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7℃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30.9℃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조금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28.3℃
  • 흐림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8.2℃
  • 맑음보은 28.8℃
  • 구름많음금산 28.8℃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8.3℃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대한민국의 삼정(三鼎) 독립, 호국, 민주

  • 등록 2019.06.05 17:53:15

[기고]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우리나라는 수많은 선열의 희생과 헌신으로 세계 10위권의 경제 강국이 되어 물질적 풍요를 누리고 있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독립유공자의 헌신, 호국영령의 희생 및 민주유공자의 노력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호국보훈의 달은 1952년 6월 6·25전쟁에서 다친 장병들을 돕기 위해 실시된 군경원호주간에서 시작됐다. 그리고 그 시기가 6월이 된 것은 현충일과 6·25전쟁 발발일, 그리고 제2연평해전일이 모두 6월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6월은 위와 같은 국가수호 외에도 독립과 민주 관련 역사도 존재한다. 독립과 관련된 역사로는 최익현 선생 의병 봉기일(1906.06.04.), 봉오동전투(1920.06.07.), 6·10만세운동(1926.06.10.) 등이 있다. 한편 민주와 관련된 역사로는 6·10민주항쟁이 대표적이다.

 

따라서 국가보훈처는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게 한 독립, 호국, 민주의 가치를 균형 있게 추구하면서 보훈가족에 대한 ‘따뜻한 보훈’을 내실 있게 추진하여 적지 않은 성과를 내고 있다.

 

구체적으로 선열들의 ‘독립’ 운동을 기리고 후손까지 합당하게 예우하기 위해 어렵게 생활하는 독립유공자 손자녀를 위해 생활지원금 제도를 도입해 2018년 한 해 동안 17,989명에게 723억 원을 지원했고, 여성·의병 등을 중심으로 600여 명의 독립유공자를 발굴할 계획이다.

 

조국 수호를 위해 헌신한 ‘호국’ 영웅들에게는 대폭 강화된 참전명예수당과 의료비 지원으로 영예로운 삶을 보장하고, 안장지원을 통해 마지막 가시는 길까지 최고의 예를 갖추었다. 지난해 참전명예수당을 8만원 인상해 매월 30만원씩 지원하고, 고령의 참전유공자에 대해 진료비의 90%를 감면하여 의료비 부담을 덜어 주었다.

 

‘민주’ 발전의 주역에게도 최고의 명예를 드리는 노력에도 박차를 가했다. 2·28민주운동과 3·8민주의거 기념일을 국가기념일로 격상해, 정부 주관 기념식으로 개최하고, 4·19혁명유공자를 추가로 확인하여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이바지한 40명의 민주유공자를 새롭게 발굴했다.

 

국가보훈처는 독립, 호국, 민주의 가치를 모두 존중한다. 위의 세 가지 가치 중 어느 한 가지라도 없었다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에 감사의 묵념을 올린다.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한-중남미 관계가 더 깊어지고, 장기적인 비전 공유하는 진정한 ‘파트너’로 도약하길”

[TV서울=김용숙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26일 국회 본청의원식당에서 열린 ‘한-중남미 의회외교포럼 출범식 및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국제관계는 더욱 다양화 및 다층화 되는 가운데 대한민국으로서는 외교로 입국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지하자원이나 내수가 부족해 수출을 해야 사는 대한민국으로서는 ‘외교’만이 유일한 살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정부 중심의 전통적 외교 활동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내각제를 채택하는 나라가 대부분이어서 의회와 의원의 교류 효과가 매우 크다”면서 “‘의회외교’가 정부 외교의 보완적 역할을 담당하여, 외교입국을 위한 상호 시너지 효과를 만들고자 의회외교포럼을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어 “중남미 국가들은 냉전 시대부터 우리나라를 지지해 온 전통적인 우방국이었다.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 칠레 등 다수의 중남미 국가들은 한국을 한반도 유일의 합법정부로 승인했고, 콜롬비아는 6.25시 참전했으며, 그 외 멕시코 등 수개국은 의약품 등 구호품을 지원했다”며 “어려울 때 돕는 이웃이 진정한 친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2003년 중남미 국가 중 최초로 체결돼 발효 6년 만인 2009년, 양국 교역 규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한-중남미 관계가 더 깊어지고, 장기적인 비전 공유하는 진정한 ‘파트너’로 도약하길” [TV서울=김용숙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26일 국회 본청의원식당에서 열린 ‘한-중남미 의회외교포럼 출범식 및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국제관계는 더욱 다양화 및 다층화 되는 가운데 대한민국으로서는 외교로 입국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지하자원이나 내수가 부족해 수출을 해야 사는 대한민국으로서는 ‘외교’만이 유일한 살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정부 중심의 전통적 외교 활동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내각제를 채택하는 나라가 대부분이어서 의회와 의원의 교류 효과가 매우 크다”면서 “‘의회외교’가 정부 외교의 보완적 역할을 담당하여, 외교입국을 위한 상호 시너지 효과를 만들고자 의회외교포럼을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어 “중남미 국가들은 냉전 시대부터 우리나라를 지지해 온 전통적인 우방국이었다.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 칠레 등 다수의 중남미 국가들은 한국을 한반도 유일의 합법정부로 승인했고, 콜롬비아는 6.25시 참전했으며, 그 외 멕시코 등 수개국은 의약품 등 구호품을 지원했다”며 “어려울 때 돕는 이웃이 진정한 친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2003년 중남미 국가 중 최초로 체결돼 발효 6년 만인 2009년, 양국 교역 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