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2.3℃
  • 구름조금강릉 6.6℃
  • 흐림서울 5.3℃
  • 흐림대전 0.2℃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0.8℃
  • 맑음제주 7.5℃
  • 흐림강화 4.8℃
  • 맑음보은 -3.0℃
  • 구름조금금산 -3.3℃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금천구, 디지털 공유 기업 창업 해커톤 개최

  • 등록 2019.06.27 16:10:44

 

[TV서울=신예은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오는 7월 20일 디지털 공유 기업 창업 해커톤을 개최한다.

 

금천구는 지난 해부터 아이 물품 공유, 공유 주차장 등 공유경제를 주민들의 생활에 직접 반영 시키는 등 금천구는 새로운 공유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또한 무료 창업 아카데미, 기업 지원센터 창업 특강 등을 개최하면서 청년 친화 정책 평가에서 대상을 수상해 우수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창업 해커톤의 모집분야는 사물인터넷, O2O, 인공지능, 빅데이터, 큐레이션, 문화 콘텐츠, 커머스, VR/AR/MR, 3D 프린터, 핀테크, 스마트홈, 스마트 스토어, 스마트 모빌리티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공유 기업 창업 아이디어이다.

 

본 행사는 2030대 청년들의 창업 의지와 사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실질적인 창업 계획 수립과 실현을 도모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디지털 공유 기업 창업에 관심이 있는 만 39세 이하 청년이라면 지역에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참여자들은 6월 29일에 예정된 4차 산업혁명 시장 창업 트렌드 특강에도 참여할 기회가 제공되며 7월 13일 사전 설명회를 거쳐 7월 20일 본 행사를 진행하게 된다.

 

본 행사 당일에는 청년 창업 A to Z 특강, Best 창업계획서 작성 실무 특강이 오전에 계획되어 있으며 오후에는 팀별 활동과 발표 및 심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시상되는 3개 팀에게는 상장과 시상금이 수여될 예정이다.

 

디지털 공유기업 창업 해커톤 참가 신청은 운영사무국 홈페이지(http://scgjob.com/geumcheon)에서 가능하다.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 부간선도로 지하화 공사현장 방문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김기대, 이하 도시위)는 13일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 중 서부간선도로 지하화 공사현장을 방문하여 지하 80m 터널공사 현장 주변 지하수위 관리 및 공기정화시설 현황 등 안전관리 전반에 대해 직접 점검했다. 이날 도시위는 지하수위 계측 장면을 지켜보면서 2015년 지하철공사 현장에 적용한 계측방법을 적용하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 지적하고 향후 대심도 터널 공사현장에 적합한 지하수위 계측 및 관리기준의 재정립과 현재의 수동계측에서 자동계측으로의 전환이 필요함을 피력했다. 도시위는 지하 대심도 터널에서 하루 약 1,500톤씩 발생하는 유출지하수를 도로청소 및 현장관리용으로 480톤밖에 활용하지 못하고 나머지는 하수도로 흘려보내고 있는 상황에 대해 유출지하수의 재활용 선순환 방안 마련을 당부했다. 또 개통 후 차량 통행 시 발생하는 유해가스 및 분진제거설비 성능 검증이 대체로 양호한 조건에서 실시된 것으로 평가하고 보다 극심한 환경 하에서의 철저한 재검증을 통해 신뢰성을 담보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도시위는 지상부에 계획하고 있는 기존 ‘서부간선도로 일반도로화 및 친환경공간 조성’ 사업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 부간선도로 지하화 공사현장 방문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김기대, 이하 도시위)는 13일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 중 서부간선도로 지하화 공사현장을 방문하여 지하 80m 터널공사 현장 주변 지하수위 관리 및 공기정화시설 현황 등 안전관리 전반에 대해 직접 점검했다. 이날 도시위는 지하수위 계측 장면을 지켜보면서 2015년 지하철공사 현장에 적용한 계측방법을 적용하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 지적하고 향후 대심도 터널 공사현장에 적합한 지하수위 계측 및 관리기준의 재정립과 현재의 수동계측에서 자동계측으로의 전환이 필요함을 피력했다. 도시위는 지하 대심도 터널에서 하루 약 1,500톤씩 발생하는 유출지하수를 도로청소 및 현장관리용으로 480톤밖에 활용하지 못하고 나머지는 하수도로 흘려보내고 있는 상황에 대해 유출지하수의 재활용 선순환 방안 마련을 당부했다. 또 개통 후 차량 통행 시 발생하는 유해가스 및 분진제거설비 성능 검증이 대체로 양호한 조건에서 실시된 것으로 평가하고 보다 극심한 환경 하에서의 철저한 재검증을 통해 신뢰성을 담보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도시위는 지상부에 계획하고 있는 기존 ‘서부간선도로 일반도로화 및 친환경공간 조성’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