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제


국고채 금리 관망 속 소폭 상승… 3년물 연 3.290%

  • 등록 2024.03.25 17:19:29

[TV서울=신민수 기자] 25일 국고채 금리는 관망 분위기가 우세한 가운데 보합권에서 대체로 소폭 상승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6bp(1bp=0.01%포인트) 오른 연 3.290%에 장을 마쳤다.

 

10년물 금리는 연 3.370%로 0.8bp 상승했으며, 5년물은 연 3.331%로 1.4bp 올랐다.

 

20년물은 연 3.361%로 2.2bp 올랐다.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1.3bp, 1.4bp 올라 연 3.277%, 연 3.262%를 기록했다.

 

 

반면 2년물은 연 3.313%로 2.2bp 내렸으며, 신용등급 AA-의 무보증 회사채 3년물 금리도 0.3bp 하락했다.

 

91일물 양도성예금증서(CD) 수익률과 기업어음(CP) 금리는 각각 전 영업일과 동일한 3.650%, 4.220%로 마감했다.

 

경제지표 발표 등 매크로(거시경제) 관련 이벤트가 부재한 가운데 시장 참가자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의 연설과 오는 29일 발표될 2월 미국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등을 기다리는 분위기였다.

 

한화투자증권은 이번 주 국고채 금리 등락 범위를 3년물 3.25∼3.35%, 10년물 3.32∼3.45%로 제시했다.

 

김성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주요국 통화정책 이벤트는 마무리됐고 2월 PCE 지표는 다시 한번 물가 안정의 험난한 여정을 보여줄 것"이라며 "상승 압력이 소폭 우세한 장세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한동훈 "국민 선택 받기에 부족했다"… 국민의힘 지도부 줄사퇴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4·10 총선 참패에 따른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사퇴했다. 핵심 당직자와 비대위원들도 연이어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사실상 '지도부 공백' 상태에서 당 지도체제 재건을 놓고 내부 논의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한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민심은 언제나 옳다. 국민의 선택을 받기에 부족했던 우리 당을 대표해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뜻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고 저부터 깊이 반성한다"며 "선거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이어 "야당을 포함해 모든 당선자들에게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며 "국민의 뜻에 맞는 정치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함께 치열하게 싸워주고 응원해주신 동료시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료 여러분, 당선되지 못한 우리 후보들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국민께 드린 정치개혁의 약속이 중단 없이 실천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한 위원장은 또 "어떻게 해야 국민의 사랑을 되찾을 수 있는지 고민하겠다. 쉽지 않은 길이 되겠지만 국민만 바라보면 그 길이 보일 것이라 생각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