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1.4℃
  • 연무서울 7.8℃
  • 연무대전 9.7℃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14.3℃
  • 맑음고창 10.3℃
  • 맑음제주 11.8℃
  • 맑음강화 6.9℃
  • 구름조금보은 7.9℃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2019 창원 K-pop 월드 페스티벌" 최고의 라인업으로 화려한 무대 예고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모모랜드, ITZY…최고의 축하 라인업 "2019 '창페'"
전 세계 84개국, 110개 도시에서 예선…역대 최대 경쟁률을 뚫고 13팀 본선 진출

  • 등록 2019.10.08 12:31:19

 

[TV서울=변윤수 기자] 지구촌 최대의 K-pop 축제 "2019 창원 K-pop 월드 페스티벌"이 최고의 축하 라인업과 함께 마침내 오는 11일 화려한 무대의 서막을 올린다. 올해 9회째인 "창원 K-pop 월드 페스티벌"은 K-pop을 사랑하는 전 세계인들이 참가해 퍼포먼스와 보컬 실력을 겨루는 한류 문화 축제다.

올해는 84개국 110개 지역 예선에 6,400개 팀이 참가해, 역대 최고 경쟁률인 490:1을 기록했다. 예선 결과, 뉴질랜드와 독일, 마다가스카르, 미국, 스페인, 싱가포르, 아일랜드, 카자흐스탄, 캄보디아, 캐나다, 쿠바, 쿠웨이트, 호주 등 13개국 13개 팀이 본선에 진출해 우승팀을 가릴 예정이다. 해마다 전 세계 각국의 주요 공연 시설과 한국 문화원 등에서 예선이 열릴 때마다 많으면 수천 명의 현지 관객이 함께 열광할 정도로 열기를 띄고 있고, 한국의 소프트파워를 각국에 알리는 공공외교의 장으로 자리 잡고 있다.

올해 본선 무대에는 최고의 K-pop 축제에 걸맞게 레드벨벳과 몬스타엑스, 모모랜드, THE BOYZ, ITZY,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 대한민국 대표 K-pop 아티스트가 화려한 축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 세계적인 비보이팀 진조크루가 선보이는 오프닝 퍼포먼스도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방송인 이휘재와 ITZY의 리아, 래퍼 딘딘이 공동 MC로 무대를 이끈다.

KBS와 외교부, 해외문화홍보원이 공동 주최하고 창원시와 BNK경남은행, 한국관광공사가 후원하는 "2019 창원 K-pop 월드 페스티벌"은 오는 11일 금요일, 저녁 7시 경남 창원시 창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유튜브와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KBS월드 공식 계정을 통해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다. 또 본 방송은 11월 중 KBS 2TV는 물론 한류 채널 KBS월드 TV, 동포 채널 KBS월드24 TV 등을 통해서도 전 세계에 방송할 예정이다. 또 행사 예선과 본선을 통해 확인한 전 세계 젊은이들의 K-pop 열기는 다큐멘터리로도 제작해 11월 3일 KBS 2TV, KBS월드 등을 통해 방송한다.


‘포레스트’ 13, 14회 수도권 시청률 6.5%! 동시간대 전채널 종합 1위

[TV서울=박양지 기자]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가 다가갈수록 더욱 짙어지는 숲이 보내는 의문 부호와 맞닥뜨린 가운데, 고통을 쏟아내고 참아내려는 ‘애절 허그’ 엔딩으로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13, 14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6.5%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전채널 1위, 4주 연속 수목드라마 1위를 수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산혁(박해진)이 구 미령 마을을 불안에 떨게 만들었던, 산불 사건을 인지하는데 이어, 정영재(조보아)가 미령 마을 환자들의 건강에서 이상 징후를 발견하는 예측불가 전개가 그려졌다. 극중 강산혁은 지난번 나무 구멍에서 주웠던 그림과 콜러를 보며 기억에 없는 미령 숲이 자신과 무슨 관계가 있는지 혼란에 빠졌던 상황. 더욱이 특수구조대 이전을 반대했던 자문위원과 의원들의 연락이 두절되는가 하면, 태성그룹이 자신을 미행한다는 것 알게 되는 등 리조트 개발 관련 변수와 부딪혔다. 그 시각 정영재는 다리를 절며 병원을 방문한 미령 마을 할머니를 진료하던 중 심한 손 떨림 증상을 발견했다. 이때 할머니 이웃이었던 허노인이 급성백혈병이라는 것을 알게 된 정영재는 허노인을 찾아 산






정치

더보기
권칠승 의원, “검찰, 10년간 ‘피의사실 공표죄’ 기소 한 건도 없어” [TV서울=김용숙 기자] 권칠승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 경기 화성시병)은 법무부 및 대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 전국 모든 검찰청에서 처리한 ‘피의사실 공표’ 사건 총 289건 가운데 단 한 건도 기소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피의사실 공표죄’는 형법 제126조에 “검찰, 경찰 기타 범죄 수사에 관한 직무를 행하는 자 또는 이를 감독하거나 보조하는 자가 그 직무를 행함에 당하여 지득한 피의사실을 공판 청구 전에 공표한 때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년 이하의 자격정지에 처한다”고 규정돼 있다. 법무부와 대법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지검에서 처리한 ‘피의사실 공표죄’ 289건 중 249건이 불기소 처분으로, 무려 86%에 달했다. 불기소 처분되지 않은 나머지 40건 역시 기소 중지, 참고인 중지 등의 이유로 기소처분하지 않았다. 최근 10년 동안 공판·약식기소 모두 ‘0’건으로 ‘피의사실 공표’ 사건에 대해 기소한 적이 없다. 권칠승 의원은 “검찰이 기소독점권으로 스스로를 배제시키고자 선별적 기소를 통해 사실상 ‘피의사실 공표죄’를 무력화시켰기 때문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수사 단계에서의 피의사실 공표는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