특권 정치를 바꾸겠다'며 한국의희망을 창당한 양 의원은 최근 여권의 중도 보수 '빅텐트론'이 부상하면서 국민의힘과의 연대 여부로 관심을 끌어왔다.

 

양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혁신위 강연을 한 뒤 기자들이 '국민의힘과의 합당 가능성'에 대해묻자 "완전히 다른 정치 패러다임으로 출발했기 때문에, 가치와 비전을 두고 창당한 상황에서 합당을 이야기하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며 선을 그었다.

 

 

다만 "그러나 어떤 가치와 어떤 비전을 가졌는지에 따라서 어떤 세력과도 토론할 수 있고, 정책적 연대라든지 모든 것에 열려있다"고 덧붙였다.

 

금태섭 전 의원, 민주당 비명(비이재명)계 이상민 의원 등과 함께 하는 '금요연석회의'에 대해선 "내년 총선 밖에 우리가 정치개혁을 해낼 기회가 없는데 그때 어떤 역할을 어떻게 할 것인지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이틀 전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을 찾아 과학기술인과 간담회를 열고 '5호 혁신안'에 연구개발(R&D) 예산 등 과학기술계 내용을 넣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양 의원은 '과학기술 인재 육성과 정치'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양 의원은 강연에서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은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하는지 국가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 목표가 없으니 로드맵이 없고 인적 자원 육성 방향이 안 보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혁신위가 단기 처방보다 국가를 운영하는 데 있어 이런 방향의 혁신안을 내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또 "반도체는 '먹고 사는 문제'를 넘어 '죽고 사는 문제'"라며 "의치한(의대·치대·한의대)으로 학생들이 몰리는 교육 구조를 지금 바꾸지 않으면 미래가 없다"고 지적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R&D 예산이 삭감된 것을 두고는 "어떤 예산이든 일괄적으로 30%, 50% 이렇게 삭감해버리면 부정적 시각이 있지만, 제가 보는 관점에서는 30% 예산 삭감이 충격파를 던지는 것은 맞다"며 "모든 출연연구소와 과학기술계 분들이 새로운 시각으로 그동안의 일을 들여다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부터가 문제다. 정말 필요한 국가 미래를 위한 예산, 미래세대를 위한 준비 예산은 잘 살려내야 하는데 과연 지금 국회에서 그런 일들이 가능한지에 대해 굉장히 고통을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경진 혁신위원은 "우리 당 내부에서도 여러 고민과 고뇌가 있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 과정에서 상당히 세부적으로, 구체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며 "세부 조정이 필요한 부분은 세부 조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 의원은 강연 시작 전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만나 "인 위원장과는 동향이기에 정서적 교감과 공감하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