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2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종합


미국인 35% "이스라엘 가자지구 공격은 제노사이드"

  • 등록 2024.01.25 16:22:25

 

[TV서울=이현숙 기자]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으로 인한 팔레스타인 민간인 피해에 대한 국제적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스라엘의 주요 우방인 미국과 영국의 국민 3명 중 1명꼴로 이스라엘의 공격이 독일 나치 정권이 유대인에게 자행한 행동과 비슷하다고 인식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이코노미스트와 여론조사기관 유고브가 지난 21~23일(현지시간) 미국 성인 1천659명을 대상으로 조사, 24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5%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민간인을 상대로 제노사이드(genocide·집단학살)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36%,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29%로 각각 집계됐다.

연령 별로 보면, 18~29세 응답자의 49%가 이스라엘이 제노사이드 범죄를 자행 중이라고 답해 연령층 중 가장 높은 비율 보였다.

 

30~44세 응답자는 이보다 소폭 낮은 43%, 45~64세 응답자는 28%가 각각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을 제노사이드라고 인식했다.

65세 이상은 응답자의 21%가 이스라엘의 행동이 제노사이드라고 답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자의 49%, 공화당 지지자의 18%가 각각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이 제노사이드라고 봤다. 무당층의 경우 36%가 그렇다고 답했다.

영국 시민단체 '반유대주의 반대 캠페인'(CAA)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CAA가 런던 킹스칼리지에 의뢰해 지난해 12월 8~11일 영국 성인 2천8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30%가 '이스라엘이 나치가 유대인에게 하듯 팔레스타인인을 대한다'는 입장에 동의했다.

 

18~24세 응답자의 경우에는 34%, 64세 이상은 25%가 이런 입장에 동의했다.

아울러 '유대주의자들이 언론을 통제하기 때문에 이스라엘은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는 입장에 대해선 전체의 18%가 그렇다고 답했고, 18~24세 응답층에서는 그 비율이 26%로 높아졌다.

이런 여론조사 결과는 이스라엘의 제노사이드 혐의를 심리 중인 국제사법재판소(ICJ)의 임시 명령 결정을 이틀 앞두고 나왔다.

ICJ는 오는 26일 이스라엘에 가자지구 전쟁을 중단하라는 명령(임시조치)을 내릴지 여부를 판단한다.

이는 이스라엘이 제노사이드 협약(CPPCG)을 위반해 집단학살을 저질렀는지에 대한 최종 판결이 나올 때까지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일종의 가처분 명령이다.


인니 프라보워 대선당선 사실상 확정…헌재, 부정선거 제소 기각

[TV서울=이현숙 기자] 인도네시아 프라보워 수비안토 국방부 장관의 차기 대통령 당선이 사실상 확정됐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과 인도네시아 매체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헌법재판소는 지난 2월 대선에서 낙선한 후보들이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재선거를 요구한 두 제소건 중 하나에 대해 이날 기각했다. 헌재는 아니스 바스웨단 후보가 낸 이의제기에 대해 체계적 부정이나 대통령과 국가기관 등의 대선 관여 증거가 없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이 같은 기각 결정에는 헌재 재판관 가운데 5명이 찬성했고 3명은 반대 의견을 냈다고 수하르토요 헌재 소장이 말했다. 아니스와 또 다른 낙선 후보인 간자르 프라노워는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달 20일 이번 대선에서 프라보워가 58.6%를 득표, 아니스(24.9%)와 간자르(16.5%)를 앞섰다고 발표하자 헌재에 각각 제소했다. 헌재는 이날 오후에는 간자르 후보의 제소건에도 비슷한 내용의 결정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헌재가 간자르 후보의 제소건에까지 기각 결정을 내리면 프라보워의 대통령 당선은 공식적으로 확정된다. 낙선한 두 후보가 가장 문제로 삼는 것은 프라보워의 러닝메이트이자 조코 위도도(조코위) 대통령의 장남인 기브란 라카

尹, 비서실장 정진석·정무 홍철호 임명…'여의도 소통로' 구축

[TV서울=나재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새 비서실장에 국민의힘 5선 중진인 정진석 의원을, 정무수석에 재선을 지낸 홍철호 전 의원을 각각 임명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오전과 오후 두차례 방송 생중계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이는 4·10 총선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이관섭 비서실장을 포함해 안보실을 제외한 대통령실 고위급 참모진이 사의를 표명한 데 따른 후속 인사다. 패배의 주요 원인으로 대통령실의 소통, 협치 부족이 꼽히자 정치 경험이 풍부한 전·현직 의원을 전면 배치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여의도 정치'와 접점을 확대하려는 윤 대통령의 의중이 실린 것으로도 해석됐다. 윤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직접 인선을 발표하며 소개한 것도 신임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에 힘을 실으려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윤 대통령은 정 의원에 대해 "사회생활을 기자로 시작해서 한국일보에서 15년간 기자로서 근무했다"며 "주로 정치부에서 국회 출입을 많이 하고 워싱턴 특파원, 논설위원도 하셨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000년에는 16대 국회에 진출해서 5선 국회의원을 했고,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해 당에서도 비상대책위원장과 공천관리위원






정치

더보기
尹, 비서실장 정진석·정무 홍철호 임명…'여의도 소통로' 구축 [TV서울=나재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새 비서실장에 국민의힘 5선 중진인 정진석 의원을, 정무수석에 재선을 지낸 홍철호 전 의원을 각각 임명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오전과 오후 두차례 방송 생중계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이는 4·10 총선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이관섭 비서실장을 포함해 안보실을 제외한 대통령실 고위급 참모진이 사의를 표명한 데 따른 후속 인사다. 패배의 주요 원인으로 대통령실의 소통, 협치 부족이 꼽히자 정치 경험이 풍부한 전·현직 의원을 전면 배치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여의도 정치'와 접점을 확대하려는 윤 대통령의 의중이 실린 것으로도 해석됐다. 윤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직접 인선을 발표하며 소개한 것도 신임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에 힘을 실으려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윤 대통령은 정 의원에 대해 "사회생활을 기자로 시작해서 한국일보에서 15년간 기자로서 근무했다"며 "주로 정치부에서 국회 출입을 많이 하고 워싱턴 특파원, 논설위원도 하셨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000년에는 16대 국회에 진출해서 5선 국회의원을 했고,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해 당에서도 비상대책위원장과 공천관리위원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