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0.2℃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2.3℃
  • 맑음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1.9℃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경남도, 친환경 선박산업 집중 육성…기자재 상용화 지원

  • 등록 2024.02.12 10:52:56

 

[TV서울=박양지 기자] 경남도는 친환경 선박 산업을 집중 육성한다고 12일 밝혔다.

경남도는 조선소 수주를 뒷받침하고, 조선기자재 업체 수출경쟁력을 향상하고자 액화천연가스(LNG)·수소·암모니아를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선박에 필요한 기자재 상용화에 나선다.

경남도는 우선 고성군에 조성하는 LNG벙커링 해상 성능시험장을 올해 상반기에 완료하고 LNG벙커에 필요한 기자재 실증을 지원한다.

LNG벙커링은 영하 162도 극저온에서 액체 상태를 유지하는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에 LNG를 공급하는 업무를 뜻한다.

 

해상 환경규제가 강화로 LNG 연료선박이 증가하면서 LNG벙커링 수요 역시 늘어나는 추세다.

경남도는 또 거제시에 있는 암모니아 연료추진 선박 규제자유특구를 중심으로 올해 500t 규모 암모니아 추진 선박을 건조하고 해상 실증을 한다.

경남도는 올해 정부가 공모하는 액체수소 선박 핵심 기자재 실증 사업에도 도전한다.

수소는 영하 253도 극저온에서 액체로 바뀐다.

액체수소는 기체때보다 부피가 800분의 1로 줄지만, 취급하는데 높은 수준의 기술이 필요하다.

 

경남은 한화오션, 삼성중공업, 케이조선 등 중대형 조선소를 중심으로 선박 기자재 업체가 밀집한 세계적인 조선산업 집적지다.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세운 국제해사기구(IMO) 방침에 맞춰 우리나라 조선소가 독보적 경쟁력을 가진 LNG 연료추진선 외에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의 운반 수단으로 주목받는 암모니아 운반선(VLAC) 발주가 늘어나는 추세다.

암모니아는 그 자체로도 연소 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무탄소 연료다.

2024년 발주된 VLAC 15척을 우리나라 대형 조선 3사가 모두 수주할 정도로 우리나라가 경쟁력이 높다.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