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회


‘고려인(한인) 이주 16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개최

  • 등록 2024.02.23 10:57:27

 

[TV서울=남명자 편집자문위원] 비상하는 청룡의해 2024년의 우렁찬 울림을 따라, 고려인(한인)의 후예들이 160여 년 전 정치적인 이유로 강제 이주를 당해 고초를 격던 아픔을 딛고, 아시아를 넘어 유럽을 향한 글로벌 시대에 맞춰 다시 도약하기위한 노력을 정례화 하기 위해 공식 명칭을 '고려인(한인) 이주160 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로 정하고, 지난 22일 국회 의원회관 강당에서 발대식을 가졌다.

 

전국 각지에서 활동하는 55개 단체와 몽골을 비롯한 연해주 고려민족자치단체, 일본‧카자흐스탄 등 해외에서 활동하는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이명수(국민의힘)‧김경협(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의원실이 공동으로 주관했고, 김경협 의원이 공동추진위원장으로 선출됐다.

 

 

김경협 공동추진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고려인 동포들은 머나먼 땅 연해주에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 걸고 일제에 항거해 싸웠고, 중앙아시아 황무지에 강제로 내몰리면서도,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을 꿋꿋하게 지켜 왔다“며 ”뿌리 깊은 나무는 거센 폭풍과 비바람에도 결코 쓰러지지 않는다면서, 우리 민족의 강인함을 본받도록 하고. 후손된 우리는 선조들이 다듬어 놓은 바탕 위에서, 세계 한민족 동포들의 연대를 아시아를 넘어 유럽을 향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또, ‘k-culture with 유라시아’라는 구호를 외치며 참석자들을 독려했다.

 

 

 

행사 말미에 참석자들은 "척박한 땅에서도 거친 환경을 극복하고, 오뚜기 처럼 쓰러지지 않고 꿋꿋하게 일어서는, 민족의 저력을 되새기는 장으로 삼아, 6.25 전쟁으로 폐허가 된 잿더미에서, 100년도 채 되지 않은 기간에 선진국 대열에 합류하는 저력을 세계 만방에 보여준 자랑스러운 민족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거기에 부합하는 시민의식을 더욱 높여가겠다는 다짐을 담아 ’우리는 하나다‘, ’유라시아 평화협력‘ ’K문화로 파이팅’ 등의 구호를 제창했다.

 

 


이재명, "대통령실·與, 채해병 특검 수용해 국민 명령 따라야"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을 향해 민주당이 추진하는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외압 의혹 특검(특별검사)법' 수용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민 3분 중 2분이 채 해병 특검에 찬성한다. 채 해병 특검을 반드시 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대통령실과 여당은 특검을 수용해서 국민의 명령을 따르길 바란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마키아벨리가 이렇게 말했다. 모든 진실의 아버지는 시간이라고"라며 "해병대원 사망 사건도 예외가 아니다. 시간이 흐르니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수사자료를 회수하던 당일 대통령실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과 국방부 법무관리관이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예정된 수사 결과를 갑자기 취소시키거나 정당하게 수사를 잘하던 박정훈 대령에게는 집단 항명 수괴란 해괴한 범죄를 뒤집어씌워 심지어는 구속 시도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21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특검법 통과를 해서 반드시 진상 규명을 시작해야 한다"며 "이게 바로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연금 개혁에 대해선 "공론화 과정에 참여한 시민 10분 중 6






정치

더보기
이재명, "대통령실·與, 채해병 특검 수용해 국민 명령 따라야"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을 향해 민주당이 추진하는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외압 의혹 특검(특별검사)법' 수용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민 3분 중 2분이 채 해병 특검에 찬성한다. 채 해병 특검을 반드시 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대통령실과 여당은 특검을 수용해서 국민의 명령을 따르길 바란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마키아벨리가 이렇게 말했다. 모든 진실의 아버지는 시간이라고"라며 "해병대원 사망 사건도 예외가 아니다. 시간이 흐르니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수사자료를 회수하던 당일 대통령실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과 국방부 법무관리관이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예정된 수사 결과를 갑자기 취소시키거나 정당하게 수사를 잘하던 박정훈 대령에게는 집단 항명 수괴란 해괴한 범죄를 뒤집어씌워 심지어는 구속 시도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21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특검법 통과를 해서 반드시 진상 규명을 시작해야 한다"며 "이게 바로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연금 개혁에 대해선 "공론화 과정에 참여한 시민 10분 중 6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