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7 (금)

  • 흐림동두천 20.6℃
  • 흐림강릉 17.2℃
  • 흐림서울 20.9℃
  • 대전 19.0℃
  • 흐림대구 19.4℃
  • 울산 19.2℃
  • 흐림광주 19.4℃
  • 박무부산 19.2℃
  • 흐림고창 18.7℃
  • 흐림제주 18.9℃
  • 흐림강화 22.0℃
  • 흐림보은 18.8℃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서초구, 양재천 조형물 공모전 개최

  • 등록 2019.06.07 13:39:27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초구가 양재천 우면교 상류 250m 지점 하천 내 소외된 작은 섬들을 양재천 랜드마크 및 주민힐링공간으로 바꿔줄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공모 대상지인 각기 크기가 다른 3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이 공간(총 750㎡)은 하천 내 퇴적작용에 의해 형성된 지형으로 지난 2016년에 1차 정비를 하였지만, 이렇다 할 휴식처가 되지 못하고 방치된 상태이다.

 

서초구는 그동안 유휴지로 방치된 이 곳을 시민과 함께 양재천의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해 ‘양재천 조형물 디자인 공모전’을 지난달 3일 공고했다. 국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자유주제(연인의 섬, 약속의 땅 등)로 양재천 3개의 섬에 스토리를 넣어 가치를 새롭게 창조하고 이에 적합한 명칭과 창의적 조형물 디자인을 제시하면 된다.

 

작품은 공모전 홈페이지(www.2019.seochocontest.com)에 있는 양식으로 6월 10일부터 19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접수 받으며, 출품은 개인 또는 3인 이내의 팀 단위로 2점 이내 가능하다. 서초구는 접수된 출품작을 대상으로 주제와 부합하는 방향성, 실용 가능성, 아이디어의 참신성 등을 고려 평가, 8점을 선정해 대상 200만 원을 포함해 총 520만 원의 상금을 시상할 계획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주민과 지역사회가 함께 디자인하고 가꿔 양재천이 ‘2016 아시아 도시 경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며 “이번에도 시민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양재천의 ‘이 작은 섬들’이 아름다운 공간으로 새롭게 탄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TV서울] 은평구, 개청 40주년 기념 ‘은평 스토리텔링 사진백서’ 제작

[TV서울=신예은기자]은평구는 개청 40주년을 맞아 은평의 삶을 기록하는 ‘은평 스토리텔링 사진백서’를 제작한다. 은평구는 ‘사진백서’ 사업을 통해 은평구민의 추억이 담긴 옛 사진을 기증받아 10월 책으로 발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은평에서 살아가고 있는 주민들 각자의 삶과 추억, 은평의 옛 모습을 기억하고 기록함으로써 은평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주민의 삶을 더 깊이 들여다보고자 계획됐다. 은평구는 본격적인 자료 수집을 위해 지난 5월 지역 활동가 및 마을 기록가 중심으로 ‘이야기 수집단’ 20명을 공개 모집했다. 평소 마을기록의 필요성을 느껴왔던 구민들이 모인 ‘이야기 수집단’은 6월 한 달간 구민 인터뷰를 통해 은평구민의 귀중한 이야기를 모아 기록으로 남기고, 곳곳에 숨어있는 은평의 옛 사진을 발굴할 계획이다. 다양한 세대로 구성된 이야기 수집단은 은평의 역사와 구민의 생활사를 세대 간 공유하고 공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은평 스토리텔링 사진백서’ 제작 사업은 주민 스스로 자신들의 생활상 및 그와 밀접한 공간·관계 등을 이야기로 엮어내고 사진과 함께 담아냄으로써 은평의 역사와 구민의 생활사를 세대 간 공유하고 공감할 수 있는






[TV서울] 여명 시의원,‘초등 국정교과서 출판 실태와 개선 방향’ 토론회 개최 [TV서울=이천용기자]서울시의회 여명 의원(자유한국당, 비례)이 오는 5일 수요일 오후 4시 서울시의회의원회관 제1대회의실에서 ‘초등 국정교과서 출판 실태와 개선 방향’ 토론회를 주관한다. 여명 의원에 따르면 이번 토론회는 초등 국정교과서 출판 실태에 대한 토론회로, ‘사회과 교과서의 내용에 있어서의 위헌성 여부’ ‘교육부가 입찰을 통해 선정하는 초등 국정교과서 출판시장의 공정성 여부’ 등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현진권 자유경제포럼 대표가 사회자로 나서며 발제는 초등 국정교과서의 위헌성으로 헌법재판소에 위헌 소송중인 전 헌법재판소 공보관 배보윤 변호사가 맡았다. 또 김정욱 기회평등학부모연대 대표,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 교수, 여명 의원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여명 의원은 “보수 세력이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한 결과 교육부-각 지역 교육청이 99도 왼쪽으로 기울어진 교육 현실이다. 이런 구조에서 교과서 내용의 편향성을 지적해도 공허한 메아리로 돌아올 뿐이다. 이제 대한민국 교육이 의지할 것은 우리 헌법과 공정한 시스템 뿐”이라며 “얼마 전 한 변호사 단체에서 초등학교 국정교과서의 위헌적 요소들에 대해 헌재에 위헌소송을 걸었다. 그 이야기를 들어보고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