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21.3℃
  • 구름조금강릉 23.1℃
  • 맑음서울 24.9℃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5.2℃
  • 맑음울산 21.2℃
  • 맑음광주 25.1℃
  • 맑음부산 22.7℃
  • 맑음고창 20.2℃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7.8℃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2.6℃
  • 맑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1.4℃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정치


나경원 "집단지도체제는 '봉숭아학당' 기억…단일체제가 적합"

  • 등록 2024.06.07 09:40:35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로 꼽히는 나경원 의원은 7일 "집단지도체제는 '봉숭아 학당'의 안 좋은 기억이 있다"며 "책임정치 실천, 안정적인 리더십 발휘를 위해서는 기존의 단일지도체제가 더 적합하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집단지도체제 또는 절충형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의견이 당내에서 제기된 것과 관련해 "우리 당의 미래와 혁신, 통합을 위해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당헌당규개정특별위원회는 당 대표와 최고위원단을 분리 선출하는 현행 단일지도체제의 변경 여부를 논의 중이다.

현행 단일지도체제의 대안으로는 전당대회 최다 득표자가 대표최고위원, 차순위 득표자들이 최고위원이 되는 집단지도체제, 1위와 2위를 각각 당 대표와 수석 최고위원으로 선출하는 절충형(하이브리드) 체제가 거론된다.

 

이에 대해 나 의원은 "하이브리드 체제도 올바른 대안이 아니다"라며 "특정 시나리오를 가정한 상태에서 무리하게 도입하는 룰은 공정하고 정당한 룰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불리 계산이 개입된 룰이 탄생시킬 지도부는 혼란에 빠지고, 불신과 분열을 초래할 것"이라며 "전당대회 논의가 기본과 상식에 충실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당내 일각에서는 집단지도체제로의 전환이 일부 후보의 당권 도전을 지원하거나 전대 출마설이 유력하게 제기되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견제하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정치

더보기
박수영 의원, 경로당 통합 운영비 지원법 발의 [TV서울=변윤수 기자] 노인복지 증진을 위해 경로당 운영비를 국가 또는 지자체가 지원하도록 하는 법안이 제출됐다. 국민의힘 소속 박수영 의원(부산 남구)은 6월 13일 양곡 구입비와 냉·난방비용 등을 통합한 경로당 운영비를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보조할 수 있도록 하는 「노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금까지 국가·지자체가 경로당의 양곡 구입비와 냉·난방비용을 보조금으로 지원해왔지만, 이 같은 정부 보조금은 해당 목적으로밖에 사용하지 못해 어르신들이 절감한 비용을 프로그램 운영비용 등으로 전용해 쓸 수 없어 잔여금 전액을 국고로 반납하는 문제가 있어 왔다.또한, 경로당 어르신들의 문화 활동 예산이 턱없이 부족해 경로당이 활성화되지 못하는 문제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박수영 의원은 양곡 구입비와 냉·난방비용을 운영비의 범주로 통합하고, 추가 운영비를 국가 또는 지자체가 보조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박 의원은 “법안이 통과되면, 어르신들이 지원되는 예산의 범위 내에서 지역 특성에 맞는 자체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다”며 “통합 운영비 지원은 단순 쉼터 이상의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는 경로당을 더 활성화하고, 백세시대 어르신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