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0.3℃
  • 구름많음대전 3.6℃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6.6℃
  • 맑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13.7℃
  • 맑음강화 0.2℃
  • 구름조금보은 2.9℃
  • 맑음금산 3.7℃
  • 구름조금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동작구, 노량진 청년일자리센터 프로그램 운영

  • 등록 2019.07.05 13:57:19

 

[TV서울=신예은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청년지원 원스톱 거점시설인 노량진 청년일자리센터에서 취업 지원 및 역량강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

 

노량진은 하루 유동인구가 12만 명에 달하는 곳으로, 공무원 시험부터 일자리 재교육을 받기 위해 5만 여명이 상주하는 등 청년들의 현실을 나타내는 상징적인 장소이다.

 

이에 동작구는 청년의 취업준비부터 성공까지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One-Stop으로 제공하고자, 지난 2017년부터 노량진 청년일자리센터설치를 추진해왔다. 지난 4월 노량진로 190, 지상 2·3층에 둥지를 튼 노량진 청년일자리센터는 취업상담 및 지원을 위한 취업상담실, 면접정장 대여실 등미니스튜디오, 교육프로그램실, 다목적실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에 새롭게 단장한 7월 프로그램은 여름방학을 맞아 청년 대상 맞춤형으로 운영해 취업준비를 돕고, 타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키고자 마련됐다. 프로그램 내용은 ▲취업지원 서비스 ▲취업지원 및 역량강화 ▲청년센터 운영 ▲취업연계 교육 ▲Wel센터 운영으로 구성됐다. 취업지원 서비스는 스터디·세미나룸 및 정장 무료대여를 통해 취업준비생들의 면접을 돕는다.

 

취업지원 및 역량강화는 ▲첫인상을 사로잡는 이미지 컨설팅 ▲공기업 입문자를 위한 NCS(국가직무능력표준) 합격전략 ▲어서와 면접은 처음이지?(기초반) ▲주요면접질문을 활용한 스크립트 작성법(중급반) 등 총 15회로 구성되며, 면접 시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내용으로 꾸며졌다.

 

특히 이달부터 새롭게 4차 산업 및 미래직업과 관련한 전문가 특강과 IOT실습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취업연계 교육으로는 프랜차이즈 사업 홍보마케팅 교육이 펼쳐지며, 오는 9월 중순까지 진행된다. 또한 ▲심리상담 ▲일 경험 멘토링 ▲직업적성검사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Wel센터와도 연계해 공시생의 진로전환을 돕는다.

 

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만 19~39세 청년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참여를 원하는 청년은 서울일자리포털(job.seoul.go.kr) 또는 포스터에 인쇄되어 있는 QR코드로 직접 신청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동작구청 일자리정책과(02-820-1691)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유재천 동작구 일자리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청년들의 취업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마련해 나가겠다”며 “관심있는 취업준비생들의 많은 참여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작구는 지난달까지 청년일자리센터 프로그램 운영으로 총 5,510명의 취업 준비를 지원했으며, 오는 12월까지 맞춤형 취업지원을 위한 청년 일자리카페도 함께 운영한다.

 

 


신정호 시의원, “서울시 도시재생센터 관리 허술해”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은 지난 4일 진행된 도시재생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도시재생사업 중간지원조직인 도시재생지원센터(이하 센터)의 인사·대외활동 전반에 관한 규정위반 사실을 지적하고 조속히 시정조치 할 것을 당부했다. 신정호 시의원에 따르면 센터장, 사무국장 등 센터 내 관리자급 임원들은 외부강의에 관한 정식 신고를 수차례 누락시킨 채 토론회, 강연, 세미나 등 대외활동에 참여하고 수당을 수령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센터는 최근 3년간의 임직원 대외활동내역을 총 49건이라고 자료 제출했으나, 신 의원이 추가 자료를 확보해 확인한 결과 총 62건의 대외활동 내역이 누락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센터는 인사위원회 규정에서 정하고 있는 인사위원회 구성원 수, 의결정족수 등을 준수하지 않은 채 인사위원회를 운영해 왔으며, 이해관계자 면접에 관한 인사위원의 제척·회피 기준도 마련하고 있지 않아 채용절차에 관한 투명성 역시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신 의원은 “이처럼 직제, 인사, 대외활동 등 여러 분야에 거쳐 미비점이 발견된 것은 그만큼 도시재생지원센터가 허술하게 운영되고 있






신정호 시의원, “서울시 도시재생센터 관리 허술해”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은 지난 4일 진행된 도시재생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도시재생사업 중간지원조직인 도시재생지원센터(이하 센터)의 인사·대외활동 전반에 관한 규정위반 사실을 지적하고 조속히 시정조치 할 것을 당부했다. 신정호 시의원에 따르면 센터장, 사무국장 등 센터 내 관리자급 임원들은 외부강의에 관한 정식 신고를 수차례 누락시킨 채 토론회, 강연, 세미나 등 대외활동에 참여하고 수당을 수령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센터는 최근 3년간의 임직원 대외활동내역을 총 49건이라고 자료 제출했으나, 신 의원이 추가 자료를 확보해 확인한 결과 총 62건의 대외활동 내역이 누락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센터는 인사위원회 규정에서 정하고 있는 인사위원회 구성원 수, 의결정족수 등을 준수하지 않은 채 인사위원회를 운영해 왔으며, 이해관계자 면접에 관한 인사위원의 제척·회피 기준도 마련하고 있지 않아 채용절차에 관한 투명성 역시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신 의원은 “이처럼 직제, 인사, 대외활동 등 여러 분야에 거쳐 미비점이 발견된 것은 그만큼 도시재생지원센터가 허술하게 운영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