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8 (월)

  • 흐림동두천 2.9℃
  • 흐림강릉 7.9℃
  • 흐림서울 3.5℃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8.7℃
  • 흐림울산 8.5℃
  • 광주 5.8℃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4.5℃
  • 제주 8.7℃
  • 흐림강화 1.8℃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5.1℃
  • 흐림경주시 9.3℃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전체기사 보기


[TV서울] '서울형 유급병가' 4월경 시행 예정 [TV서울=최형주 기자] 서울시의회 오현정 시의원(보건복지위원회,더불어민주당, 광진2)이 2월 14일 녹색병원 강당에서 열린 ‘산재/직업병 및 인권침해피해자를 위한 서울시 지정 안전망병원 유관단체 간담회’에 참석해 ‘서울특별시 서울형 유급병가 지원에 관한 조례’를 설명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지난 2018년 11월 29일 열린 서울시의회 제284회 정례회를 통해오현정 의원이발의한'서울특별시 서울형 유급병가 지원에 관한 조례안'은특수형태근로종사자, 영세자영업자등아파도 쉬지 못하는사람들에 대해 입원치료로 소득감소분에 대한 일실손해액을 보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입원치료기간 동안 서울시 생활임금에 해당하는 금액을 입원기간 동안 지원함으로서 최소한의 생계를 유지하고적시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저소득층의 건강권 보장에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서울시는 이와 관련해 2019년 51억6천만 원의 예산을 편성한 바 있다. 간담회는 산재/직업병, 인권피해자를 위한 서울시 지정 안전망병원 사업에 대한 평가, 의견수렴 및 활성화 방안과 특수고용직 저소득 노동자들에 대한 보건의료정책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 오현정 의원은 “특수형태고용종사자는 노동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