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흐림동두천 20.1℃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3.8℃
  • 흐림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20.5℃
  • 구름조금제주 21.2℃
  • 흐림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21.9℃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알렉산드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 면담

  • 등록 2019.10.16 15:59:03

 

[TV서울=김용숙 기자] 제141차 IPU 개최국인 세르비아를 공식 방문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각 15일 오전 알렉산드르 부치치(Aleksandar Vučić) 세르비아 대통령을 만나 양국 간 우호협력관계 증진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문희상 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 5월 헝가리 선박사고 직후 세르비아 정부가 실종자 수색 작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1989년 수교 이래 한-세르비아 관계는 정치·경제·문화 등 다방면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해왔으며,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 간 교류협력이 더욱 확대 심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세르비아에 투자한 우리 기업들에 대한 깊은 배려와 관심에 대해 잘 알고 있다. 특히 작년에 부치치 대통령께서 우리 기업 공장 기공식 및 준공식에 직접 참석하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우리 투자 기업들에 대한 유인책 등 보다 강력한 지원을 해준다면 앞으로 세르비아는 서 발칸 지역 내 한국의 최대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또한 “대한민국은 가장 짧은 시간 내에 산업화·민주화·정보화에 성공했다”며 “IT나 전자정부 등의 분야에서 한국과 세르비아가 상호 윈-윈 할 수 있는 관계가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아울러 “한반도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세르비아의 지지에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성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알렉산드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은 환영인사를 통해 “한국은 많은 경험을 갖고 있고 아름다운 국가이기도 하고 굉장히 성공적인 국가”라며 “(세르비아는) 한국과 정치, 경제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수준을 높이기 위한 준비가 돼 있다. 한국의 투자자를 유치할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에 한국 측에서는 이명수·유승희·이동섭 의원과 이계성 정무수석 비서관, 한민수 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정준희 통일특별보좌관, 최형찬 주 세르비아 한국대사 등이 세르비아측에서는 이비짜 코이치(Ivica Kojic)비서실장, 타탸나 요비치(Tatjana Jovic) 외교보좌관, 티야나 바실리예비치(Tijana Vasilijevic) 보좌관 등이 배석했다.

 

한편, 문 의장은 부치치 대통령과의 면담에 앞서 지난 14일 오후 마야 고이코비치(Maya Goiković) 세르비아 국회의장과도 만나 양국 간 우호협력관계를 증진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투자개발협력, 문화교류 등 양국 간 실질협력심화와 한국의 한반도비핵화와 평화정착노력에 대한 세르비아 국회 차원의 지원과 지지를 당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