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
  • 구름많음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2.0℃
  • 구름많음대구 3.8℃
  • 구름많음울산 5.3℃
  • 흐림광주 4.9℃
  • 구름많음부산 6.6℃
  • 구름많음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관악구, 서울시 최초‘일상생활 동작 훈련실 ’설치

  • 등록 2019.11.08 09:53:09

 

[TV서울=이천용 기자] 관악구가 서울시 보건소 최초로 ‘일상생활 동작 훈련실’을 설치‧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상생활 동작 훈련실’은 11월 중 관악구보건지소 1층 재활치료실 내 작업치료실에 마련된다.

 

관악구는 의료기관에서 퇴원한 예비 장애인 또는 재가 장애인이 일상생활에 조기 적응할 수 있도록 교육·훈련해 예전처럼 주체적이고 건강한 삶을 영위하도록 돕기 위해 훈련실을 운영하기로 했다.

 

사업 대상은 병원에서 퇴원한 예비 장애인, 일상생활평가(MBI)에서 의존적임에 해당되는 장애인 중 독립적 일상생활활동 훈련 의지가 있는 장애인 등이다.

 

관악구는 이들을 대상으로 옷 입고 벗기, 식사하기, 화장실 이용하기, 도구를 사용한 수단적 일상생활 등 자체 개발한 맞춤형 조기적응 프로그램을 운영해 장애인의 지역사회로의 빠른 복귀를 지원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관악구는 7일 한국건강관리협회 창립기념식에서 장애인 특화차량 기탁금을 전달받았다. 기탁금은 장애인 특화차량 구매를 위해 사용되며, 구는 중증장애인들이 재활치료, 건강검진, 건강증진 프로그램 등에 보다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이송을 지원하고 보건의료서비스 이용 접근성 향상에 노력할 계획이다.

 

관악구는 앞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희망 두드림 음악치료교실’을 운영하는 등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과 장애인의 사회참여 기회 확대 및 건강권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힘쓸 예정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일상생활 동작 훈련실’에서 운영하는 맞춤형 조기적응 프로그램을 통해 예비 또는 재가 장애인들이 하루빨리 자존감을 회복하고 건강한 삶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고] 수사불패(雖死不敗)와 2월의 전쟁영웅 김영국 대위

수사불패(雖死不敗)는 비록 죽는 한이 있어도 지지 않는다는 뜻으로, 보통은 싸움에서 상대방을 이기려는 강한 의지를 이르는 말이다. 물론 이러한 의지로 싸움에 임하는 것 자체도 어렵지만, 사전적 의미의 수사불패를 실제로 행하는 것은 더 어려운 일이다. 일반적으로 전쟁에서 승리하면 그 지휘관은 살고, 패하면 죽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스스로의 목숨을 바쳐 승리를 이룩한 경우가 없지는 않다. 이에 아래에서는 문자 그대로의 수사불패를 실천한 분들의 이야기를 소개해 본다. 첫 번째로 소개할 인물은 BBC 선정 위대한 영국인 9위에 빛나는 호레이쇼 넬슨 제독이다. 넬슨 제독은 해군에 입대한 이래 미국 독립전쟁부터 덴마크 해군을 제압한 코펜하겐 해전까지 화려한 전적을 이어왔다. 특히 당시 유럽에서 맹위를 떨치던 나폴레옹의 군대를 무찌른 트라팔가르 해전은 세계 전사에서도 손꼽히는 승전이다. 하지만 조국인 영국을 위기에서 구한 이 전투가 완승으로 끝나기 직전, 넬슨 제독은 프랑스 전열함에서 발사된 총탄에 의해 사망했다. 이순신 장군 또한 임진왜란의 발발 이래 장도해전(왜교성 전투)까지 20여 차례의 전투를 모두 이기며 누란의 위기에 처한 조선을 구하는 데 가장 결






정치

더보기
권칠승 의원, “검찰, 10년간 ‘피의사실 공표죄’ 기소 한 건도 없어” [TV서울=김용숙 기자] 권칠승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 경기 화성시병)은 법무부 및 대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 전국 모든 검찰청에서 처리한 ‘피의사실 공표’ 사건 총 289건 가운데 단 한 건도 기소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피의사실 공표죄’는 형법 제126조에 “검찰, 경찰 기타 범죄 수사에 관한 직무를 행하는 자 또는 이를 감독하거나 보조하는 자가 그 직무를 행함에 당하여 지득한 피의사실을 공판 청구 전에 공표한 때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년 이하의 자격정지에 처한다”고 규정돼 있다. 법무부와 대법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지검에서 처리한 ‘피의사실 공표죄’ 289건 중 249건이 불기소 처분으로, 무려 86%에 달했다. 불기소 처분되지 않은 나머지 40건 역시 기소 중지, 참고인 중지 등의 이유로 기소처분하지 않았다. 최근 10년 동안 공판·약식기소 모두 ‘0’건으로 ‘피의사실 공표’ 사건에 대해 기소한 적이 없다. 권칠승 의원은 “검찰이 기소독점권으로 스스로를 배제시키고자 선별적 기소를 통해 사실상 ‘피의사실 공표죄’를 무력화시켰기 때문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수사 단계에서의 피의사실 공표는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