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8 (목)

  • 흐림동두천 30.4℃
  • 구름많음강릉 33.5℃
  • 구름많음서울 32.3℃
  • 천둥번개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34.5℃
  • 구름많음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1.6℃
  • 구름조금부산 32.3℃
  • 흐림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33.9℃
  • 흐림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31.6℃
  • 흐림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32.0℃
  • 흐림경주시 34.4℃
  • 구름많음거제 34.3℃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김영주 의원, 서부간선도로 공사현장 방문

  • 등록 2019.08.08 14:19:46

 

[TV서울=변윤수 기자]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은 8일 오전 서부간선 지하도로 민간투자사업 공사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현장방문에는 최웅식·김정태 서울시의원, 영등포구의회 윤준용 의장, 김길자(운영위원장)·정선희·오현숙 구의원, 상무위원, 서울시 관계자 등 20여 명이 함께 했다.

 

김 의원과 방문단은 양평동 개착구간(양평로 21길 26)과 비상탈출구(양평동 3가 56-5) 공사장을 둘러보며 양평동 터널 시점부 지상구간에 대한 친환경조성 방안 및 공사현황을 점검했다.

 

방문단은 먼저 양평보도육교에서 터널 시점부 지상구간 녹지계획에 대해 보고 받은 뒤 양평동~문래동 터널공사 구간으로 이동해 공사 추진 형황을 보고 받았다.

 

현장 관계자는 “터널굴착은 올해 9월 완료될 예정이고, 내년 3월 터널 라이닝 타설이 완료된다”며 “이후 4월 풍도 슬라브 설치에 착수해 8월 터널 포장을 완료하고 10월 풍도슬라브 설치와 12월 수직구 라이닝을 완료한 뒤 2021년 초 기계·전기 시운전을 마칠 예정”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현장 관계자들에게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안전하게 공사를 진행하는 한편, 공사 진행 과정에서 주민들과 소통에도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양평동 구간의 녹지조성과 관련해 “서울시는 서부간선도로 공사가 끝나고 나면 교통량이 줄어들게 되고 녹지공간을 조성해주겠다고 주민들과 약속했는데 얼마 전 설계도를 보니 문래동~구로~금천까지는 녹지가 나와 있는데 양평동 구간은 없었다”며 “녹지를 조성할 공간이 없는지 만약 녹지를 만들었을 때 안양천 둑이 위험한지 현장을 보러 나왔다.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큰 문제는 없는 것 같고 설계를 잘하면 주민들에게 녹지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지하공사에 대해서도 “9월 말이면 성산대교에서 구로까지 지하구간 공사가 완료된다. 안전하게 공사가 마무리 돼서 교통량도 줄고 주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한편, 서부간선 지하도로 민간투자사업은 서울시 서남부지역 남북교통축의 효율적인 교통분산을 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공사가 완료되면 서부간선도로 상시교통정체 및 지역단절 해소로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TV서울] 이상헌 의원, “어려운 법률 용어, 국민이 이해하기 쉽게 개정해야”

[TV서울=이현숙 기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 울산 북구)은 법령용어 정비를 위한 12건의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에 발의된 ‘저작권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12건의 법안은 모두 문화·예술·관광 분야 개정안으로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관이다. 현행 법률에 사용되고 있는 어려운 한자어, 외래어 등 법령용어를 국민이 알기 쉽도록 개정하여 실질적 법치주의 및 알 권리를 보장하고 법에 대한 국민 접근성을 높이려는 것이 개정 취지다. ‘저작권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어려운 한자어인 “제호”를 “제호(題號, 명칭)”로 바꾸고, “복호화(復號化)”를 “복호화(Decoding,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신호로 변환)”로 설명을 병기해 순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고, ‘콘텐츠산업 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은 한자어 “향유”를 순 우리말인 “누림”으로 바꾸고, “부금”을 “부과금”으로 순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리고 ‘잡지 등 정기간행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제호”를 국민이 알기 쉽도록 “제호(題號, 명칭)”로 설명을 병기하려는 것이며, ‘음악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속행”을 “계속 진행”으로, “부수되다”를






[TV서울] 이상헌 의원, “어려운 법률 용어, 국민이 이해하기 쉽게 개정해야” [TV서울=이현숙 기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 울산 북구)은 법령용어 정비를 위한 12건의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에 발의된 ‘저작권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12건의 법안은 모두 문화·예술·관광 분야 개정안으로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관이다. 현행 법률에 사용되고 있는 어려운 한자어, 외래어 등 법령용어를 국민이 알기 쉽도록 개정하여 실질적 법치주의 및 알 권리를 보장하고 법에 대한 국민 접근성을 높이려는 것이 개정 취지다. ‘저작권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어려운 한자어인 “제호”를 “제호(題號, 명칭)”로 바꾸고, “복호화(復號化)”를 “복호화(Decoding,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신호로 변환)”로 설명을 병기해 순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고, ‘콘텐츠산업 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은 한자어 “향유”를 순 우리말인 “누림”으로 바꾸고, “부금”을 “부과금”으로 순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리고 ‘잡지 등 정기간행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제호”를 국민이 알기 쉽도록 “제호(題號, 명칭)”로 설명을 병기하려는 것이며, ‘음악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속행”을 “계속 진행”으로, “부수되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