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5 (수)

  •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2.7℃
  • 흐림제주 3.0℃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강북구, ‘전통시장 1회용 비닐봉투 줄이기’ 업무협약 체결

  • 등록 2019.09.05 10:42:19

 

[TV서울=신예은 기자] 올해 4월부터 대형점포 내 1회용 봉투 사용이 전면 금지되고 있는 가운데 강북구가 지난 2일 ‘전통시장 1회용 비닐봉투 줄이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간 165㎡ 이상 슈퍼마켓, 대형마트, 백화점 등지에서는 종이재질을 제외한 1회용 비닐봉투를 취급할 수 없었던 것에 반해 전통시장은 규제 대상이 아니어서 사용량이 줄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날 업무협약은 이를 해소하고자 마련된 것으로 지역 내 전통시장 상인회와 단체가 참여했다. 소비자 쪽에선 강북구 새마을부녀회가, 판매자 쪽에선 수유시장, 수유전통시장, 수유재래시장, 강북종합전통시장, 장미원골목시장이 다회용품 사용문화 확산을 위해 뜻을 모았다.

 

강북구를 비롯한 이들 단체는 △전통시장 1회용 봉투 줄이기 홍보물 배부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캠페인 △시장상인 및 새마을부녀회원 대상 교육 △친환경 장바구니 제작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강북구는 사업의 궁극적 목표인 환경보전 효과를 높이기 위해 장바구니 제작에 폐현수막을 활용한다. 폐현수막은 한시적으로 운영된 정책 홍보 등에 쓰여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것들이 투입된다.

 

앞서 강북구는 올 1월부터 테이크아웃 커피 잔 등 1회용 종이·플라스틱 컵의 청사 내 반입을 전면 금지했다. 3월부터는 1회용 컵 회수통을 설치하고 현장 캠페인도 전개하고 있다.

 

머그컵, 텀블러 등 다회용품 사용을 일상화하기 위한 캠페인은 2인 1조로 편성된 전담팀이 구청 입구에서 진행한다. 이를 통해 종이컵 등 1회용품을 가지고 청사에 들어서는 시민들에게 컵과 잔여물을 버리고 나서 입장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

 

이달 4일에는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지역 내 대형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명절 용품 과대포장 단속을 벌였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사회 주체들이 관심을 갖고 적극 협력하는 것이 환경보전 사업의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작은 실천을 지속하기 위해 지역사회가 동참한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강북구의 다회용품 사용문화가 더욱 공고히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충무로에 ‘서울시네마테크(가칭)’ 건립

[TV서울=이천용 기자] 파리의 ‘시네마테크 프랑세즈’, 뉴욕의 ‘필름 포럼’처럼 영화를 감상하고, 영화를 보존하는 공간이자, 기획, 제작까지 이루어지는 서울을 대표하는 영상문화공간이 오는 2022년 3월, 한국 영화 역사의 중심지 ‘충무로’에 문을 연다. 서울시는 중구 초동 공영주차장 부지에 일반극장에서 접하기 어려운 독립, 예술, 고전영화 등 비상업영화 전용관을 보유한 ‘서울시네마테크(가칭)’가 건립된다고 밝혔다. 비상업영화 전용관 건립은 영화계의 오랜 숙원이었지만, 그간 부지와 예산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서울시네마테크(가칭)’는 지난 2013년 서울시 영상산업 청책토론회 현장에서 제안된 이후 부지선정, 투자심사, 국제지명 설계공모 등의 절차를 통해 2월 5일 첫 삽을 뜨게 됐다. 중구에서 부지를 무상제공하고, 서울시에서 건립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서울시네마테크(가칭)’는 지하3층~지상10층 규모로 연면적 4,800㎡이다. 총사업비 265억 원을 투입해 전 초동공영주차장에 건립된다. 다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해 착공식은 개최하지 않는다. ‘서울시네마테크(가칭)’는 국제지명 설계공모로 당선된 ‘Montage 4:5’(매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