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1.3℃
  • 박무서울 1.8℃
  • 박무대전 4.0℃
  • 연무대구 3.8℃
  • 연무울산 6.1℃
  • 박무광주 5.0℃
  • 연무부산 6.8℃
  • 구름조금고창 3.6℃
  • 흐림제주 8.4℃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4.5℃
  • 구름많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전설의 디바들, 골든걸스 첫 무대…"올해 데뷔 걸그룹 중 막내"

  • 등록 2023.11.24 09:12:39

 

[TV서울=신민수 기자] "저희가 올해 제일 마지막으로 데뷔하는 걸그룹이 아닌가 싶어요. 올해 데뷔한 걸그룹 중에는 막내인 것 같습니다."(가수 인순이)

가수 경력이 도합 151년에 달하는 인순이와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가 모여 만든 그룹 '골든걸스'가 데뷔 첫 무대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인순이는 23일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진행한 골든걸스 데뷔곡 '원 라스트 타임'(One Last Time) 쇼케이스에서 "너무 떨려 긴장하면서 올라왔다"며 데뷔 소감을 말했다.

골든걸스는 이날 무대에서 '원 라스트 타임'을 처음 공개했다.

 

이 곡을 작곡한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CCO(대표 프로듀서)는 "누나들만을 위한, 누나들만을 생각하며 누나들의 무대를 위해 만든 곡"이라며 "누나들이 정말 마지막일지도 모른다는 마음으로 모든 걸 무대 위에 쏟아내는 모습을 보고 싶어 만든 곡"이라고 소개했다.

골든걸스 멤버들은 이날 무대를 선보인 뒤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데뷔곡을 향한 애정과 만족감을 드러냈다.

박미경은 "(데뷔곡이) 초대박이라고 생각한다"며 "빠르고 신나고 가창력도 많이 요구하는 곡이지만, 곡 중간에 아카펠라가 있다는 점이 독특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미경이 "빌보드 1위 가자!"고 외치자, 다른 멤버들은 "그 전에 신인상부터"라며 호응했다.

이은미는 "처음 듣고 곡이 너무 좋아서 박진영 씨를 끌어안았는데 곧바로 후회했다"며 "좋은 음악이지만, 표현하기 쉬운 음악은 아니었다. 골든걸스 합숙소 주변에 항아리를 여럿 묻어놓고 박진영 프로듀서 욕을 많이 했다"고 웃었다.

골든걸스는 박진영의 제안으로 그룹 결성을 결정하고 올해 8월부터 신곡을 준비했다. 이들이 그룹을 결성하는 과정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골든걸스'로도 제작돼 지난달 27일부터 방송되고 있다.

 

'원 라스트 타임' 음원은 다음 달 1일 공개된다.


與 고양갑 한창섭 전략공천에…"TK서 컷오프됐는데" 이의제기

[TV서울=박양지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경기 고양갑 지역구에 한창섭 전 행정안전부 차관이 우선추천(전략공천)된 것을 두고 이의 신청이 제기됐다. 고양갑에 공천을 신청했던 김진권 예비후보는 3일 중앙당에 제출한 이의신청서에서 "한창섭 후보는 국민의힘이 압도적으로 우세지역인 경북 상주·문경에서 3자 경선에도 포함되지 못하고 1차 컷오프로 탈락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정치적 소수자 및 당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인재여야 우선추천한다는 당헌·당규를 들어 "텃밭 지역에서 1차 컷오프돼 경선에도 참여하지 못한 인사는 당의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후보가 결코 아니다. 고양갑 주민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달 상주 지역의 한 출판기념회에서 자서전을 선거구민들에게 제공한 혐의로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 한 전 차관 관련 내용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우선추천 결정을 철회하고 경선 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했다. 한 전 차관은 상주·문경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지난달 18일 발표된 1차 경선 명단에 들지 못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한 전 차관을 고양갑에 전략공천했다.






정치

더보기
與 고양갑 한창섭 전략공천에…"TK서 컷오프됐는데" 이의제기 [TV서울=박양지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경기 고양갑 지역구에 한창섭 전 행정안전부 차관이 우선추천(전략공천)된 것을 두고 이의 신청이 제기됐다. 고양갑에 공천을 신청했던 김진권 예비후보는 3일 중앙당에 제출한 이의신청서에서 "한창섭 후보는 국민의힘이 압도적으로 우세지역인 경북 상주·문경에서 3자 경선에도 포함되지 못하고 1차 컷오프로 탈락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정치적 소수자 및 당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인재여야 우선추천한다는 당헌·당규를 들어 "텃밭 지역에서 1차 컷오프돼 경선에도 참여하지 못한 인사는 당의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후보가 결코 아니다. 고양갑 주민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달 상주 지역의 한 출판기념회에서 자서전을 선거구민들에게 제공한 혐의로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 한 전 차관 관련 내용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우선추천 결정을 철회하고 경선 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했다. 한 전 차관은 상주·문경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지난달 18일 발표된 1차 경선 명단에 들지 못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한 전 차관을 고양갑에 전략공천했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