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2.4℃
  • 흐림서울 0.2℃
  • 흐림대전 3.2℃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4.3℃
  • 구름조금광주 3.8℃
  • 맑음부산 5.3℃
  • 구름조금고창 3.6℃
  • 흐림제주 6.4℃
  • 구름많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1.6℃
  • 구름조금금산 1.9℃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보잉 CEO 올해 보너스 1,000만달러 반납한다

뮬렌버그 "사고기종 737맥스 운항 제개될 때까지"

  • 등록 2019.11.08 10:02:05

 

[TV서울=이현숙 기자] 지난해와 올해 두차례 737맥스 기종 추락사고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보잉의 데니스 뮬렌버그(사진) 최고경영자(CEO)가 올해 보너스를 자진 반납한다.

 

보잉 데이빗 칼훈 이사회 회장은 5일 언론 인터뷰에서 “뮬렌버그 CEO가 올해를 포함해737맥스 기종의 운항이 재개때까지 보너스 및 스톡옵션을 자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칼훈 회장은 “이사회는 이 과정을 지나갈 때까지 뮬렌버그 CEO를 지지할 것”이라며 “모든 관점에서 그는 올바른 사후처리를 해왔다”고 지지를 표명했다.

 

하지만 칼훈 회장은 “그러나 뮬렌버그는 737맥스의 성공적인 재운항 여부로 평가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칼훈 회장의 뮬렌버그 CEO에 대한 지지는 민주당 연방상원의원들이 보잉의 은폐 및 불투명한 문화에 대해 질타를 쏟아 부은지 하루 만에 나왔다.

 

칼훈 회장에 따르면 뮬렌버그 CEO는 이번 주말 칼훈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본인의 보너스 반납을 자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의회 청문회에서 뮬렌버그 CEO의 사퇴 요구가 이어졌지만 보잉 이사회는 일단 뮬렌버그 CEO에게 회사 정상화 기회를 제공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뮬렌버그 CEO가 사퇴할 경우 칼훈 회장과 보잉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그렉 스미스가 회사 경영에 직접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뮬렌버그 CEO가 보너스 자진 반납을 결정함에 따라 올해에만 최소1,000만 달러의 보너스를 잃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뮬렌버그 CEO는 지난해에만 2,040만 달러의 보너스 등 2,340만 달러를 수령했었고 2017년에 1,420만 달러, 2016년1,160만 달러를 각각 받아갔다. 뮬렌버그 CEO는 올해 지난해와 같은 수준의 170만 달러의 연봉을 챙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제공: 시애틀N뉴스(제휴사)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 북한 아동 지원 기금 전달

[TV서울=이천용 기자] 도봉구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회장 도봉구청장 이동진)에서 12월 30일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를 방문해 ‘북한 아동을 돕기 위한 기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도봉구 관계자는 “이번 ‘북한 아동을 돕기 위한 기금 전달식’은 국내에서 아동친화도시 조성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북한의 아동들 또한, 보다 나은 삶을 누리길 희망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며 “전달 기금 규모는 10만 달러이며, 이번 기금은 지방정부협의회 회원도시들이 그간 납부해 온 부담금을 활용해 조성됐다. 전달한 기금은 북한 내 영유아와 임산부의 기초 보건서비스 및 영양 개선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금 전달에 참여한 이동진 회장은 “2017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통계를 보면, 북한의 5살 미만 어린이 사망률은 1천명에 15명꼴로 우리나라(3.3명)보다 월등히 높다”며 “이번 기금 전달은 인류 보편 가치인 인도주의 실현에 모든 회원 지자체가 동의해 이뤄진 것으로 북한 아동의 인권 실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를 만들고자 한마

시청자와 함께 하는 6시 내고향, 연말을 맞아 준비한 6시 내고향 특별기획

[TV서울=신예은 기자] 6시 내고향에서는 2019년을 마무리하며 한 해 동안 사랑해 주신 시청자들을 프로그램의 주인공으로 모시는 시청자 참여 특별 기획을 마련했다. 지난 12월 30일부터 일주일간 "청년회장이 간다", "고향기행", "오만보기" 등 요일별 대표 코너에서 “시청자와 함께 하는 6시 내고향”을 선보인다. 그 첫 번째 순서로 월요일의 간판 코너 "청년회장이 간다"가 오늘 저녁 6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개그맨 손헌수가 활약하고 있는 "청년회장이 간다" 코너는 빠르게 입소문을 타며 인기가 급상승! 매주 최고 시청률을 갱신하고 있다. 뛰어난 재치로 어르신들의 고민을 해결해드리고 튼튼한 체력으로 마을 일손을 도우며 어르신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는데~ 이번 주는 시청자 특집이라는 얘기를 듣고 설레는 마음으로 참여할 시청자를 기다리는 청년회장... 그런데! 그 주인공은 바로 청년회장의 아버지?! 그리고 아버지의 오른팔이라며 아버지의 친구까지 함께 등장하는데... 청년회장 코너 최초로 3명이 함께하는 청년회장단이 전남 진도에서 올해 마지막 민원해결에 나선다. 마을에 할아버지가 딱 4명뿐이라 일손 돕기가 시급한 전남 진도의 외삼당마을에서 고령의 어르신들이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