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경제


현대차 N페스티벌 시상식…'아이오닉5 eN1 컵카' 디자인 공개

  • 등록 2023.12.08 09:39:53

 

[TV서울=이현숙 기자] 현대차[005380]는 지난 7일 서울 성동구 레이어41에서 국내 최대 규모 원메이크(단일차종) 레이스 '현대 N 페스티벌'의 2023시즌 종합시상식을 열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2023시즌에 가장 뛰어난 성적을 거둔 레이싱팀과 클래스별 우승 드라이버에게 트로피가 전달됐다.

먼저 팀 부문 종합 우승은 DCT 레이싱팀이 차지했다.

주요 클래스인 N1 클래스 우승은 김규민(DCT 레이싱팀) 드라이버가, N2와 N3 클래스 우승은 각각 정상오(팀 브라비오), 오민홍(고스트) 드라이버가 차지했다.

 

김규민 드라이버는 현대 주니어 드라이버에 선정돼 내년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에 도전할 자격을 얻었다.

현대차는 이날 시상식에서 내년부터 시작될 신규 전기차 레이스 'eN1 클래스'의 운영계획을 밝혔다.

또 선수들이 보다 다양한 서킷에서 레이스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용인 스피드웨이 경기를 추가한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eN1 클래스'에서 경주할 국내 최초 전기 레이스카 '아이오닉5 eN1 컵카'의 디자인도 공개했다.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N에 기반해 안전과 경량화를 최우선으로 내세운 이 차량은 전용 레이스 부품을 적용해 더 빠른 코너링 스피드와 안정성을 확보했다.

 

가상 엔진 사운드를 낼 수 있는 'N 액티브 사운드 플러스'와 기어에 따라 달라지는 엔진 브레이크 느낌과 공회전 시의 엔진 가동을 구현하는 'N e-쉬프트' 기능도 탑재됐다.

현대차 N브랜드 매니지먼트 실장 박준우 상무는 "앞으로 다가올 전기차 시대에 발맞춰 새로운 전기차 레이스 플랫폼의 선두 주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부평구 삼산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을 위한 밑반찬 지원사업 실시

[TV서울=김상철 본부장] 인천 부평구(구청장 차준택) 삼산2동은 27일부터 취약계층 10가구에 매달 1회씩 ‘영양가득 밑반찬 지원’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협의체가 매년 펼치고 있는 특화사업이다. 취약계층 중 고물가로 식료품비에 부담이 크고, 반찬 조리가 어려워 제대로 식사하지 못하고 있는 노인 및 장애인 가정을 대상으로 한다. 맛과 영양이 가득한 밑반찬을 지원함으로써 대상자들의 건강한 식생활을 돕고자 진행한다. 삼산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취약계층을 적극 발굴했을 뿐만 아니라, 그들에게 반찬을 제공할 가게를 직접 물색하여 선정했다. 선정된 가게는 매달 대상자들의 입맛과 영양을 고려한 맞춤형 반찬을 가정으로 배달해 줄 예정이다. 이춘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홀로 계신 어르신 및 장애인가정이 영양을 갖춘 식사를 하실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주변 어려운 이웃을 지속해서 관심을 갖고 살피겠다”고 말했다. 김상원 삼산2동장은 “지역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매번 힘쓰시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더불어 사는 따뜻한 삼산2동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정치

더보기
민주 고민정 최고위원 사퇴…"불신 종식않고 총선승리 어렵다" [TV서울=곽재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이 27일 당내 공천 갈등과 관련해 "지도부 안에서 더 이상 할 수 있는 역할이 없다"며 최고위원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비명(비이재명)계인 고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의 위기를 지도부가 책임감을 갖고 치열한 논의를 해서라도 불신을 거둬내고 갈등 국면을 잠재워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제게 돌아온 답은 차라리 최고위원에서 물러나라는 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민주당 중진 의원의 공개적 답변이어서 무겁게 듣지 않을 수 없었다"며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고 최고위원이 언급한 중진 의원은 친명(친이재명)계 중진 정성호 의원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이날 아침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고위원이 당무를 거부하려면 그 전에 본인이 최고위원을 못 하겠다고 하는 게 차라리 낫다"며 고 최고위원을 비판했다. 고 최고위원이 당내 공천 논란과 관련한 지도부 대처를 문제 삼으며 전날 정례 최고위 회의에 불참한 것을 정조준한 것이었다. 이와 관련해 고 최고위원은 "내가 당무를 거부했다는 데 오히려 거꾸로다. (공천 논란 수습과 관련한) 당무가 없어서 문제를 제기했던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