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32.9℃
  • 맑음강릉 28.4℃
  • 맑음서울 33.4℃
  • 구름조금대전 34.2℃
  • 구름많음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26.0℃
  • 구름조금고창 29.4℃
  • 구름조금제주 26.2℃
  • 맑음강화 29.5℃
  • 맑음보은 32.1℃
  • 구름조금금산 32.6℃
  • 맑음강진군 30.8℃
  • 맑음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서울 최초 영등포구-서울시교육청 공립유치원 공동설립 추진

  • 등록 2019.07.05 16:40:56

 

[TV서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 5일 서울시교육청 본관에서 서울 최초 ‘지자체 공동설립형 유치원’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건립 예정인 (가칭)신길유치원(신길동 339-30)은 자치구로서는 서울 최초로 교육청과 협력하여 추진하는 지자체 공동설립형 유치원이다. 이로써 영등포에 한곳도 없었던 공립 단설유치원을 처음으로 건립하게 됐다.

 

영등포구는 교육청에 유치원 설립 부지를 무상 임대하고, 교육청은 이곳에 유치원을 설립하고 운영한다. 지난해 10월 30일 시교육청이 발표한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 특별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협약은 ‘영등포신문고’에 구민 청원되면서 탄력을 받게 됐다.

 

‘영등포신문고’는 구민이 청원하고 이에 천 명 이상 공감하면 구청장이 답변하는 온라인 소통 창구로, 지난해 12월 ‘신길뉴타운 무상귀속 예정지 단설유치원 설립 요청 건’으로 청원이 게재되어, 구민 1,086명의 공감을 받았다.

이에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현재 신길뉴타운 지역에 유아교육기관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공립유치원 개설을 위해 서울시 교육청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직접 답변하며 적극적인 추진을 약속했다.

 

유치원 건립부지는 신길12재정비촉진구역내 재개발조합으로부터 사회복지시설‧학교시설 설립을 목적으로 무상귀속 예정인 토지이며, 구와 교육청은 유치원 건립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가칭)신길유치원은 2022년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3,200㎡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다. 수용인원은 5~7세까지 총 178명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영등포신문고를 통한 적극적인 소통으로 신길뉴타운에 ‘공립유치원’을 건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시교육청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구민의 눈높이에 맞는 질 좋은 교육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TV서울] 서울 최초 영등포구-서울시교육청 공립유치원 공동설립 추진

[TV서울=이천용기자]영등포구가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 5일 서울시교육청 본관에서 서울 최초 ‘지자체 공동설립형 유치원’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건립 예정인 (가칭)신길유치원(신길동 339-30)은 자치구로서는 서울 최초로 교육청과 협력하여 추진하는 지자체 공동설립형 유치원이다. 이로써 영등포에 한곳도 없었던 공립 단설유치원을 처음으로 건립하게 됐다. 영등포구는 교육청에 유치원 설립 부지를 무상 임대하고, 교육청은 이곳에 유치원을 설립하고 운영한다. 지난해 10월 30일 시교육청이 발표한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 특별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협약은 ‘영등포신문고’에 구민 청원되면서 탄력을 받게 됐다. ‘영등포신문고’는 구민이 청원하고 이에 천 명 이상 공감하면 구청장이 답변하는 온라인 소통 창구로, 지난해 12월 ‘신길뉴타운 무상귀속 예정지 단설유치원 설립 요청 건’으로 청원이 게재되어, 구민 1,086명의 공감을 받았다. 이에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현재 신길뉴타운 지역에 유아교육기관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공립유치원 개설을 위해 서울시 교육청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직접 답변하며 적극적인 추진을 약속했다.






[TV서울] 유성엽 의원, “‘타다’ 불법 방조 국토부… 감사원 감사 청구할 것” [TV서울=이현숙 기자]렌터카를 이용한 실질적 불법 택시 영업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타다’가 이번에는 기사들의 여성 승객 성희롱 사실까지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타다’ 드라이버들은 만취한 여성 승객의 사진을 몰래 찍는가 하면, 자신들끼리의 단체 채팅방에 이 같은 사진을 공유하며 입에 담지 못할 성희롱 발언을 일삼아 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더 큰 문제는 이 같은 일이 충분히 사전에 예견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타다’ 측에서 아무런 검증 절차도 없이 기사를 고용해 범죄 발생 가능성을 방치해왔다는 점이다. 현재 ‘타다’는 기사 채용 시 사고 및 음주운전 여부, 그리고 간단한 운전테스트 정도만 거쳐 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년 무사고를 기본으로 범죄경력조회까지 한 후에야 자격이 부여되는 현행 개인택시기사 제도에 비해, 너무나 형식적이고 허술한 채용절차가 결국 승객들을 위험에 노출시킨 셈이다. 오히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기사의 범죄경력을 조회한다는 허위 문구를 게재한 선전물을 차량에 비치하는 등, 그동안 안전에 대해 소비자를 기만해왔다는 지적 역시 피할 수 없다.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는 “‘타다’는 렌터카를 빌려 실질적 택시 영업을 하고 있는 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