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8.6℃
  • 맑음강릉 26.5℃
  • 구름조금서울 28.3℃
  • 구름많음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27.7℃
  • 흐림울산 24.0℃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6.0℃
  • 흐림제주 20.9℃
  • 구름조금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7.1℃
  • 흐림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중기청, 서울지역 혁신기술 보유 스타트업·중소기업과 중견기업 간 '연결의 장' 마련

  • 등록 2019.11.28 15:05:40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중소벤처기업청(청장 직무대리 김영신)은 기업 간 협력을 통한 개방형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29일 오후 2시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서울지역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간 제3회 ‘오픈 이노베이션 데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픈 이노베이션 데이’ 행사는 중소기업과 기술․투자․마케팅 등의 협력 의향이 있는 중견기업과 유망 중소기업간 전략적 협업의 장을 마련하는 행사다. 이번 3회 행사에서는 일본 수출규제 이후 원천기술 개발 및 국산화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핵심협력분야로 지정했다.

 

이번 행사에는 유망 중소기업 20개사와 중견기업 5개사가 참여해 중소기업 협력제안 발표, 매칭기업 간 1대1 상담, 참여기업 간 네트워킹 등 상호간 만남의 기회를 갖게 된다.

 

서울중기청은 이번 행사를 통해, 자금, 마케팅 조직 등을 보유한 중견기업은 중소기업을 통한 신사업 진출, 기존 사업역량 강화 등의 기회를 갖게 되고, 우수 기술․사업 아이템을 지닌 스타트업․중소기업에는 중견기업으로부터 투자유치, 마케팅 조직 등을 활용한 매출 확대 등 기업성장의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김영신 청장 직무대리는 “대내외적인 다양한 요인으로 기업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 상황에서 위기 극복을 위해 '연결의 힘'을 활용하는 것은 매우 효과적인 방법으로, 이번 오픈이노베이션 데이를 통해 중견기업과 중소기업 양측 모두가 원하는 성과를 얻길 바란다”며 “금번 행사가 일회성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오늘을 시작으로 중견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업관계가 오래 지속되는 상생 생태계가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